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6.7 수 13:53
상단여백
HOME 자동차 시승기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차, 볼보 S90

새롭게 다시 태어나고 있는 볼보. 그 신호탄은 ‘올뉴 XC90’이었다. 그 뒤를 잇는 주자가 바로 이번에 만난 ‘더 뉴 S90’이다. 이제는 ‘안전의 대명사’라는 애칭보다는 ‘스웨디시 럭셔리’라고 부르는 것이 어떨까 싶다. 평범함 속에 담긴 볼보의 철학을 알게 되면 자연스럽게 S90에 스며들게 된다.

S90을 보고 있으면 XC90이 떠오른다. 불만이 있다는 말이 아니다. 욕먹을 각오를 하고 칭찬을 퍼붓고 싶을 정도다. 개인적인 의견이니 이해해 주길 바란다. 그간 볼보에서 볼 수 없었던 디자인, 앞으로가 기대될 정도다. 멋스러움을 제대로 표현한 것 같다. 90라인업을 비롯해 앞으로 출시되는 볼보 모델의 아이콘이 될 ‘묠니르’ 헤드램프, 살짝 파놓은 그릴. 조화가 상당하다. 경쟁 모델과 한자리에 있어도 결코 주눅들 디자인이 아니다.

옆모습은 무난하다. 살짝 앞으로 쏠려있는 앞 코는 상어가 떠오른다. 뒤쪽으로 갈수록 차분해지는 느낌이다. 루프는 살짝 낮게 떨어지고 생각보다 길어 보이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반면 엉덩이는 상당히 모던하다. 조금 더 기교를 부렸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ㄷ’자 모양을 하고 있는 테일램프, 가로로 패인 라인은 안정감을 살린 느낌이다.

운전석에 오르는 순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유를 가지게 된다. 그냥 편하다. 이 한 마디로 표현하고 싶다.

실내의 구성은 XC90과 크게 다른 점을 찾아보기 힘들다. 굳이 다른 점을 찾자면 세로형으로 길게 배치된 송풍구다. 그 외에는 다른 점이 없다. 실내는 가죽으로 모든 부분으로 감싸놨고, 원목으로 곳곳에 포인트를 준 것은 정말 신의 한 수다. 원목이 주는 따뜻한 느낌에 취하면 계속 나무를 쓰다듬게 될 것이다. 휠베이스가 2,941mm이기 때문에 공간이 부족하다는 느낌은 받지 않는다. 1열은 그렇다 치고, 2열에서 느껴지는 만족감도 상당하다. 시승 당시 줄곧 2열을 사수했던 동료 기자의 말을 빌리면 몸에 닿는 가죽을 비롯해 공간 면에서 경쟁 모델과 비교해도 절대 뒤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 다른 포인트는 센터페시아에 있는 태블릿 PC, 아니,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다. 과거 수많은(?) 버튼은 모조리 디스플레이 안으로 숨어들었다. 화면의 구성을 비롯해 시인성도 나쁘지 않다. 내비게이션의 움직임도 상당히 부드럽다. 다만 아쉬운 점은 각종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살짝 공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모든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아주 잠깐의 시간 투자가 필요하다. 

2리터 가솔린 엔진. 많은 사람이 우려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의외로 큰 차체와 잘 어울린다. 대배기량을 선호하는 사람에게는 큰 감흥으로 다가오지는 않겠지만...

더 뉴 S90의 움직임을 느껴볼 차례. 시승차는 T5 모델로 2리터 직렬 4기통 터보 엔진을 품고 있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254마력(@5,500), 최대토크 35.7kg.m(1,500~4,800)의 성능을 가지고 있다. 그렇게 부족한 수치는 아니다. 여기에 8단 자동 기어트로닉이 합을 맞춘다.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은 4기통의 2리터 엔진. 실제로 몰아보면 크게 거슬리지는 않는다. 시원스러운 가속력도 불만이 없고, 진동과 소음도 의외로 적은 편이다. 큰 차체와 잘 어울리는 느낌이다. 변속기는 속도에 맞춰 재빠르게 자신의 일을 해낸다. 일반적인 상황에서 움직인다면 꽤 만족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촉박한 시승 일정 탓이었을까. 계속해서 가속을 부추겼다. 자칫 잘못하다가는 촬영을 다 마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요철이 많은 도로를 조금 빠른 속도로 돌아나갔다. 살짝 단단하게 세팅된 서스펜션이 불편하지 않을까라는 걱정은 이내 저 멀리 사라졌다. 차체의 움직임을 상당히 잘 억제해 부담스러운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이번에는 좌우로 연속되는 급한 코너다. 자신감이 붙은 나머지 평소보다 빠른 속도로 스티어링 휠을 돌려 앞머리를 밀어 넣었다. 나름 긴박한 상황이었지만 차는 태연했다. 살짝 언더스티어 현상이 발생하기는 했지만 이내 의도하는 방향으로 움직여주었다. 날카롭게 움직이지는 않았지만 운전자의 의도를 따라주려 노력하는 모습이 가상해 보였다. 단, 2리터 엔진이 큰 차체를 끌기에는 버거웠는지 생각보다 아쉬운 효율성을 보였다. 효율성을 중시하는 사람이라면 디젤 엔진을 선택하길 바란다.

가혹한(?) 주행을 마치고 안정을 찾을 겸 운전을 도와줄 친절한 도우미를 불렀다. 오해는 금물이다. 사람이 아닌, ‘파일럿 어시스트’다. 이 기능이 활성화되자 스르륵 스티어링 휠이 알아서 움직였다. 최대한 차선의 가운데로 주행하려고 힘쓰고 있는 틈을 타 바워스&윌킨스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감상했다. 갑작스럽게 폭우가 내리는 상황이었지만 파일럿 어시스트는 끄떡없이 빗속을 뚫고 주행했다. 심지어 교통량까지 급증하는 상황. 악조건이 가득한 상황이었지만 차분히 대응하는 시스템에 차차 믿음이 가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사고로 인한 비싼 수리비를 물고 싶지 않으면 말이다. 

독일 세단에 맞서는 또 하나의 대안. 같은 유럽산이기는 하지만 성격은 완전히 다르다. 다른 맛을 원한다면 선택해보는 것은 어떨까.

S90은 독일산 세단과는 조금 다른 맛을 가지고 있다. 모던한 방식으로 풀어낸 디자인은 존재감을 드러내기에 충분했고, 성능도 빠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가장 치열한 싸움이 벌어지는 세그먼트에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차별화가 필수다. 직접 느껴보면 남들과는 다른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볼보’스러움이라는 차별화를 무기로 싸움을 펼칠 S90의 점수가 어떻게 매겨질지 궁금하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