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6.7 수 13:53
상단여백
HOME 자동차 시승기
스포티 세단, 제네시스 G80 스포츠

3.3리터 V6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한 세 번째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시승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영역을 확장했다. 고급을 지향하는 브랜드 철학에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더한 것. 그렇게 탄생한 세 번째 제네시스 G80 스포츠는 분명 화끈하다. 먼저 디자인. 큼직한 매시 타입 라디에이터 그릴이 성능의 강렬함을 대변하고, 공격적인 범퍼와 멀티 스포크 휠 디자인 등이 완성도 높은 모양새를 드러낸다. 기존 모델 대비 작다면 작은 변화라고 볼 수 있으나 곳곳에 참신함이 묻어있다. 시선을 뒤로 돌리면, 듀얼 트윈 팁 머플러와 리어 디퓨저가 듬직한 뒤태 안에서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한다.

 

 

실내는 소재를 다양화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이라이트는 리얼 카본 내장재. 남자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리는 카본을 도어패널, 대시보드 등에 적용해 다이내믹하면서도 품격이 느껴진다. 리얼 알루미늄 내장재와의 조합도 꽤 조화롭다. 나파 가죽으로 마감된 스포츠 시트는 증대된 볼스터 사이즈로 몸을 단단히 잡아준다. 안정감이 상당하다. 스티어링 휠은 일반형과는 다른 3-스포크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었는데, 타공 처리된 가죽으로 인해 그립감이 좋고 패들시프트 형상이나 위치도 적당해 조작하기 쉬운 이점이 있다.

 

 

3.3리터 V6 터보 GDI 엔진은 맹렬히 반응한다. 최고출력 370마력(6,000rpm), 최대토크 52.0kg.m(1,300~4,500rpm)의 힘을 거침없이 뿜어낸다. 이는 스포츠 모드를 선택하면 더욱 명확히 운전자에게 전달되는데, 큰 수고로움 없이 빠른 속도를 향유할 수 있다. 고속 안정성도 높아 실제 속도보다 체감 속도가 더 낮게 느껴진다. 여기에 엑티브 엔진 사운드 역시 자극적이라 귓가를 즐겁게 한다. 변속기는 8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렸는데, 반응 속도가 즉각적이지는 않다. 반박자 느린 느낌이랄까. 그래도 운전자 의도를 만족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는 움직임이다.

 

 

제네시스 G80 스포츠는 고급 세단 G80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가지치기 모델이다. 따라서 태생적으로 여유와 부드러움을 기본으로 하는 G80의 그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앞서 언급한 변속기도 이런 범주에 포함되는 부분이고, 육중한 몸집도 마찬가지다. 제목에서 G80 스포츠에 대해 스포츠 세단이 아닌, 스포티 세단이라고 명시한 것이 다 이런 이유에서다. 그래도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하는 오리지널의 영향 때문에 승차감 하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쉴 새 없는 상하 운동 속에서도 기품을 드러낸다. 전자제어 스포츠 서스펜션이 들어갔다.

 

 

굽이진 도로를 돌아나갈 때는 심리적 안정감이 높다. 일차적으로 다이렉트 스티어링 시스템 덕분인데, 스티어링 휠이 최소한의 회전 안에서 묵직하게 움직인다. 또한 전자식 사륜 구동 시스템인 에이치트랙과 구동선회 제어시스템 등 여러 안전품목으로 불안감보다는 신뢰감이 쌓인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자세를 잃을 확률이 줄어든 셈. 제네시스 G80 스포츠는 국내 고급차 시장의 새로운 변화다. 기존에 없던 고급스러움을 품었다. 예사롭지 않으며, 강력하다. 비록 그 뿌리가 스포츠 세단과 거리가 먼 탓에 완벽에 가까운 스포츠 세단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넉넉한 힘과 첨단 품목의 조화로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이 차는 다이내믹 제네시스의 시작이다. 

 

 

주목할 부분. 제네시스 G80 스포츠의 기본 가격은 6,650만 원이다. G80 세단 대비 디자인을 달리하고 상품성을 개선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어느정도 수긍이 가는 값이다. 그러나 이 차의 선택품목을 보면 마냥 그렇지도 않다. 물론 단일 모델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봐야겠지만, 에이치트랙과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 패키지, 파노라마 선루프 등 제네시스 브랜드가 자랑하는 알짜배기 품목은 모두 옵션으로 빠져있다. 결과적으로, 이 모든 품목을 적용하고 가격을 책정하면 7,700만 원이란 가격표를 받을 수 있다. 구매 예정자는 이점을 참고하는 것이 좋을 듯싶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