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5.27 금 14:3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국내뉴스
스트라드비젼,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표준 인증 ‘ISO 26262 기능 안전 관리’ 획득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2.02.23 12:28
  • 댓글 0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용 AI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한국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이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독일의 ‘TUV 라인란드’로부터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표준인 ‘ISO 26262 기능 안전 관리 (Functional Safety Management)’ 인증을 취득했다고 23일 밝혔다.

 

ISO 26262는 차량에 탑재되는 전기·전자 시스템의 오류로 인한 사고 방지를 위해 2011년 ISO에서 제정한 자동차 기능 안전 국제 규격이다. 스트라드비젼은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자사의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 SVNet의 개발 및 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ISO 26262의 요구사항을 충족하고, 글로벌 고객이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기능 안전을 갖춘 소프트웨어 공급사임을 인정받았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운전자 및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개선하는 다양한 운전자 보조 기능을 차량에 탑재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 자동차에 탑재되는 반도체의 성능이 높아지고 다양한 센서가 결합하면서 이를 활용하는 차량용 소프트웨어에 대한 안전 등급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의 김준환 대표는 “자동차 산업은 전통적인 제조업의 형태를 벗어나 모빌리티와 운송, 자동차 안에서 영위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로 진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의 핵심은 다름 아닌 소프트웨어에 있다. 이번 ISO 26262 인증을 통해 스트라드비젼이 미래 자동차의 핵심 요소인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TUV 라인란드 코리아 프랭크 주트너(Mr. Frank Juettner) 대표이사는 “스트라드비젼은 자동차 기업들의 기능 안전 요건에 부합하는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 및 관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라며, “향후 자동차 산업의 기능 안전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차량용 객체 소프트웨어의 ISO 26262 인증을 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스트라드비젼은 최소한의 연산과 전력 소비만으로 딥러닝 기반 객체 인식 기능을 구현하는 초경량, 고효율 솔루션 ‘SVNet’을 개발하는 국내 기업이다. 2019년부터 국내외 주요 자동차 제조사, 부품 제조사와 협업하며 현재까지 13개 제조사, 50개 이상의 차종의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탑재하는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스트라드비젼의 SVNet은 미국 자동차 기술자 협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레벨 2~4에 해당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2021년에는 글로벌 자율주행 업계 주요 행사인 오토센스 어워드 2021(AutoSens Award 2021) 객체 인식 부문 최고상을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