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6 금 13:36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스페셜
누구나 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을 위해, 야마하 야드빌트 : JvB-moto CP3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9.11.13 15:14
  • 댓글 0

야마하가 진행하는 야드 빌트(Yard Built) 프로젝트는 한마디로 모터사이클 커스터머들이 공산품인 야마하 모터사이클을 좀 더 개성있는 창조품으로 개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커스텀 빌더들이 이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종류의 야마하 모터사이클에 자신만의 기획과 의도를 넣음으로써 아이디어를 만들어 내고 꿈을 현실로 바꾸는데 야마하 모터사이클이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 중에서 독일 출신 커스텀 빌더 Jens가 만든 JvB-moto가 눈에 띈다. 이들은 새로운 익스테리어를 통해 원형의 새로운 시각을 이끌어내는 모터사이클 디자인의 미니멀리즘으로 찬사받는 업체다.

첫 번째 JvB-moto 야드 빌트 스페셜은 2015 VMAX로 만든 'Infrared'. 드래그스터와 카페레이서가 만난 독특한 콘셉트다. 30주년을 맞은 야마하의 아이코닉한 VMAX 크루저를 이용해 만들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레트로 향수를 풍긴 이 커스텀 바이크는 야드 빌트 커뮤니티에서 꽤 화제가 됐다.

VMAX에 이어 'Super 7'을 만들었는데, 이 버전은 XSR700의 첫 번째 커스텀 바이크였다. 이 모델의 독특한 점은 XSR700을 프레임 절단이나 용접 없이 표준 상태로도 다양한 옵션 액세서리를 이용해 원하는 형태로 꾸밀 수 있다는 점이었다. 원래의 터프하고 날렵한 라인을 유지하면서도 작은 변화로 큰 효과를 주는 작품이었다.

그로부터 4년 후 JvB-moto는 또 다른 커스텀 바이크를 내놓았다. 바로 2019년 XSR900으로 만든 ‘CP3'가 주인공이다. 이 바이크는 2019 카페레이서 페스티발에 처음 소개되어 ’베스트 오브 쇼‘ 상을 받았다.

JvB-moto는 이 작품에 대해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있다. “가장 큰 레트로의 효과가 나는 이유는 전반적인 선과 비율에 있습니다. 우리는 70년-80년대 콘셉트 카의 열혈 팬입니다. 이 바이크는 거기서 영감을 많이 받았습니다. 절제되어 있는 말끔한 외관, 그리고 보통의 커스텀 바이크보다는 콘셉트 바이크 ‘느낌’을 많이 넣었습니다”

CP3는 XSR900의 원래 이미지에서 레트로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여러 가지 외부적인 라인을 강조한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원래 바이크의 이미지를 살려 커스텀 가능성이 높은 원본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짙은 청색의 야마하 레이싱 색상은 더욱 어두운 무광 컬러를 만들고, 새로운 차체 구조를 부각하고 있다. 디자인은 본질적으로 미니멀한 것이지만 CP3는 일반적인 커스텀 바이크가 아니라 콘셉트 모델과 같은 모습을 가지도록 많은 아이디어가 들어갔다.

카본 파이버 휠 커버에는 피렐리 슈퍼 코르사 타이어가 들어갔고, 베링거 프론트 브레이크 디스크는 강력한 제동력을 가진다. 차체 몸무게도 줄였다. 탑승자에게 풋 스텝의 조정을 통해 그립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며 새로운 CP3에 걸맞은 시트도 제작했다.

궁극적으로 JvB-moto는 CP3 커스텀 바이크를 두고 XSR900의 강력한 850cc 3기통 엔진의 파워를 반영하면서도 엔진이 어떻게 움직이고 느껴지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테르미뇨니 배기 머플러는 3기통 엔진 감성을 높이기 위해 접목했다. 출력 또한 약간 상승하는 효과를 가진다.

JvB-moto는 “저희는 공격적이거나 노골적으로 강력한 머신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대신에 미니멀리스트 디자인에 입각해서 레트로한 느낌을 충분히 내면서도 동시에 빨라보이도록 만들었습니다.” 라고 회상한다.

야마하의 헤리티지 스포츠 모터사이클 제품군은 레트로한 외관을 가진 강력한 모델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JvB-moto와 같은 훌륭한 커스텀 빌더와 함께 이러한 창의적인 변화를 고객이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즉, 커스텀 바이크 문화를 접목해 단순한 양산형 모터사이클을 좀 더 개인화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JvB-moto의 CP3는 멋진 신개념 바이크를 선보이는 것 외에도, 야마하 XSR900이 얼마나 쉽게 커스터마이징 되는지 융통성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으로 자신만의 CP3를 재현하거나 일부를 개조할 수 있도록 하는 손쉬운 개인 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키트에는 휠 커버, 브레이크, 풋 스텝, 시트, 배기, 펜더, 연료탱크 커버, 속도계, 핸들바, 헤드라이트 등 다양한 부품들로 가득하다. 아직 개발중인 부품도 있다. JvB-moto는 이 볼트온 키트들을 2020년 초에 고객이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고 했다. 또한 정해진 키트 뿐 아니라 다양한 응용제품들도 무제한 제공할 수 있다고 하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JvB-moto는 자신들의 실력이나 예술성을 뽐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야마하 야드빌트 프로젝트가 추구하는 것처럼 모든 개인 사용자들에게 커스텀을 간단히 장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것이아먈로 야마하의 성공적인 프로젝트 사례로 가는 길이라 할 수 있겠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