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5 금 19:29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트리트 모터사이클 영상
스즈키 SV650A의 경쟁력, 모두가 원하는 네이키드 바이크란 무엇인가?

스즈키 네이키드 바이크 SV650A는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제품 콘셉트를 선정하는 단계에서 ‘Back to its origin’를 키워드로 옛 명성을 되찾자는 슬로건을 제시했다. SV650A의 핵심은 슬림하고 심플하며, 가벼운 무게로 모든 소비자들에게 브이 트윈 스포츠의 재미를 전달하고자 했다.

SV650A 엔진 실험 엔지니어 요시나리 니노미야(Yoshinari Ninomiya)는 현재 중형급 스트리트 바이크 경쟁이 치열해 디자인과 기동성, 스포츠성, 높은 연료 효율성, 저렴한 가격에 초점을 맞춰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동급 바이크 중 가볍고, 슬림한 차체가 완성됐고, 낮은 시트고와 높은 연비를 자랑한다.

SV650은 1999년 이래로 브이 트윈 엔진을 지속적으로 사용해왔다. 브이 트윈 엔진은 경쟁사의 병렬 2기통 엔진보다 가격이 비싸다. 가격 경쟁력 면에서는 브이 트윈 엔진을 사용하는 것이 핸디캡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브이 트윈을 고수하는 데에는 세 가지 이유가 있다. 첫 번째는 브이 트윈은 이론적으로 밸런스 샤프트 없이도 진동이 제로다. 때문에 엔진 회전은 더 부드러워지고, 직접적인 동력 전달이 가능해 출력 부분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

두 번째는 각각의 실린더가 병렬 2기통과 달리 분리, 실린더마다 스파크 플러그가 존재한다. 듀얼 스파크 설계로 스로틀 반응과 엔진 출력이 증가되는 동시에 배출가스를 줄이고 연료 효율성을 높여준다. 마지막 세 번째는 브이 트윈은 병렬 2기통 엔진보다 폭이 좁다. 이로 인해 동급 중 가장 폭이 좁아 기동성과 민첩성이 높다.

주위의 강력한 경쟁 모델과 수치를 비교해보자. SV650A는 197kg에 76마력, MT-07 182kg에 75마력, ER-6n은 206kg에 72마력이다. SV650을 제외하고 모두 병렬 2기통 엔진을 사용한다. 수치로만 확인해보면 동급 중 가장 높은 출력을 자랑한다. 더불어 브이 트윈 엔진만의 독특한 엔진음과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은 SV650A의 메리트다.

연비를 확인해 보면 동급 중 효율성도 지지 않는다. 각각의 피스톤에 레진 코팅이 되어있어 실린더와 피스톤 사이 마찰이 최소화되어 연비가 개선됐다. SV650A의 공인 연비는 26.05km/L로 기존 글라디우스 리터당 24.03km, MT-07은 24.1km/L, ER-6n 22.12km/L중 가장 높다.(모든 연비는 WMTC 기준) 또한 연료 완충 시 총 주행거리를 측정하는 드라이빙 레인지로 따져도 동급 모델 중 가장 멀리 갈 수 있다.

SV650A 북미 사양은 378km, 유럽 사양 360km다. MT-07의 348km, ER-6n의 353km 보다 약 20km를 더 달릴 수 있다.

연비에 있어 개선된 엔진과 더불어 가벼운 무게도 아주 중요하다. 새롭게 설계된 섀시 덕분에 기존 글라디우스보다 8kg 가벼워졌다. 가벼워진 무게는 높아진 연비뿐 아니라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더하는데 한 몫 거든다. 또한 미들급 스트리트 바이크(600~800cc스트리트 바이크) 중 가장 낮은 785mm 시트고와 연료 탱크 및 시트 폭이 좁아 슬림해진 차체는 라이더에게 흥미 넘치는 라이딩을 가능케 한다. 국내 수입 모델은 ABS가 표준사양이다.

시트고도 동급 모델 중 가장 낮은 수치다. MT-07 805mm, ER-6n 805mm보다 20mm 낮은 시트고는 지면에 쉽게 발을 디딜 수 있어 도심에서도 편안한 주행을 할 수 있다. 또한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슬림한 바디워크는 바이크 조작을 쉽게해 초보자들도 무리 없이 접근할 수 있다.

풀 LCD계기반은 상위 기종인 GSX-S의 계기반을 그대로 가져왔다. 타코미터, 기어포지션, 냉각수 온도, ODO 미터, 연료게이지, 시계, 순간 연료 소비(평균 연료 소비, 드라이빙 레인지)가 포함되어 바이크의 모든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화이트 백 라이트는 야간 라이딩 시 가시성이 높고, 저속기어로 변속 시 최고 rpm을 확인 할 수 있는 피크-홀드 기능이 추가됐다.

또한 드라이빙 레인지 표시로 라이더가 잔여 연료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 확인이 가능하다. 풀 LCD 설계로 275g의 가벼운 무게 또한 SV650A의 장점 중 하나다.

SV650A의 초보자를 위한 배려는 특별하다. 로우 rpm 어시스트 컨트롤은 저속 주행이나 출발 시 엔진 rpm센서가 ECM에 신호를 보내 ISC 시스템을 활성화 하고, 이후 ISC 회로를 개방해 엔진 rpm을 일정 수준으로 향상시켜 엔진 시동을 일정 수준 유지시킨다. 때문에 부드러운 출발과 저속에서도 불쾌한 진동없이 운행이 가능해 미들급 입문자들에게도 접근성이 높다.

이지 스타트 시스템은 작년 처음 개발된 기술로 일반 모터사이클의 경우 엔진 시동 시 엔진이 작동할 시점까지 스타터 스위치를 누른 상태로 기다려야 하지만, 이지 스타트 시스템은 스위치를 한 번만 살짝 누르면 시동이 걸린다. ECM이 신호를 감지한 순간 스타터 모터가 일정시간 회전하도록 유지시켜 정차가 많은 도심이나 혼잡한 도로에서 편리하다.

유일하게 SV650A에 탑재된 이지 스타트 시스템은 경쟁 모델과 비교해 독특한 특징이고, 로우 rpm 어시스트 컨트롤은 부드러운 주행을 가능케 해 교통체증에서 상대적으로 쉽게 운전할 수 있다.

모던 클래식을 추구한 디자인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심플, 슬림, 클리어라는 세 가지 단어로 설명할 수 있는 디자인은 전체적인 바디라인을 매끄럽게 제작했다. 전반적으로 슬림하고 가벼운 형태로 설계되어 브이 트윈 엔진만의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데 도움을 준다. 블랙으로 도색된 프레임과 부품이 조화를 이루어 시각적으로 슬림한 바디라인을 느끼게 해준다. 바디 라인은 톱에서 평평한 선을 이루고 프론트 축에서 테일 섹션까지 곡선을 이룬다.

또한 스즈키는 개발단계에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소비자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고객층을 세분화해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새로운 젊은 고객층은 디자인과 쉬운 조작을 원하고 있었다. 반면 미들급 바이크에 경험이 많은 고객층은 이미 빅 바이크를 소유하고 있지만 신형, 개선 모델 구매를 원했다. 이를 바탕으로 젊은층 고객과 미들급 바이크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의 니즈를 조사하고 그에 맞게 SV650을 개발했다.

젊은층 소비자들은 컨트롤하기 쉬운 스탠다드 모터사이클을 원했다. 또한 미들급 차량을 소유하고 싶지만 경험이 부족해 바이크를 제대로 조작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 컸다. 이러한 니즈를 SV650에 적극 반영해 슬림하고 가벼운 섀시로 제작했다. 이로 인해 핸들링이 가벼워 초보자들도 쉽게 바이크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197kg의 가벼운 무게와 785mm 낮은 시트고도 접근성을 높이는데 도움을 줬다. 편의성을 높인 로우 rpm 어시스트와 이지 스타트 시스템 또한 입문자들을 위한 높은 배려를 담은 결과다.

이미 대형 바이크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층에서는 브이 트윈 엔진의 파워와 특유의 필링을 경험하고 싶고, 기존보다 연비가 좋은 모터사이클을 접하고 싶어 했다. 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이미 검증된 브이 트윈 엔진에 최신 기술을 더해 효율을 높였고, 중저속 rpm에서 토크를 높였다. 또한 듀얼 스파크 플러그 시스템으로 출력과 연비를 개선했고, 개선된 연비는 소비자들에게 유지비 측면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엔진과 연비, 접근성, 스타일링 등 동급 모델과 비교해 특기가 분명한 SV650A는 무엇보다도 소비자들의 소리에도 귀 기울인 산물이다. SV650A가 세계시장에서 명차로 불려온 오랜 시간의 명성을 딛고 국내시장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기대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