updated. 2017.3.24 금 16:37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리뷰 스쿠터
상용과 승용을 아우르는 진정한 도심 스쿠터, 대림자동차 스티져E

도로 위의 자신감을 표방하며 멀티스트림 스쿠터를 지향하는 대림자동차 스티져 시리즈는 2016년을 맞아 그간 단점으로 지적받았던 부분을 개선하고, 디자인 부분을 향상시키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그중 스티져E는 시리즈 중 가장 많은 부분변경이 있는 모델로 세 가지 버전 중 유일하게 플로어 패널이 존재한다. 때문에 승용과 상용을 아우르는 활용도 높은 버전이라 할 수 있다.

그간 타왔던 스티져S 버전은 커버형 핸들이 추가된 모델이었다. 건 메탈릭 색상과 커버형 핸들 덕분에 디자인 면에서는 만족스러웠으나, 커버형 핸들 때문에 계기반을 확인할 때 가려지는 부분이 있어 다소 아쉬웠다. 스티져E는 상용으로도 활용이 되는 만큼 디자인적 요소가 크게 반영된 커버형 핸들이 아닌 오픈 핸들이 적용됐다. 커버형 핸들과 오픈 핸들은 각각의 장/단점이 있지만 서로의 아쉬운 점을 보완한 두 개의 핸들바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점은 대림자동차의 배려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또한 무광 색상이었던 S버전과는 다르게 화이트 펄 색상은 스티져만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개선된 스티져E와 첫 만남인 만큼 개선점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며 시승을 시작했다. 스티져E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플로어 패널은 이전 버전에서 다소 좁다는 단점을 보완, 30mm 증가된 넓이로 상용으로 사용하는데 적합하다. 실제로 패널에 발을 얹었을 때 양발을 모두 편안하게 올려놓을 수 있어 승용 사용도 준수했고, 수납 활용성도 높아 보였다.

하지만 다른 버전의 경우 배터리 케이스가 플로어 패널 자리에 설치되어 있지만 스티져E의 경우 플로어 패널 때문에 시트 안 러기지 박스에 배터리 케이스가 위치해 용량이 다른 버전에 비해 줄어들었다. 다른 버전에 비해 용량이 줄었으나 풀페이스 헬멧 하나가 여유있게 들어가기 때문에 동급 스쿠터와 비교 해봐도 용량의 아쉬움은 느끼기 힘들었다. 또한 다른 버전과 동일하게 러기지 박스 내부에 설치된 LED램프는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활용도가 높다.

스티져E는 제원상 시트고가 S와 L 버전에 비해 50mm 낮고, 공차중량은 5kg 가볍다. 상용 사용자의 활용에 있어 더욱 편리함을 더한 선택이다. 바이크에 오르내리기를 많이 하고, 도심 주행이 많은 상용 사용자들에게는 낮은 시트고와 가벼운 무게는 중요하다. 실제 172cm 신장의 시승 기자가 앉았을 때 양발을 지면에 편하게 내려놓을 수 있었다.

또한 기존에 타왔던 S버전과 비교해 줄어든 공차 중량 덕분에 도심은 물론 연속적인 와인딩 코스에서도 민첩한 코너링이 가능했다.

냉각 시스템의 개선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효율적인 냉각수 온도 조절을 위해 플로어 패널 안쪽 라디에이터 커버의 형상을 변경했다. 또한 별도의 오일 쿨러를 장착해 장시간 주행에도 출력 변동을 최소화했다. 라디에이터 커버 변경은 디자인적으로도 부족하지 않으며 냉각 시스템의 개선에도 큰 도움을 준다. 상용 활용도가 높은 스티져E는 뜨거운 기온에도 주행을 해야 하기 때문에 냉각 성능이 다른 버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요하다 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미루어 봤을 때 냉각 시스템의 개선은 스티져 개발 콘셉트, 도로 위의 자신감에 적합한 선택이라 할 수 있다. 스티져E를 시승할 때에는 30도가 넘는 후덥지근한 날씨였다. 장거리 구간은 아니었지만 이상 현상을 느끼기 힘들었다. 

스티져E는 S와 L 버전과 동일하게 서스펜션의 개선도 적용됐다. 기존 대비 프론트 포크의 작동 범위를 15mm 증가시켰고, 서스펜션 내부 오일 용량을 최적화해 다양한 노면환경에서 즉각적으로 반응할 수 있었다. 실제 연속 코너와 오르막/내리막에서 적절한 코너링을 보였으며, 구간별로 있을 수 있는 요철 구간에서도 운전자에게 적절하게 충격을 흡수해줘 별도의 불쾌한 진동을 전달하지 않았다.

좀 더 매끄럽게 마감 처리된 마스터 실린더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또한 리어 캐리어의 변경은 스티져E에 더욱 적합했다. 대형 리어 캐리어를 적용함으로써 탠덤 사용 시 탠덤자의 안전성을 향상시켰고, 평평한 적재부와 손잡이를 동시에 설치해 상용 적재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실제 리어 캐리어에 상용에 적합한 박스를 설치하더라고 불편함 없이 설치가 가능하다.

라이트의 개선도 스티져E에 적용되어 안정성을 높였다. 스티져 전 시리즈에는 헤드/테일라이트에 클리어 렌즈가 적용되어 피시인성을 증가시켰다. 스티져만의 특색을 느낄 수 있는 역삼각형 모양의 테일라이트는 안전 삼각대를 연상시켜 주/야간 주행 시에도 후방 운전자의 피시인성을 도모해 안전한 라이딩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

계기반은 다른 버전과 동일하다. 오렌지와 블랙 색상의 조합으로 계기반 시인성을 높였고 디자인적인 부분을 헤치지 않는다. 바이크 필수 정보만 표기되어 있어 한눈에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대림자동차 스쿠터에 적용되는 스마트키도 스티져E의 상용 활용도를 높여준다. 키를 꽂고 뺄 필요 없이 키만 소지하고 있다면 스위치 조작 만으로 시동 on/off, 주유구, 러기지 박스를 오픈할 수 있어 배달업에 종사하는 사용자에게 활용도가 높다.

스티져 모든 버전은 수냉 124.9cc 단기통 엔진을 사용한다. 스티져E는 그간 지적되었던 불안정한 출력을 개선하기 위해 앞서 말한 것처럼 냉각 시스템의 변화를 주었다. 그래서인지 주행 중 불쾌한 진동이나 출력의 감소를 느끼지 못했고, 125cc급 스쿠터와 비교해도 출력에서의 아쉬움을 느끼지 못했다.

엔진 및 서스펜션, 브레이크 등 기술적인 면은 스티져 전 버전이 동일하지만 유일하게 플로어 패널이 추가된 스티져E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투톤 색상은 고급스러움을 한 층 높이고, 개선된 냉각 성능으로 출력 부분까지 신경 쓴 스티져E는 전천 후 사용이 가능한 데일리 바이크로서도 손색없다. 또한 가격 인하 부분도 생각한다면 충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진행할 스티져E와의 여행에 많은 기대가 되며, S버전에서 느낄 수 없었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할 재미에 벌써부터 흥분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