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금 13:23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룰 브레이커 그랜드 투어러 ‘맥라렌 GT’를 위한 스페셜 러기지 콜렉션 공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9.08.28 10:20
  • 댓글 0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은 그랜드 투어러 신차인 ‘맥라렌 GT’만을 위한 4종의 비스포크 러기지 콜렉션을 공개했다.

맥라렌 GT와 함께 특별하게 제작된 비스포크 러기지 콜렉션은 맥라렌 GT가 선사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콜렉션은 골프 클럽백, 가먼트 케이스, 캐리어, 위켄드백 등 여행용 가방으로 이뤄졌으며 모든 제품은 맥라렌 GT의 트렁크 공간에 보다 맞춤화되어 제작됐다. 맥라렌의 비스포크 제품을 총괄하는 MSO(McLaren Special Operations)는 맥라렌 GT의 간결하면서도 우아한 면모를 그대로 반영한 디자인과 이탈리아 러기지 장인의 수작업이 결합돼 고급스러움과 완성도를 높였다.

그랜드 투어러 시장에 ‘룰 브레이커’라는 타이틀과 함께 공개된 맥라렌 GT는 기존의 그랜드 투어러와 확연한 차별성을 보여준다. 2+2 시트 시스템이 획일적으로 적용되는 그랜드 투어러 시장에 과감하게 2인승 구조를 도입했으며 실용성 강화를 목적으로 트렁크 공간을 차량의 전, 후면에 각각 배치했다. 미드십 엔진 구조의 맥라렌 GT는 기존의 앞쪽 트렁크 공간과 뒤쪽 테일 게이트 아래에 추가 적재 공간을 둬 무려 570L의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퍼포먼스 측면에서도 맥라렌 고유의 경량 카본 파이버 기술력과 에어로다이내믹 디자인 등이 더해져 맥라렌 특유의 정밀한 핸들링과 민첩성을 자랑한다. 그랜드 투어러 고유의 편하고 안락한 드라이빙을 위해 서스펜션 업그레이드 등 다양한 기술과 인테리어 디자인이 더해져 실용성과 드라이빙의 즐거움까지 만족시킨다.

맥라렌 GT 러기지 컬렉션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기술을 갖고 있는 맥라렌 다운 부드럽고 유연한 세미아닐린 레더와 독특한 스티치는 맥라렌 GT와 같은 재질과 방식을 적용해 제작됐다. 색상은 파이오니어 블랙, 럭스 블랙, 럭스 포슬린 총 3가지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각각의 색상은 맥라렌 GT의 인테리어 트림과 맞춰 디자인돼 특별함을 배가시켰다.

비스포크 러기지 컬렉션은 지난 8월 개최된 페블 비치 콩쿠르 드 엘레강스(Pebble Beach Concours d’Elegance)의 특별 전시 부스인 ‘콘셉트 카 론(Concept Car Lawn)’에서 선보인 MSO 스페셜 에디션 맥라렌 GT와 함께 대중 앞에 첫 공개됐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실시...3,294만원 부터신차급 변화를 달성한 ‘더 뉴 그랜저’의 사전계약이 시작됐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프리미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더 뉴 E 300 e 익스클루시브' 국내 공식 출시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플러...
포드코리아, 9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 '올-뉴 익스플로러' 출시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모델 ‘올-뉴 익스플로러(...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7,294대 기록... 최다 사전계약기록 달성신차급 변화를 달성한 ‘더 뉴 그랜저’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
포르쉐코리아,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Porsche Taycan)’ 국내 최초 공개포르쉐코리아가 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에서 순수 전기 스포츠카 ‘...
현대자동차그룹, 증강현실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결제 포함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현대자동차그룹이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로 길안내를 돕는...
BMW 그룹 코리아, 11월 한 달간 ‘서비스 연장 패키지 캠페인’ 실시BMW 그룹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11월 한 달 동안 전국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