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6.9 금 13:23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국내뉴스
볼보 전기트럭 1천 대 수주, 역대 최대 물량 기록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3.05.23 09:49
  • 댓글 0

볼보트럭은 2030년까지 글로벌 건축 자재 기업인 홀심(Holcim)과 전기트럭 1천 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볼보 전기트럭 역대 최대 규모의 주문으로, 2023년과 2024년에 130대의 트럭이 먼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홀심과 볼보트럭은 2030년까지 홀심의 유럽 사업장에 1천 대의 볼보 전기트럭을 배치하기로 협의했다. 이번 계약은 홀심과 볼보그룹 간 총체적인 파트너십의 결과다.

 

전체 주문량 1천 대 중 130대의 볼보 FH, FM 전기트럭이 2023년 4분기와 2024년에 걸쳐서 프랑스, 독일, 스위스, 영국 등의 지역에 먼저 인도될 예정이다.

마틴 룬스테드(Martin Lundstedt) 볼보그룹 회장 겸 CEO는 “이산화탄소 절감이라는 대의를 위해 장기적인 협력과 진정한 변화를 목표로 양사가 맺은 굳건한 약속은 매우 중요하다. 볼보트럭과 홀심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이뤄낸 결실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얀 제니쉬(Jan Jenisch) 홀심 회장 겸 CEO는 “탄소중립(넷-제로)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가치 사슬 전반에 걸친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 볼보트럭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2030년까지 유럽 내 물류 운송을 수행하는 자사 대형 트럭의 30%를 탄소 배출이 없는 전기트럭으로 전환하며 기후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전했다.

 

일반적인 주행 경로에서 기존의 볼보 FH 디젤 트럭 1천 대를 볼보 FH 전기트럭으로 교체함으로써 연간 최대 5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할 수 있다.

 

양사 모두 민간 부문에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SBTi(과학 기반 탄소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소속이며 ‘FMC(First Movers Coalition)’라는 녹색기술 국제 협력체의 창립 멤버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