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3.31 금 16:30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리뷰 스쿠터
높은 명성에 낮은 가격과 유지비로 부담까지 줄인, 스즈키 아베니스 125

스즈키 스쿠터 라인업에 대해 얘기하면 버그만이 가장 먼저 떠오를 것이고, 모터사이클을 탄지 오래됐다면 어드레스 125나 GSR125 넥스 같은 모델들도 생각날 것이다. 이런 스즈키 모터사이클의 특징이라면 유려한 라인을 꼽을 수 있고, 특히 어드레스 125 같은 스프린터 계열에서는 그러한 특성이 더욱 두드러졌다. 하지만 그로부터 오랜 시간이 지났고, 시간의 흐름에 디자인 역시 변화하기 마련. 스즈키 제품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확 달라진 디자인의 스쿠터 아베니스 125가 국내 시장에 출시를 알렸다. 시승차를 받아 자세히 살펴보기로 했다.

아무 얘기도 듣지 않고 마주했다면 어떤 브랜드로 착각했을까? 이 모습에서 스즈키를 떠올리기 어려울 만큼 디자인 스타일이 확 달라졌다. 물론 이 모델에 한해서일 뿐, 스즈키 특유의 유려한 곡선으로 다듬어진 디자인(카타나는 빼고)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어떻게 보면 스즈키의 ‘이단아’ 같은 느낌이라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곡선보다는 직선, 곡면보다는 각을 살린 차량의 디자인에 전반적으로 치켜 올라간 스타일의 바디 카울과 페어링까지, 스포티함을 보여주려는 디자이너들의 노력이 느껴진다. 다행히 스즈키 모델임을 보여주는 디자인 요소도 있는데, 바로 헤드라이트가 그것. 싱글 헤드라이트를 상하로 나눠 디자인한 모습은 하야부사를 비롯해 GSX-R1000 시리즈나 브이스트롬, 카타나 등 다른 스즈키 모터사이클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부분이다.

시트에 앉았을 때 눈에 띄는 부분으로 계기판을 꼽겠지만, 그보다 발판에 더 관심이 간다. 요즘 프리미엄 스쿠터가 대세를 이루면서 이 부분에 센터 터널이 위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예전처럼 평평한 플로어 패널이 적용된 점이 반갑다. 발을 올려놓기 편하다는 이유도 그렇지만 그보단 짐을 싣기 좋아서인데, 특히 평소에 장을 보거나 할 때 플로어 패널이 평평하지 않으면 짐들을 전부 시트 밑 수납함이나 탑케이스 등에 옮겨담아야 하지만, 이건 그럴 필요 없이 박스나 장바구니 채로 실어버리면 되니 훨씬 편하다. 여기에 배터리가 방전되도 시동을 걸 수 있는 킥 스타터도 요즘 찾아보기 어려운 편의 사양이다.

풀 LCD 계기판은 디지털 속도계를 중심으로 연료계, 수온계, 적산거리, 평균 연비 등을 표시해주는데, 특히 트립미터 별로 연비를 각각 표시해주기 때문에 경제적인 운행에 도움이 된다. 오른쪽 핸들바의 시동 스위치는 특별한 게 있을까 싶지만, 최근 스즈키 모터사이클에 두루 적용되고 있는 이지 스타트 기능이 적용된 덕분에 한 번만 눌러주면 알아서 시동이 걸릴 때까지만 스타트 모터를 돌려주기 때문에 편리함을 높이는 동시에 부품 내구성을 높여주는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수납 공간은 시트 하단, 이너 카울의 글러브 박스 2개가 있고, 핸들 아래쪽과 시트 아래쪽 각각 짐고리가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짐도 편리하게 담을 수 있다. 다만 시트 하단 수납함은 카울의 디자인에 너무 신경 쓰느라 그런 것인지 폭이 생각보다 좁아 XL 사이즈의 제트 헬멧을 수납하기 어렵고, 이보다 작은 사이즈여도 블루투스 인터컴이 달려있다면 이 역시 수납이 불가능해 아쉬운 부분. 왼쪽 글러브 박스는 커버를 여닫을 수 있어 주행 중 소지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고, 내부에 USB 충전 포트가 있어 스마트폰 등을 충전할 수 있게 한 점은 좋다. 주유구는 시트 뒤편으로 빼놓았는데, 뚜껑을 열기 위해선 키박스가 아닌, 테일램프 옆의 열쇠구멍으로 열어야 하는데, 최대한 수납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 이런 배치가 이루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배달과 같은 비즈니스 목적으로 아베니스 125를 구입하려는 사람은 이런 부분이 걸릴 텐데, 다행히 수입사인 스즈키코리아가 전문 업체와 손을 잡고 전용 슬라이드 캐리어를 제작해 옵션으로 판매하고 있으니 걱정할 필요 없다.

중요한 엔진은 공랭식 단기통 124cc로, 최고출력 8.7마력, 최대토크 1.0kg‧m로 최근의 스쿠터들과 비교하면 낮은 편이다. 하지만 실망할 필요가 없는 건 이 성능 수치가 발생하는 구간이 대단히 낮기 때문이다. 최고출력은 6,750rpm에서, 최대토크는 5,500rpm에서 발생하는데, 이 정도 회전수는 도심 주행에서 가장 빈번하게 사용되는 구간인 만큼 빠르게 치고 나가는 맛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시동을 걸고 출발을 시작하자 오르막에서부터 치고 올라가는 느낌이 꽤나 힘차다. 최근 모터사이클 제조사들의 추세가 ‘저중속 중심의 세팅’인데, 아베니스는 아예 실용구간에서 최고출력과 최대토크가 발생하도록 설계한 덕분에 속도를 올려붙이기가 어렵지 않다. 확실히 시내 주행에 최적화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드는 구성이다.

여기에 더해 가벼운 조향도 시내 주행을 더욱 편하게 만들어주는 부분이다. 과거 스프린터 스쿠터들이 유행하던 시절에는 이렇게 조향이 가벼운 제품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최근에는 흐름이 바뀌며 무거움과 가벼움 사이 한가운데를 유지하는 제품들이 많아졌다. 그런 와중에 이렇게 가벼운 조향감을 보여주는 덕분에 좁은 구간에서 빠져나가기가 한결 수월하다.

물론 조향이 가볍다고 해서 주행이 불안한 것은 아니다. 제법 고속으로 달렸음에도 시종일관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 명색이 4대 브랜드 중 하나인데 이 정도 밸런스도 못잡을거라 생각하는 건 너무 얕보는 것 아닐까. 여기에 서스펜션 세팅도 적당해 노면에서의 자잘한 진동이나 충격은 잘 걸러주기 때문에 승차감도 꽤 쾌적한 편이다. 개인적으로는 키가 크다보니 단차가 적은 일체형 시트라서 엉덩이 위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브레이크는 앞 디스크, 뒤 드럼으로 제동력과 경제성 사이에서 절충한 구성이지만, 제동력이 부족할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뒷 브레이크를 잡으면 앞 브레이크까지 함께 작동하는 연동 브레이크 시스템이 탑재돼있기 때문에 적은 힘으로도 높은 제동력을 손쉽게 이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경사로에 잠시 주차해야 하는 경우 스쿠터가 뒤로 굴러가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방지할 수 있는 파킹 브레이크가 더해져 있어 만약의 사고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아베니스 125의 가격은 289만 원으로, 최근 400만 원을 넘기는 게 당연해진 것처럼 되어버린 스쿠터 시장에서 오래간만에 보는 메이저 브랜드의 가성비 모델이다. 여기에 연비도 54.3km/L로 우수해 유지비가 저렴한 건 물론이고, 제자리에서 넘어지거나 주행 중 미끄러지는 등의 사고로 카울 등 부품을 갈아야 할 때도 부품 가격이 저렴해 부담을 덜어준다. 앞브레이크 패드 2만 원, 앞 브레이크 레버 1만 8,000원, 왼쪽 바디 카울 4만 8,000원이고, 심지어 앞 휠도 14만 7,000원이니 단독 사고로 파손된 차체를 수리비가 부담된다는 이유로 망가진 채 다니거나 테이프를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오래간만에 스즈키가 중저가 스쿠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새로운 무기를 빼들었다. 오래전부터 스쿠터의 명가로 잘 알려진 만큼 그에 걸맞은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특히 제대로 실사용 영역을 강화한 엔진, 놓치지 않고 두루 챙긴 편의 기능들, 여기에 289만 원이라는 가격까지, 요모조모 제대로 갖춘 아베니스 125를 앞세운 스즈키가 최근까지 약세를 보였던 중저가 스쿠터 시장에서 과거의 명성을 이어갈 만큼 높은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시장 상황을 유심히 지켜봐도 좋을 듯하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지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