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6.18 화 18:15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스페셜
상생 위한 변화로 새로운 시작점이 될까? 26회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4.05.29 11:59
  • 댓글 0

할리데이비슨 코리아가 지난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강원특별자치도 태백시에서 ‘26회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를 진행했다. 호그라 부르는 할리데이비슨을 소유한 오너스 그룹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단일 모터사이클 브랜드와 연관된 행사 뿐만 아니라 국내 모터사이클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에는 전국 13개 챕터의 멤버가 한자리에 모이는데 올해는 약 2,500여 명의 역대급 참가자들이 태백으로 모여 할리데이비슨의 문화를 즐기고 돌아갔다. 

특히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위해 기존의 방식에서 탈피해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가장 중요한 점은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사실이었다. 여태까지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는 행사가 열리는 지역의 리조트를 사전에 섭외하고 그 주변의 일부 특정 장소에서 행사의 거의 대부분을 진행하는 방식이었다. 그래서 장소가 바뀌어도 대부분 리조트 안에서 할 수 있는 것들로 행사가 진행돼 딱히 큰 변화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하나의 리조트에만 국한되지 않고 태백 시내에 위치한 숙소와 식당, 카페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진행 방식을 바꿔 행사 기간 동안 참가자들이 지역 사회에서 다양한 소비를 하면서 상생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2500여명의 참가자들은 추최 측에서 준비한 셔틀버스 등을 이용해 태백시내에 있는 다양한 음식점들을 비롯해 여러 가지 상업시설들을 이용할 수 있었다. 물론 즐거운 사람들을 만나 음주를 하더라도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전혀 문제없이 이동하며 행사를 즐길 수 있었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 동안 호그 랠리에서는 안전상의 이유로 음주 후의 라이딩을 적극적으로 막아왔고 그래서 좋은 장소에서 행사가 열리더라도 대부분의 것들을 리조트 안에서만 해결해야 했기에 여러 가지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시도한 방식으로 지역 상인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고 상인회 역시 이번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참가자들을 위한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기도 했다. 또한 참가자들에게 지역상품권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좋은 아이디어였다. 랠리에 처음 참가한 사람이라면 이런 변화를 전혀 느낄 수 없겠지만 오랜 시간 다년간 랠리에 참가한 할리데이비슨 오너라면 이런 변화가 얼마나 큰 차이점인지 충분히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이번 랠리는 여태까지 열렸던 행사 중 가장 오픈된 공간에서 가장 자유롭고 가장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행사라고 해도 무리가 없다.  

실제로 행사 일정이 끝난 늦은 밤까지 태백 시내 곳곳에서 소비하는 행사 참가자들을 쉽게 마주할 수 있었고 상인들 역시 모처럼 활기를 띄는 모습에 내심 반가운 반응이었다. 그 동안은 수천대의 모터사이클이 리조트로 들어가서 마지막 날까지 참가자들이 밖으로 나오는 일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상생할 수 있는 부분이 매우 한정적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처럼 파격적인 변화를 꾀한 덕분에 이번 호그 랠리는 많이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참가자들의 반응도 매우 좋았는데 처음에는 행사장과 숙소가 떨어져 있어 불편하다고 생각한 참가자들도 행사 시스템을 이해한 후 오히려 셔틀버스로 태백 시내의 곳곳을 즐기기도 하고 모터사이클로 태백 시내 곳곳을 라이딩하는 재미를 만끽하며 행사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역대급 참가자들이 함께한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 답게 굵직굵직한 다양한 행사들이 함께 했다. 맛터사이클 다이어리로 잘 알려진 신계숙 교수가 참여한 기부라이딩을 진행하며 할리천사의 기부가 진행됐는데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를 위해 총 6,500,000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행사장 한쪽에서는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2024 로드 글라이드와 스트리트 글라이드를 비롯해 다양한 신모델들이 전시돼 할리라이더들을 흥분시켰다. 신모델의 웅장한 자태와 멋진 모습에 반해 즉석에서 계약과 관련된 상담이 이루어기도 했다. 신모델 전시 뿐만 아니라 다양한 모델들의 시승도 가능해 평소 관심이 있던 모델들을 직접 경험해 보는 라이더들도 많았다. 

 

모객이 많았던 만큼 공식 후원사도 역대 최대 수로 38개 업체가 부스를 꾸려 참가했다. GMC, HD현대오일뱅크, 익스트림, DB 손해보험 등의 굵직한 업체들부터 크고 작은 다양한 업체들이 라이더들에게 홍보와 제품 경험의 자리를 만들어 행사를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다양한 부스에서 이벤트 참여, 제품 할인판매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리기도 했다. 

행사의 메인이벤트라고 할 수 있었던 록 밴드 ‘부활’의 공연이 펼쳐지는 행사장은 유료 콘서트를 방불케 했다. 올해는 과거의 행사들처럼 다양한 초대가수를 불러 공연을 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부활 한 팀만 초청해 공연하도록 했는데 오히려 참가자들의 반응은 더 좋았다. 또한 이 공연은 지역 주민들에게도 함께 할 수 있도록 배려해 행사장을 찾은 태백 시민들도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도록 했다. 물론 이전 행사에서도 지역 주민들이 행사장에 와서 구경하는 것을 막지는 않았지만 지역 주민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공식적으로 오픈 하는 것과 아닌 것은 다른 것이다.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위해 변화를 꾀한 만큼 태백시와 태백 경찰서도 행사에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섰는데 특히 그랜드투어를 위해 도로 교통을 정리해주고 대열과 함께해 안전하게 라이딩을 하는 모습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태백시와 태백경찰서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당연히 지역 경제와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한 주최 측의 변화에 대한 보답일 것이다. 행사장에서 만난 태백시 관계자는 올해를 시작으로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가 매년 태백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태백시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힘써보도록 하겠다는 긍정적인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역대 최대 규모와 역대 최대 참가자라는 타이틀로 진행된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는 할리데이비슨에게도 H.O.G. 챕터에게도 여러모로 중요한 의미로 기억될 것이다. 또한 올해 행사에서 시도한 지역 주민과의 상생할 수 있는 변화는 앞으로 열릴 코리아 내셔널 호그 랠리에도 중요한 변화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 단계 나아가기 위해 오랜 방식을 버리고 새로운 시도에 도전한 행사 주최 측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