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3.31 금 16:30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해외뉴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60주년 맞아 박물관 리뉴얼 개관식 개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3.01.27 09:55
  • 댓글 0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산타가타 볼로냐에 위치한 람보르기니 박물관(Museo Automobili Lamborghini)의 새단장을 마치고 첫 전시회를 개최한다.

 

람보르기니 박물관은 지난 1월 20일 리모델링을 통해 새단장을 마치고 공식적으로 다시 문을 열었다. 람보르기니 박물관은 현대화된 배치와 디자인은 물론 명칭까지 변경하며 완전히 새롭게 리모델링했다.

이번 리뉴얼 행사는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이하는 람보르기니의 첫번째 공식 행사로 큰 의미가 담겼다.

 

박물관의 공식 개관식에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회장 스테판 윙켈만은 “2023년은 독창적인 활동과 발전으로 가득한 한 해로 다양한 국제 행사들이 계획되어 있다”며 “이번 개관식은 람보르기니의 6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의 시작점이다”고 기념사를 말했다.

박물관의 첫 전시회는 '1963년에 시작된 미래(The FUTURE BEGIN IN 1963)' 로 람보르기니의 60년 역사에서 상징적인 시대와 대표적인 순간을 되짚어 보는 전시회가 열린다. 람보르기니의 설립자인 페루치오 람보르기니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1963년부터 현재까지의 브랜드와 제품의 진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전시된 19대의 전시차량은 브랜드와 상징적인 기술, 디자인을 보여주며 람보르기니만의 혁신적이고 위대한 DNA을 확인할 수 있다.

 

스테판 윙켈만 회장은 “우리는 페루치오 람보르기니가 1960년대 초에 시작한 도전을 시작으로 선구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슈퍼 스포츠카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왔다”며 “람보르기니는 항상 미래를 향해 달려가는 브랜드로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달릴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는 람보르기니의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을 강조한다. 각 시대의 규칙을 깨고 매번 새로운 모델을 탄생시키며 새로운 기준을 세워 온 람보르기니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다. 람보르기니의 모델들은 당시 슈퍼 스포츠카의 시선으로 비교했을 때 이상해 보였지만 자동차 진화에 있어 대부분 측면에서 지속적으로 정교함을 끌어냈다.

람보르기니 박물관은 남다른 역사로 가득하다. 해당 건물은 1963년 페루치오 람보르기니가 회사의 초석을 다진 최초 건물의 일부로 특별한 역사를 창조하고 미래 세대를 위한 영감의 원천이 되어 왔다.

한편 이번 “1963년에 시작된 미래” 전시회에서는 람보르기니의 클래식 모델인 350GT, 미우라 S, 에스파다, LP400쿤타치, 우라코, LM002 모델이 전시된다. 특히 람보르기니의 Few-off(한정판) 모델인 레벤톤, 세스토 엘레멘토, 베네노, 센테나리오, 시안, 쿤타치 LPI800-4 차량도 눈에 띈다. 또한, 현대식 대표 모델인 디아블로 GT, 무르시엘라고 SV, 가야르도 퍼포만테 스파이더, 우라칸 퍼포만테, 아벤타도르 SVJ, 우루스, GT3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