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7:4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현대차 팰리세이드, 사전계약 첫 날 3,468대 계약 몰려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8.11.30 10:34
  • 댓글 0

현대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29일(목) 사전계약 첫날 3,468대의 계약 실적을 올린 것으로 집계 됐다. 이는 포드 익스플로러와 혼다 파일럿 등 동급의 외산 대형 SUV의 작년 평균 5개월치(750대 X 4.6개월) 판매량에 가까운 수치이며, 지난해 연간 국내 대형SUV 산업수요(4만 7천대)의 7% 수준에 달하는 실적을 하루만에 기록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로써 팰리세이드는 역대 현대차 사전계약 첫날 대수 중 그랜저IG(16,088대), 싼타 TM(8,193대), EQ900(4,351대)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하며 또 하나의 볼륨 차종(인기가 많은 차) 탄생을 알렸다. 

팰리세이드는 아직 확정된 가격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현재까지 범위로 공개된 가격 중 가장 높은 트림의 가격(디젤 프레스티지 4,177만 원~4,227만 원)에 선택 가능한 옵션을 다 더하면(727만원) 4,904만원~4,954만원으로 5천만원이 넘지 않는다. 우수한 상품성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동급 외산 SUV 대비 500~600만 원 이상 낮은 것으로 평가되는 등 우수한 가격 경쟁력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는 것이 현대차 측 설명이다.

팰리세이드는 공개 첫날 판매 대수 외에도 흥미로운 이슈를 만들어 내고 있다. LA오토쇼와 언론 보도를 통해 팰리세이드를 공개하자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에는 ‘팰리세이드’와 맞춤법이 다른 ‘펠리세이드’가 동시에 올라왔다. 현대차에 따르면 공식 홈페이지(www.hyundai.com) 접속자 수도 평상시의 2배 이상 접속되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팰리세이드 29일부터 12월 10일(월)까지 사전계약을 진행하며, 사전 계약 후 구매를 확정한 고객에게는 올해 말 개별소비세가 종료되어도 할인된 수준(3.5%)만큼을 보상해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