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4.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트리트
가와사키 Z1000, 가와사키가 생각하는 도로용 슈퍼 네이키드

 
 
 
보이지 않는 강인한 힘을 내포한 모터사이클. 스고미 콘셉트의 가와사키 Z1000이 말하는 가와사키식 슈퍼네이키드 바이크의 언어다. 가와사키는 슈퍼네이키드 바이크를 두고 가장 빨라야 하며 가장 파워풀한 바이크여야 한다고 명시했다. 언제 건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파워, 그리고 필링이야말로 Z가 가져야만 할 기본 요건이라고 말한다.
 
 
Z1000은 수랭 DOHC 16밸브 1,043cc 병렬 4기통 엔진이 심장이다. 일제 브랜드가 즐겨 사용하는 형식이다. 가와사키는 유독 병렬 4기통에 대해 집착을 갖고 있다. 가장 야성적인 필링을 가졌으며 무엇보다도 질 수 없는 높은 파워를 위해서라면 병렬 4기통 엔진은 포기할 수 없는 보루라고 한다. 
 
 
과거로부터 Z시리즈의 엔진은 슈퍼바이크와 다른 특성을 가졌다. 도로에서 가장 센세이션한 모터사이클을 자청하는 Z1000은 병렬 4기통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최고출력, 최고 속도를 내기 위해 엔진을 혹사하는 스타일이 아닌, 중저속부터 불끈 솟는 강인한 순간 토크를 자유자재로 꺼내쓸 수 있도록 다듬는 데 집중했다. 
 
 
 
라이딩 포지션은 하이퍼 네이키드를 돋보이게 하는 데 중요하지만 한편으로는 운전자의 조작능력에 방해를 줘서는 안 된다. 스트리트에서 충분히 파워를 즐기기 위해서는 긴장감 없이 릴렉스한 마음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 그렇다고는 해도 Z1000을 세워 놓고 멀리서 지켜보면 한 마리 맹수가 숨 쉬고 있는 듯하다. 앞은 바짝 웅크리고 꼬리를 쳐든, 당장 뛰쳐나갈 것만 같은 야성적인 실루엣 때문이다.
 
 
 
전륜 41mm 구경 분리형 포크는 쇼와 빅 피스톤 서스펜션 기술로 만들어 졌다. SFF-BP라 지칭하는 이 서스펜션은 직접적인 핸들링 교감을 줄 수 있도록 설계된 파츠다. 스트리트에서는 그저 강성이 높고 단단한 느낌의 서스펜션을 접목한다고 좋을 리 없다. 언제나 매끈한 노면위에서 달릴거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빅 피스톤 포크는 일반적인 포크에 비해 큰 36mm 유압식 피스톤이 작용해, 불규칙한 노면위에서의 강한 브레이킹 상황에도 지속적으로 우수한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다. 
 
 
고성능 브레이크 패키지도 자랑이다. 래디얼 마운트 모노블럭 캘리퍼는 래디얼 펌프를 가진 브레이크 마스터 실린더와 함께 매우 섬세한 브레이킹 조작을 가능케 한다. 강한 엔진을 가질수록 잘 서야 하는 법이다. ABS버전은 더욱 안전한 브레이킹을 약속한다. 브레이크 디스크는 프론트에 310mm, 리어 250mm 사이즈로 방열성 높은 페탈 타입 로터를 사용한다. 
 
 
최고출력 127.5마력으로 최고속도는 시속 200킬로미터 이상. 시속 100킬로미터까지 가속시간은 단 2.5초다. 연료를 가득 채우면 220kg의 체중을 자랑하지만 쿼터마일(400미터) 가속시간은 10초. 다루기 쉽고 풍부한 토크는 언제나 흐뭇한 가속감을 선사할 것이다. Z1000은 전통적으로 슈퍼바이크 ZX-10R 엔진이 아닌 ZX-9R의 엔진을 디튠 해 첫 등장했다. 
 
 
일찍이 스트리트 파이터라면 당연히 슈퍼바이크 심장과 섀시를 그대로 활용했겠지만 Z1000은 달랐다. 추세에 따르지 않고 어디까지나 스트리트 전용의 슈퍼 네이키드 바이크를 지향한 것이다. 이는 가와사키가 가진 고집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아쉽지 않다. 우리 같은 평범한 스트리트 라이더를 위한 고집이기 때문이다. 이런 철학 담은 고집이라면 환영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