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9.27 수 13:3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오베아 알마 M10, 잠들어 있던 XC레이서의 영혼을 깨운다
우리나라에서 MTB라고 하면 흔히들 크로스컨트리를 떠올린다. MTB 인구 중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도 하고, 가격대도 다양해 접근이 쉽다. 복잡하고 신경 쓰이는 링크들과 리어쇽보다 하드테일의 깔끔함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기자 역시 본격적으로 자전거를 탈 때 크로스컨트리로 시작했다. 
 
라이딩 스타일이 변하고 MTB만 여러 대를 가질 수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올마운틴 혹은 엔듀로 라이더로 지내 왔다. 그러나 이 녀석을 보고는 참을 수 없었다. 내 안에서 사라진 줄 알았던 크로스컨트리 라이더의 심장이 다시금 뛰기 시작한다.
 
그 주인공의 이름은 스페인 자전거 메이커 오베아(ORBEA)의 하드테일 레이스바이크 ‘알마 M10(ALMA M10)’이다. 알마라는 이름이 스페인어로 '혼, 마음, 정신, 생명' 같은 뜻이라는 것을 알고 나니 소름이 돋는다. 잠들어 있던 크로스컨트리 라이더의 혼이 알마와 공명이라도 한 것일까? 조금이라도 빨리 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타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고, 시승 전 정비도 할 겸 자전거를 살펴봤다. 프레임 이름은 ‘오베아 알마 27.5 OMR 2017 부스트 테이퍼 PF DCR 12×148’이다. 길고 복잡하지만 알고 보면 이 자전거에 적용된 기술을 나열한 것으로 그리 어려운 내용은 아니다. 27.5는 휠 사이즈를 의미한다. ‘OMR’은 오베아 모노코크 레이스의 머리글자를 딴 것이다.
 
그 뒤의 내용은 프레임 특징을 나타낸다. ‘부스트’와 ‘테이퍼’는 리어 휠 드롭아웃의 폭이 넓은 148mm 부스트 방식, 헤드튜브 아래와 위의 지름이 다른 테이퍼 방식을 적용했다는 뜻이다. PF는 프레스 핏 방식 BB를 의미하고 DCR은 다이렉트 케이블 라우팅, 프레임 내부를 통과하는 케이블을 라이너로 완전히 감싸 외부에 노출되지 않게 하는 특별한 방식을 뜻한다. 12×148은 리어 휠의 규격이다. 
 
프레임 이름보다도 프레임에 적용된 기술이 중요하다. 알마 프레임에 적용된 기술은 ‘4×4 다이내믹 스트럭처’다. 라이더의 체중이 실린 상태로 프레임이 외부에서 받는 힘은 컨트롤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 이런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탑튜브에 의도적으로 굽힘을 준 것이 4×4 다이내믹 스트럭처의 핵심 기술이다. 일반적인 다이아몬드 프레임은 탑튜브, 다운튜브, 시트튜브가 삼각형을 이루는데, 알마 프레임은 사각형이다. 이로 인해 거친 지형도 부드럽게 달릴 수 있다.
 
오베아 알마 M10의 포크는 폭스 32 스텝 캐스트가 장착되어 있다. 스텝 캐스트의 특징은 포크 하단의 로워레그 안쪽이다. 로워레그에서도 아래쪽인 드롭아웃 주변과 브레이크 로터가 지나가는 구간은 기존의 로워레그 안쪽을 칼로 잘라낸 듯 평면이다. 기존의 폭스 32 포크에 비해 전체 폭이 10㎜ 줄었고 폭스에서는 강성을 유지하면서도 무게를 줄였다고 한다.
 
시승차인 알마 M10의 구동계는 뒤 디레일러가 시마노 XTR M9000, 다른 부품은 대부분 XT M8000 시리즈이다. 크랭크세트는 26/36T 더블 체인링이고, 스프라켓은 11-42T 11단이다. 싱글 체인링으로는 구현할 수 없었던 528%의 변속 폭을 갖췄고, 더 많은 기어로 세밀한 변속을 할 수 있다. 
 
휠세트는 마빅 크로스맥스 엘리트가 장착됐다. 마빅의 특허기술이 적용된 맥스탈 알로이 림은 가볍고 튼튼하다. 스트레이트 풀 방식의 에어로 더블버티드 스포크는 앞뒤 24개씩 2크로스로 짜여졌다. 타이어는 튜브리스레디를 지원하는 맥시스 이콘이다. 휠 역시 튜브리스레디 방식이므로 밸브만 교체하면 튜브리스로 세팅해 탈 수 있다.
 
핸들바와 시트포스트는 FSA SL-K 카본이다. 프레임의 진동감쇄 효과를 카본 시트포스트와 핸들바를 통해 극대화한다.
 
 
두 번의 놀라움 – 경쾌하고 빠른 속도 그리고 편안함
 
십수 년 전 크로스컨트리 MTB를 통해 본격적으로 자전거를 타기 시작했고, 그때는 레저용 자전거는 그것이 전부인 줄 알았다. 약간의 시간이 흐른 뒤 다른 종류의 자전거도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그게 자전거를 바꿀 이유는 되지 않았다. 그렇게 10년 이상을 크로스컨트리 MTB를 타다가 라이딩 스타일을 바꾼 지는 5년이 조금 넘었다. 
 
5년 만에 다시 만난 크로스컨트리 MTB인데, 겉모습이 크게 바뀌지는 않았다. 큰 변화라면 앞 디레일러의 장착 방식 정도인데, 이것은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고려할 사항은 아니다. 자전거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비록 그동안 늘어난 체중이 신경 쓰이기는 했지만, 자전거의 성능을 느끼는 것에 집중하기로 다짐하고 시승을 시작했다.
 
이번 시승에는 카스크 모지토 헬멧과 쿠 고글을 착용했다. 쿠 고글은 모지토 헬멧 아래의 곡선과 매끄럽게 어울린다. 라이딩 도중 헬멧을 벗어놨다가 다시 쓸 때 턱끈에서 나는 땀 냄새 때문에 헬멧을 쓰기 싫었던 적이 있다면, 모지토를 추천한다. 턱끈의 아래쪽, 턱에 닿는 부분이 가죽으로 돼 있어 땀이 배지 않는다.
 
크로스컨트리 MTB인 만큼 오르막 성능이 궁금했다. 약간의 워밍업 후에 오르막을 달려 봤다. 앞쪽을 큰 체인링에 걸고도 완만한 경사는 평지처럼 빠르게 달릴 수 있었다. 그 경쾌함에 취하고, 한동안 싱글 체인링을 사용해 앞 변속을 잊어버린 탓에 급경사에서는 잠깐 내릴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오르막에 맞게 기어와 서스펜션을 조작했다.
 
서스펜션 포크는 주행 중 노면 상태에 따라 리모트 컨트롤러로 오픈-미디엄-펌 3단계의 주행모드를 조절할 수 있다. 오픈 모드는 내리막이나 거친 노면에서 효율적이다. 그러나 라이더의 강한 페달링이나 댄싱에 서스펜션이 반응한다는 단점이 있다. 미디엄 모드에서는 큰 충격에 반응하지만 작은 충격은 무시하므로 더 효율적인 주행을 할 수 있다. 노면이 좋은 곳이나 오르막에서 펌 모드로 세팅하면 서스펜션은 단단해져서 움직이지 않는다.
 
서스펜션을 미디엄 모드로 놓고, 앞쪽은 작은 체인링으로 변속했다. 그리고는 내릴 수밖에 없었던 그 오르막에 다시 도전했다. 상당한 급경사임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타고 오를 만하다. 변속도, 서스펜션 모드 변경도 타면서 할 수 있는 조작인 만큼, 미리 알고 준비하면 어떤 오르막을 만나도 자전거에서 내리지 않을 수 있을 것 같다. 
 
내리막에서도 훌륭하다. 조향이 매우 민첩해서 다른 프레임에 비해 헤드튜브 각도가 더 수직에 가까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레임 헤드튜브 각도는 포크와 지면과의 각도를 결정하며 조향 성능을 크게 좌우한다. 그러나 이번에 시승한 알마 M10의 M 사이즈 헤드튜브 각도는 예상과는 달리 대부분의 크로스컨트리 레이스용 MTB와 비슷한 69.5도다. 
 
스템과 포크의 조합이 민첩한 조향의 비결로 추정된다. 폭스 32 스텝-캐스트 포크는 강성을 유지하면서 무게와 폭을 줄여서 조향 성능을 높인다고 한다. 게다가 일반적인 크로스컨트리 MTB에 비해 짧은 70㎜ 스템도 민첩한 조향에 한몫을 한다.
 
내리막에서의 성능은 조향과 함께 충격에 대한 반응도 고려해야 한다. 풀서스펜션이라면 리어쇽이 충격을 흡수해 주겠지만, 하드테일은 소재와 구조만으로 그 모든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오베아 알마는 상당히 잘 만든 자전거라고 할 수 있다. 서스펜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몸에 전해지는 충격은 예전에 타 봤던 1인치 리어쇽이 장착된 소프트테일과 비슷한 정도였다.
 
20~30㎝ 높이의 턱을 내려오다가 앞뒤바퀴가 동시에 공중에 떴고, 뒷바퀴가 먼저 착지하는 순간 머리가 아플 것을 예상했지만 그런 충격은 없었다. 바퀴에서 프레임, 시트포스트, 안장까지 올라오는 도중에 분산시키는 듯한 느낌이다. 
 
오베아 알마 M10은 레이싱용 카본 프레임, 폭스 스텝 캐스트 포크, 시마노 XT, XTR 구동계, FSA 카본 시트포스트, 핸들바 등으로 구성된, 높은 완성도의 크로스컨트리 레이싱 자전거다. 2×11단 구동계의 넓은 변속 범위와 서스펜션 리모트 조절로 꾸준히 빠르게 달릴 수 있다. 또한 4×4 다이내믹 스트럭쳐 기술로 충격을 분산시켜 거친 내리막 주행도 할 수 있다. 
 
알마 M10으로 부족하다면 전동 변속 시스템인 XT Di2가 장착된 알마 M-프로, 풀 XTR로 구성된 알마 M-팀도 있다. 알마 M10의 가격은 599만 원, 알마 M-프로는 790만 원, 알마 M-팀은 899만 원이다. 가격이 부담된다면 레이스용 프레임의 아래 등급인 오베아 모노코크 퍼포먼스 카본 프레임이나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구성된 다양한 제품이 있으니 관심을 가져 보는 것도 좋다.
 
오베아 알마를 만난다면 크로스컨트리 라이더에게는 새로운 동기부여가 될 것이고, 크로스컨트리 MTB가 처음이라면 당신 안에 잠들어 있는 크로스컨트리 라이더를 깨울 수 있을 것이다.
 
 
 
오베아 알마 M10 제원
 
 
프레임 : 오베아 알마 27.5 OMR 2017 , 148×12 부스트, 테이퍼 헤드튜브, PF92 프레스 핏, DCR 인터널 케이블 루팅
포크 : 폭스 32 플로트 SC 팩토리100 FIT4 리모트 카시마 15×110
크랭크 : 시마노 XT M8000 36X26T
시프터 : 시마노 XT M8000
앞 디레일러 : 시마노 XT M8020 다이렉트 마운트
뒤 디레일러 : 시마노 XTR M9000 GS 쉐도우 플러스 다이렉트 마운트
카세트 : 시마노 SLX M7000, 11-42T 11단
체인 : 시마노 XT HG701
브레이크 : 시마노 XT M8000
타이어 : 맥시스 이콘 27.5×2.2 튜브리스레디 120TPI 3C Exo
휠세트 : 마빅 크로스맥스 엘리트 TL 6볼트
스템 : FSA SL-K
핸들바 : FSA SL-K 플랫 700mm
안장 : 셀레이탈리아 SL XC 플로우
시트포스트 : FSA SL-K, 27.2mm 400mm Di2
사이즈 : S, M
색상 : 블랙-실버
가격 : 599만 원
 
공식수입원 : 세파스(http://www.cephas.kr)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