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8.9 화 16:33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쿠터
여성들도 다루기 쉬운 무게와 성능의 스쿠터, 베넬리 파나리아 125

요즘 국내에 나오는 신차 중에서 수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는 모델을 한손으로 꼽아도 손가락이 남을만큼 한국인들의 자동변속기에 대한 선호도는 절대적이다. 그러다보니 클러치 조작을 경험할 수 있는 건 면허시험장 정도이고, 그마저도 2종 보통 자동 면허를 취득했다면 경험할 일이 전무한 상황. 그러다보니 모터사이클 입문자가 수동변속에 대한 강렬한 의지를 갖고 있는게 아니라면 첫 스타트를 끊는 모델은 역시 스쿠터가 제일 무난할 것이다.

스쿠터 중에서 오랜 시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은 단연 클래식 장르다. 신속하고 편리한 근거리 이동수단인 동시에 귀엽고 깜찍한 이미지 덕분에 패션 아이템으로써의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전통의 강호들이 즐비한 이 시장에 새롭게 뛰어든 곳이 있으니 바로 이탈리아 브랜드 베넬리다. 이미 레온치노나 502c, TNT125 등으로 호평받은만큼 새로 선보이는 파나리아 125 역시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외관은 클래식 스쿠터의 형태를 갖추고 있지만, 플로어 패널부터 리어까지 살짝 위로 들어올려 스포티함을 더하며 독특한 스타일을 갖췄다. 차체와 시트 색상을 달리하는 투톤 구성은 디자인에 포인트를 더하는 요소. 크기는 전장 1,820mm, 전폭 690mm, 전고 1,090mm에 휠베이스는 1,270mm로 컴팩트한 사이즈여서 복잡한 시내에서의 이동수단으로 최적이다. 여기에 시트고는 780mm, 무게는 104kg으로 쉽게 다룰 수 있어 모터사이클에 입문하려는 사람들, 특히 여성들에게도 적합하다.

포지션은 의자에 앉는 자세이기 때문에 편하게 탈 수 있고, 시트가 평평한 편이어서 키가 큰 사람은 넓게 사용할 수 있어 편하다. 2인 승차를 고려한 그랩바와 원터치 탠덤 스텝을 내장했으며, 플로어 패널은 평평해 작은 박스나 가방 등을 적재하기 좋다. 시트 하단에는 수납공간이 있는데 작은 차체 사이즈로 인해 제트헬멧 정도를 수납할 수 있는 12L 용량이다.

124cc 강제공랭식 단기통 엔진은 최고출력 8,5마력/7,500rpm, 최대토크 9.2Nm/6,000rpm의 성능을 낸다. 프리미엄 스쿠터였다면 더 높은 성능을 내는 엔진을 탑재했겠지만, 클래식 스쿠터로 방향을 잡은 만큼 스타일에 맞는 적당한 성능으로 타협한 것으로 보인다. 연비는 50km/L로 4.6L의 연료탱크를 감안하면 1회 주유로 최대 230km 정도까지 이동 가능하다.

서스펜션은 앞 정방향 텔레스코픽 포크, 뒤 모노 쇼크 업소버 방식을 채택했고, 브레이크는 앞 디스크, 뒤 드럼 방식을 적용해 제동력과 경제성을 두루 갖췄다. 경제성에 초점을 맞춘 모델임에도 헤드라이트, 테일라이트, 방향지시등 모두에 LED를 적용해 높은 광량과 수명, 낮은 전력 소모량을 갖췄다. 계기판은 아날로그 속도계를 중심으로 상단에 LCD창을 더해 주요 정보를 표시한다. 전면 글러브 박스에는 USB 충전 포트를 탑재해 이동 중 스마트폰 등의 충전이 가능하다. 베넬리 파나리아 125는 한국 공식 수입원 신화모터그룹에서 국내 출시를 준비중이나, 정확한 일정이나 색상, 가격 등의 정보는 미정이다.

매뉴얼 모터사이클도 고유의 매력이 있지만, 초심자에게는 그저 장벽으로 다가올 뿐이다. 스쿠터로 모터사이클의 즐거움, 고유의 개방감을 충분히 경험하고 넘어가도 늦지 않는다. 시장의 다양한 선택지 중에서 어떤 걸 고를지 고민된다면 어차피 성능적인 면에서도 상향평준화가 이뤄졌으니 내 주머니가 허락하는 선을 기준으로 가장 맘에 드는 디자인을 고르면 된다. 클래식함 속에 약간의 스포티함을 더해놓은 베넬리 파나리아 125라면 선택지 중 하나로 꼽을만 하지 않을까.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지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