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9.30 금 16:55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리뷰 스트리트
천만 원 아래로 고를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선택, CF모토 700CL-X 스포츠

네이키드 모터사이클 안에서도 다양한 형태들이 존재한다. 스포티함과는 거리가 멀지만 전통적인 원형 헤드라이트와 엔진을 그대로 드러낸 정통 네이키드를 비롯해 페어링을 살짝 더한 스포츠 네이키드, 극단적일 정도로 공격적인 스타일을 지닌 하이퍼 네이키드 등 라이더들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모델들이 선보이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머슬 바이크로, 강력한 성능을 지닌 고배기량의 엔진을 탑재하고 기존 네이키드보다 시트 높이를 살짝 낮춘 편안한 포지션과 볼륨감 넘치는 차체로 무장해 박력 넘치는 스타일을 선호하는 라이더들에게 한 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모델이다. 과거에는 야마하 브이맥스, 스즈키 비킹(B-King) 등 다양한 머슬 바이크들이 시장에 존재했으나, 최근에는 대부분 단종되고 소수 모델만이 명맥을 잇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국내 시장에 머슬 바이크 스타일의 CF모토 700CL-X 헤리티지가 출시되었는데, 여기에 가성비를 극한까지 끌어올린 700CL-X 스포츠도 국내 시장에 함께 선보여 실물을 직접 살펴보고 시승을 진행했다.

서두에 머슬 바이크의 이야기를 꺼낸 건 700CL-X 시리즈의 외관 때문이다. 상당히 볼륨 있는 차체와 살짝 낮은 시트, 숏타입의 머플러 등으로 버무려낸 스타일은 과거의 머슬 바이크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여기에 바엔드 미러나 카본 룩 파츠들은 굳이 별다른 커스텀을 하지 않아도 될만큼 스타일리시하게 잘 마무리됐다. 차량의 크기는 전장 2,096mm, 전폭 790mm, 전고 1,130mm에 휠베이스 1,435mm, 시트고 795mm이고 무게는 205kg이다.

여기에 차량의 측면 디자인을 X자 형태로 디자인했을 뿐 아니라, 헤드라이트 주변 주간 주행등을 비롯해 테일라이트, 연료탱크 측면과 펜더, 엔진 커버에 새겨진 엠블럼 등에도 적극적으로 X자 형태를 사용했다. 또한 흡기구 주변, 펜더 끝단에 포인트 컬러를 더해 세련된 느낌을 더한 점도 눈길을 끄는 요소. 이는 CF모토의 디자인 센터가 유럽에 위치한 덕분으로, 설명 없이는 어느 브랜드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잘 다듬어진 모습이다.

헤리티지와 스포츠 사양의 차이점 중 하나는 핸들바이다. 헤리티지는 전형적인 파이프 타입의 핸들바를 장착하고 있지만, 스포츠는 스타일 뿐 아니라 포지션에서도 ‘스포티함’을 만들기 위해 클립온 방식의 세퍼레이트 핸들바를 채택한 점이 다르다. 덕분에 실제 주행에서도 자연스럽게 공격적인 전경 자세를 취하게 된다. 여기에 리어 시트 또한 헤리티지는 동승자의 탑승을 고려한 널찍한 시트가 적용됐지만, 스포츠는 시트 주변에 페어링을 더해 탑승용이라기보단 장식의 느낌으로 처리된 점도 다르다.

파워트레인은 693cc 수랭 2기통 엔진을 채택해 최고출력 70.5마력/8,750rpm, 최대토크 61Nm/6,500rpm의 성능을 갖췄다. 과거 머슬 바이크라 불렸던 모델들이 최소 리터급 이상의 배기량을 가졌던 것을 생각한다면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수준이라 조금은 아쉽지만, 최근의 강화된 환경 규제 등을 생각한다면 그 때의 모델이 다시 부활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는 점에서 700CL-X 시리즈가 등장한 것이 어찌보면 반가울 정도다.

최근의 700cc급 모델이라면 혼다의 NC700 시리즈나 야마하 MT-07 시리즈가 있는데, 이 모델들은 부드러움, 유순함 등에 초점을 맞춘 세팅을 가져간 것과 달리, 700CL-X의 엔진은 파워를 한계까지 끌어내는 느낌이 더 강하다. 스로틀을 감으면 쏟아지는 파워가 차체를 쭉쭉 밀어붙여 금세 규정 속도에 도달하게 되는데, 이때의 가속력이 기대했던 이상이라 조금 당황할 정도다.

여기에 전자식 스로틀을 더했는데, 이를 활용해 에코와 스포츠 2단계의 주행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 엔진의 성능 변화보다는 스로틀 조작에 따른 엔진의 응답성이 변화하는데, 에코에서는 그나마 유순한 반응을 보여주지만, 스포츠에서는 난폭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거친 응답성으로 엔진이 갖고 있는 파워를 고스란히 쏟아낸다. 2기통에 700cc 정도밖에 되지 않아 조금은 방심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시승을 시작하고 의외의 모습들에 적잖이 당황할 만큼 보여주는 파워가 놀라웠다.

성능이 뛰어나 잘 달리는 만큼 잘 설 수도 있어야 하는데, 이 점에서 700CL-X 스포츠는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는 극강의 제동력을 갖췄다. 전면은 300mm 더블 디스크에 브렘보의 최고급 사양인 스타일레마 모노블럭 캘리퍼를 각각 물렸고, 리어에도 역시 브렘보 스타일레마 캘리퍼를 장착했다. 덕분에 원하는 곳에 마치 내리꽂듯이 멈춰 세울 수 있을만큼 강력한 제동성능을 보여주는데, 이 과정에 별로 힘들이지 않아도 되는 건 마스터 실린더 역시 브렘보가 채용됐기 때문. 타 브랜드에선 수천만 원대 플래그십 모델, 그 중에서도 슈퍼스포츠 정도에나 적용되던 것들을 700cc급 모델에 투입했다는 점에서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코너가 이어지는 와인딩에서도 덩치에 비해 꽤 날렵한 움직임을 보여주는데, 이는 서스펜션의 역할이 크다. 앞은 KYB 41mm 역방향 텔레스코픽 포크를, 뒤에도 KYB 모노 쇼크 업소버를 적용했는데, 앞은 압축과 신장, 예압을 모두 조절할 수 있는 풀 어저스터블 방식이고, 리어는 예압을 조절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쯤 되니 슈퍼스포츠를 만들려다 막판에 방향을 바꾼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만큼 상당한 고사양이다.

계기판은 LCD 방식으로 밝기나 단위 조절이 가능하고, 차량의 전 등화류에는 모두 LED가 적용되어 우수한 광량을 제공한다. 방향지시등에는 차량이 선회나 차선 변경 등으로 기울어졌다 똑바로 서면 자동으로 꺼지는 오토 캔슬링 기능이 더해져있고, 장거리 투어 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크루즈 컨트롤 기능도 갖추고 있다.

타 브랜드에선 플래그십에 준하는 고사양 장비와 기능들을 갖추고 있음에도 700CL-X 스포츠의 가격은 929만 원이다. 시승 당시에는 879만 원이었으나, 최근 전쟁으로 인한 환율 급등으로 수입사에서 기존에 수입된 물량까지만을 이전 가격으로 판매하고, 이후 물량부터는 인상된 가격으로 판매한다고 밝혔고, 이 기사를 작성하는 당일 기존 수입물량이 모두 완판됐다는 소식과 함께 인상된 가격이 전해졌다. 전보다 50만 원이나 올랐지만, 그럼에도 가성비는 전과 마찬가지로 뛰어나다. 다른 걸 다 떠나서 브렘보 최신의 스타일레마 캘리퍼가 좌우 양쪽으로 장착됐고, 거기에 KYB 풀 어저스터블 포크와 조절식 쇼크 업소버까지, 이 사양들만 놓고 봐도 오히려 ‘이 정도 가격을 받아도 되는걸까’하고 걱정될 만큼 저렴하다. 당장 이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는 제품들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비교해보면 500cc나 300cc로 눈을 낮춰야 겨우 찾아볼 수 있는 정도라는 점에서 극강의 가성비를 보여준다.

모터사이클의 가장 큰 선택 요인은 스타일이지만, 가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사라져가던 머슬 바이크 스타일을 유럽의 감성으로 되살려낸 CF모토의 700CL-X 시리즈는 강력한 가성비를 더해 시장에서 상당한 파괴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환율로 인한 가격 인상이 있었음에도 1,000만 원도 되지 않는 가격표로 구매할 수 있는 700cc 모터사이클이라는 점, 여기에 플래그십 모델 수준의 호화스러운 고성능 파츠들을 더해놓았다는 점에서 시장에 강력한 한 방을 날릴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지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