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3.4 월 19:08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해외뉴스
포르쉐가 만든 최상위 오더메이드, 파나메라 터보 존더분쉬개인화 최상위 단계, 존더분쉬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신형 파나메라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3.11.30 13:56
  • 댓글 0

포르쉐 AG (Dr. Ing. h.c. F. Porsche AG)는 신형 파나메라 월드 프리미어가 열린 상하이에서 파나메라 터보 존더분쉬 모델을 함께 공개했다.

3세대 신형 파나메라는 다양한 컬러, 실내 디자인 및 장식 등 디테일을 통해 모던 럭셔리의 한 형태인 개인화의 영역을 더욱 확장한다. 포르쉐는 개인적인 드림 카에 대한 더 높은 기대를 가진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 제작의 최상위 단계인 존더분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는 컬러 및 소재에 대한 컨설팅부터 플래닝, 전문가 실행, 모델 제작 과정을 모두 포함한다. 포르쉐는 존더분쉬 프로그램의 무제한 옵션을 신형 파나메라 월드 프리미어에서 소개할 예정이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 (Detlev von Platen)은 "포르쉐 고객들은 차량에 개인의 취향을 더하는 옵션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신형 파나메라 터보 E-하이브리드 기반의 파나메라 터보 존더분쉬는 고객의 꿈을 실현시키는 비전을 제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파나메라 터보 존더분쉬는 특별한 컬러, 개인화된 디자인 요소, 정교한 디테일을 통해 진정한 원-오프 모델로 거듭났다. 외관은 스타일 포르쉐와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 부서 전문가들이 디자인하고, 인테리어는 의도적으로 내년까지 미완성으로 남겨두었다"며, "이 차량은 특별한 파나메라를 향한 고객들의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영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는 체스트넛 컬러를 띠고 바이올렛 컬러 톤을 가진, 특수 제작된 레블론 바이올렛 메탈릭 (Leblon Violet Metallic) 중심의 투 톤 컬러로 차량을 마감했다. 스타일 포르쉐 및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 전문가들의 정교한 기술로 차량의 하단부는 자연스럽게 솔리드 블랙 컬러로 이어진다.

도어 실과 전후면 스포일러 립은 솔리드 블랙 컬러, 틴팅 처리된 헤드라이트와 테일 라이트 및 윈도우에도 동일한 컬러가 이어지며, 테일 파이프는 브론자이트 (Bronzite) 컬러로 마감했다. 파나메라 터보 존더분쉬의 클리어 코트 (Clear Coat)에는 실제 기화된 금 조각이 함유되어 더 심도 깊은 프리미엄 외관을 연출한다.

외관의 존더분쉬 로고에는 새롭게 개발된 아비움 메탈릭 (Avium Metallic) 컬러의 핀 스트라이프 패턴이 적용되고, 중앙 잠금 장치가 장착된 21인치 휠과 사이드 윈도우 프레임 역시 동일한 컬러로 마감된다. 장인정신과 섬세한 디테일은 후면의 로고에서 분명하게 드러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