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7 금 14:3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국내뉴스
폴스타, 기후 중립 자동차 개발 가속화…글로벌 공급업체와 협업 발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2.02.24 10:02
  • 댓글 0

스웨덴의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산업 공급업체들과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며 기후 중립 자동차 개발 속도에 박차를 가한다.

 

폴스타는 차량의 탄소 발자국에 대한 ‘생애 주기 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s)’에 초점을 맞춰 자동차 산업과 직결된 다양한 분야의 리더십을 갖춘 글로벌 공급업체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참여 업체는 SSAB, Hydro, ZF, ZKW, 그리고 Autoliv로, 폴스타는 이들과 함께 운송 부문이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기후 중립 자동차 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앞서 폴스타는 나무를 심는것으로 탄소 배출을 상쇄하는 소극적인 노력에서 벗어나 원자재 채굴부터 소재 가공, 제품 생산과 소유 등 자동차 생애 주기동안 탄소 발생을 없애 2030년까지 완전한 기후 중립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폴스타 제로 프로젝트(Polestar 0 project)’를 발표한바 있다.

 

토마스 잉엔라트(Thomas Ingenlath) 폴스타 CEO는 “처음부터 이번 작전은 폴스타만의 단독 임무가 아닌 점을 분명히 해왔으며,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로 구성된 강력한 라인업을 갖추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기후 위기를 해결을 위해 전례 없는 혁신과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폴스타 제로 프로젝트의 리더이자 폴스타 전 R&D 총괄 한스 페르손(Hans Pehrson)

Polestar 0 프로젝트의 리더이자 폴스타 전 R&D 총괄인 한스 페르손(Hans Pehrson)은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과 연구는 인류 발전에 이바지한 혁신적인 발명과 산물을 계속 사용하면서도 온실가스 배출 억제 방법을 찾거나, 아직 개념 단계에 머물러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현실화하는데 도움이 된다”라며 “자동차 산업뿐 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처 탈탄소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폴스타는 이번 협업에 추가적으로 공급업체, 연구원, 대학, 기업가, 투자자, 정부 및 비정부 조직 등 다양한 협력사를 공개 모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공모 기간은 2022년 2월 23일부터 3월 23일까지이다.    이 외에도 폴스타는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와 파리 협정을 지원하는 세계 최대 학술 네트워크SDSN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을 통해 전 세계 연구원들과도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