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6 수 11:17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해외뉴스
볼보자동차, 싱가포르에 새로운 ‘테크 허브(Tech Hub)’ 개설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3.09.08 11:46
  • 댓글 0

볼보자동차가 첨단 기술과 탁월한 제조 우수성을 기반으로 글로벌 핫스팟으로 부각되고 있는 싱가포르에 새로운 테크 허브(Tech Hub)를 개설한다.

 

이는 2030년까지 완전한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전환하고 새로운 혁신 기술의 리더가 되겠다는 야망에 따른 조치다. 이미 스웨덴 스톡홀름(Stockholm) 및 룬드(Lund), 인도 벵갈루루(Bangalore) 등에 테크 허브를 운영해온 볼보자동차는 폴란드 크라쿠프(Krakow)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올해 두 개의 테크 허브를 새롭게 개설했다. 이를 통해 주요 기술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전세계 최고의 기술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글로벌 사이트 전략을 최적화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9월 공식 오픈을 앞두고 있는 싱가포르 테크 허브는 데이터와 분석,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볼보자동차의 핵심 전략 영역인 첨단 제조 분야의 역량을 키우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제조는 AI, 로봇공학, 자동화, 머신 러닝, 나노기술 및 기타 다양한 신기술 내에서 많은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기술 집약적 영역이다. 또한 이를 위해 기존 테크 허브 네트워크와 스웨덴 예테보리(Gothenburg), 중국 상하이(Shanghai)에 위치한 글로벌 엔지니어링 센터와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볼보자동차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부사장, 하비에르 발레라(Javier Varela)는 “싱가포르에 개설되는 새로운 테크 허브는 우리의 추진력을 더욱 가속화하고 첨단 제조 및 데이터, 분석 역량을 강화하는 글로벌 혁신 센터”라며, “앞으로 볼보자동차가 지닌 고유의 기술과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싱가포르는 최근 몇 년 동안 선도적인 글로벌 기술 역량 및 핵심 센터의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으로 유수의 대학과 폭 넓은 교육 생태계를 바탕으로 글로벌 테크 기업과 투자자, 인재들이 주목하고 있는 곳이다.

 

최근 싱가포르에 APeC 지역 본부를 설립한 바 있는 볼보자동차는 싱가포르 경제개발위원회(EDB)의 지원을 받아 새로운 테크 허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기술 및 자동차 개발을 위한 현지 네트워크와 인재를 활용할 수 있는 추가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싱가포르 경제개발위원회 수석 부사장, 신디 고(Cindy Koh)는 “싱가포르에 테크 허브를 설립하기로 한 볼보자동차의 결정을 환영한다. 이는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이 지역 및 전 세계 시장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혁신 기지로써의 싱가포르의 매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앞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공공 연구를 수행하는 전문 인력들과 현지 기업들이 새로운 기술 및 차세대 차량을 개발하는데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