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자전거 영상
코코로코 마하9 - 가성비로 무장한 고성능 미니벨로

미니벨로는 작은 바퀴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기동성을 가지고 있다. 특히 작게 접히는 특이한 구조의 폴딩 미니벨로는 간편한 휴대성과 함께 대중 교통수단과 연계해 라이더의 활동범위를 대폭 늘려주기도 한다. 미니벨로의 인기가 예전 같지는 않지만 지금까지도 많은 라이더가 사랑하는 오랜 연인 같은 존재다. 

폴딩 미니벨로는 일반적인 로드, MTB와 비교해 생활 친화적으로 진화해왔다. 많은 라이더가 자신의 라이딩 스타일에 따라 컴포넌트를 변경해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자전거로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이럴 경우 얼마 가지 않아 처음 자전거를 구매한 가격과 부품의 업그레이드 비용이 엇비슷해지는 경우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때문에 여러 폴딩 미니벨로 브랜드는 이러한 라이더의 수고를 덜고자 높은 등급의 부품으로 이루어진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그러나 높은 가격 탓에 선뜻 구입하기가 꺼려지는 것도 사실이다. 

‘코코로코(Cocoroco)’는 이러한 라이더를 위해 컴포넌트의 품질은 높이면서도 비교적 낮은 가격의 20인치 폴딩 미니벨로 ‘마하9(Maha9)’을 출시했다. 유명 폴딩 미니벨로 브랜드의 제품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품질과 컴포넌트 구성을 가진 코코로코 마하9을 살펴보자.

 

마하9의 구성

코코로코 마하9은 기본기가 뛰어난 폴딩 미니벨로. 노바텍 허브로 빌딩된 20인치 휠세트와 시마노(Shimano) 9단 구동계,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알루미늄 합금 프레임, 그리고 높은 확장성까지 갖추었다. 주행성능과 라이더의 편의성까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20인치 폴딩 미니벨로가 바로 코코로코 마하9이다. 

우선 마하9의 외관을 살펴보자. 로드바이크나 MTB의 앞삼각에 해당하는 부분은 곧게 뻗은 직사각형 단면의 모노튜브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프레임 소재는 6061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해 가벼우면서 내구성이 높다. 프레임 중간 부분과 핸들포스트 하단에 위치한 두 개의 클램프 레버는 마하9을 접고 펴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두 부분은 라이딩을 하는 동안 가장 많은 하중과 충격이 가해지는 부분으로 튼튼하게 체결되지 않을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마하9의 프레임과 핸들포스트 클램프 레버는 일반 클램프와 달리 2중으로 안전 잠금장치가 되어 있다. 또한 외부에서 실수로 풀리지 않도록 해주는 잠금 장치와 내부에서 강하게 결속해주는 잠금장치도 마련되어 있다. 

폴딩 미니벨로를 오랫동안 타다보면 관절부위에 유격이 생겨 라이딩 시 삐걱거리곤 한다. 하지만 코코로코 마하9의 프레임과 핸들 포스트의 관절부위는 오랫동안 사용하더라도 유격이 적게 발생하는 편이며 유격이 발생하더라도 육각렌치를 이용해 손쉽게 조일 수 있다.

마하9의 핸들포스트는 어헤드(A-head) 방식의 포스트 스템을 사용한다. 스템이 스티어러튜브를 2개의 볼트로 단단하게 고정해주기 때문에 라이더의 체중이 실리더라도 견고하게 지탱해주며 부드러운 조향을 할 수 있다. 

일반 스포츠 자전거와 달리 폴딩 미니벨로는 프레임 사이즈가 한 가지로만 출시된다. 프레임 사이즈가 다양한 이유는 라이더의 신체조건에 따라 알맞은 사이즈의 프레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하9은 한 가지 사이즈의 프레임으로도 아직은 키가 작은 성장기의 학생부터 180cm 넘는 성인까지 쉽고 편안하게 탈 수 있는 자전거다.

그 비결은 바로 핸들포스트와 시트포스트를 최대 500mm, 440mm까지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 자전거들과 달리 길이가 긴 핸들포스트와 시트포스트가 장착된 마하9은 150cm부터 184cm의 신장을 가진 라이더 모두가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핸들포스트는 높이 조절 과정에서 핸들의 각도가 틀어지는 것을 미리 방지하기 위해 작은 홈이 있다. 이를 통해 언제나 일정한 각도로 핸들바를 유지할 수 있다.

중저가의 폴딩 미니벨로의 아쉬운 점은 역시 컴포넌트 구성이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모델이 생활 밀착형이란 이유로 낮은 등급의 컴포넌트를 사용하곤 하는데 마하9은 이러한 선입견을 깬 모델이다.

마하9의 컴포넌트 구성은 브레이크와 변속레버 그리고 리어 디레일러, 스프라켓 브레이크 암까지 모두 시마노사의 제품을 사용해 제품에 대한 신뢰성을 높였다. 변속 레버와 리어 디레일러는 각각 알리비오 9단 레버와 소라 9단 디레일러가 장착되었다. 크랭크와 스프라켓은 각각 프로휠(Prowheel) 53T, 시마노 알리비오 11-25T 9단으로 평지와 언덕 모두 무리 없이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싱글 크랭크를 사용하다 보면 체인 이탈 현상을 자주 겪게 되는데, 마하9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크랭크의 양쪽에 알루미늄 소재의 이탈방지 가드를 장착했다. 9단이라는 기어비가 아쉬운 라이더를 위해 마하9에는 프론트 디레일러를 장착할 수 있는 여분의 마운트가 있어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고성능 폴딩 미니벨로로 변신시킬 수 있다. 

마하9은 라이더의 편의성을 위한 높은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 헤드튜브용 어댑터를 이용한 전용 가방 장착과 리어 랙/패니어 장착이 바로 그것이다. 물론 물통 케이지도 장착할 수 있으며, 킥 스탠드가 기본사양으로 장착되어 있다. 핸들바 혹은 포크에 연결되는 프론트 백의 경우 핸들에 무게가 더해져 조향능력을 떨어트리지만 마하9은 프레임에 어댑터를 직접 연결하는 구조로 무거운 무게의 짐을 가방에 싣더라도 조향성은 그대로 유지해준다. 

폴딩 방식은 기존의 폴딩 미니벨로와 다르지 않다. 먼저 크랭크 암을 사진과 같이 수평이 되도록 돌려준 뒤 시트포스트 클램프 레버를 열어 시트포스트가 땅에 닿을 때까지 내려준다. 이때 안장은 자전거 진행방향의 11시 방향으로 살짝 틀어줘야 한다. 자전거를 접었을 때 핸들포스트와 부딪히지 않기 위해서이다. 

 

마하9과 함께 밖으로 나가보자

코코로코 마하9의 성능을 직접 체험해보기 위해 인근 공원으로 나가 보았다. 공원까지의 코스는 약간의 언덕과 평지로 이루어진 일반적인 코스로 편도 3km정도 자동차와 함께 달려야 했다. 일반적인 700c의 바퀴를 가진 자전거와 비교해 속도가 느리다는 생각에 처음에는 긴장했지만 마하9은 시내의 교통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속력을 내어 달릴 수 있었다.

공원에 도착해 몸을 녹이기 위해 인근 카페로 들어갔다. 마하9을 접는 방식은 대다수의 폴딩 미니벨로와 큰 차이가 없어 어려움이 없었다. 가장 먼저 시트포스트를 땅에 닿을 때까지 내려준 뒤 핸들바와 핸들포스트 클램프를 열어 자전거를 접는데 걸리지 않도록 조절해준다. 그다음 핸들 포스트와 프레임 중간 부분에 있는 클램프를 해제해 자연스럽게 마하9을 접어준다.

이때 앞바퀴와 뒷바퀴의 폴딩 자석이 맞닿도록 해준다. 폴딩 자석은 자전거를 접었을 때 폴딩 모양을 고정해주는 역할을 한다. 자전거를 접고 펴는 과정이 조금 복잡해 보일 수 있으나 한두 번 정도의 연습만으로도 누구나 쉽게 과정을 숙지할 수 있다. 

자전거의 주행성능 8할은 휠세트와 타이어가 좌우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 두 가지는 자전거의 성능에 큰 역할을 한다. 마하9의 휠세트는 노바텍(Novatec) 허브와 경량 알루미늄 더블 월 림으로 빌딩 되었으며 크로스 패턴으로 내구성을 더했다. 타이어는 맥시스(Maxxis) 20x1.35 100PSI 타이어가 장착되었다. 이외의 안장과 핸들그림은 벨로 제품이, 페달은 내구성이 뛰어난 웰고(wellgo) 알루미늄 폴딩 페달이 장착되었다.

코코로코 마하9은 가격대비 뛰어난 컴포넌트 구성으로 여느 폴딩 미니벨로 모델과 비교해 보아도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 또한 무광블랙, 화이트, 레드 세 가지 색상으로 라이더의 취향에 따라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안장과 핸들그립, 페달과 같은 사소한 부분까지 좋은 품질의 제품을 사용해 라이더의 중복투자를 줄여주기도 한다. 폴딩 미니벨로 구입을 고민하고 있는 라이더라면 충분히 선택을 고려할만한 부분이다. 이번 봄 따사로운 햇살과 함께 달릴 친구가 필요하다면 코코로코 마하9은 최고의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코코로코 마하9 제원

프레임 : 6061 알루미늄
포크 : 6061 알루미늄
핸들포스트 : 알루미늄
시프터 : 시마노 알리비오 9단
리어 디레일러 : 시마노 소라 9단
크랭크 : 프로휠 53T 체인이탈방지 더블 가드
스프라켓 : 시마노 소라 9단 (11-25T)
브레이크 : 시마노 알리비오
휠 : 노바텍 레드 아노다이즈 더블 월 림 20인치
폴딩사이즈 : 62 x 34 x 82cm
운전자 추천 신장 : 150-184cm
색상 : 매트블랙 / 화이트 / 레드
무게 : 11kg
가격 : 74만 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