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2017 TCR 어드밴스 프로 팀 vs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1 - 올라운더 vs 에어로!

TCR 어드밴스 프로(TCR Advanced Pro)와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PROPEL Advanced Pro)는 ‘압도적인 절대성능’을 과시하는 고성능 로드바이크다. 웬만한 브랜드의 플래그십 못지않은 퍼포먼스를 체감할 수 있지만, 친절한 가격 때문에 오히려 낮은 평가를 받는 것 같아 아쉬울 정도다.

오래간만에 두 대의 자전거를 비교시승 했다. 시승모델인 ‘2017 TCR 어드밴스 프로 1’과 ‘2017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1’은 프레임과 휠, 브레이크를 제외한 나머지 부품이 동일하다. 심지어 프레임과 휠도 디자인은 다르지만 같은 수준의 기술이 적용되었으니 각 자전거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비교대상이다. 동일한 세팅을 한 두 대의 자전거를 번갈아가며 타보니 미묘한 차이까지 분명하게 느껴진다. 무척 재미있는 시승이었다.

 

2017 TCR 어드밴스 프로 팀

자이언트의 TCR 시리즈가 처음 등장한 시기는 1997년이다. 당시에도 여러 자전거 메이커와 브랜드가 유럽의 프로사이클링 무대에서 팀을 후원하며 치열하게 경쟁했는데, 선수들과 동호인 라이더들이 레이스바이크에서 가장 중시했던 요소는 ‘가벼운 무게와 높은 강성’이었다. 당시 자이언트는 스페인의 프로투어 팀 ONCE의 레이스바이크를 공급했다.

당시에는 탑튜브가 지면과 수평을 이루는(Horizontal Top Tube) 프레임이 일반적이었는데, 자이언트는 전통을 탈피해 탑튜브에 경사를 주면 프레임의 앞삼각이 콤팩트해지고, 라이더의 하중과 페달링의 파워로 인한 뒤틀림에 강하게 저항하는 프레임이 탄생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것이 바로 자이언트의 ‘Total Compact Road’ 즉 ‘TCR’ 콘셉트다.

2017 TCR 어드밴스 프로는 TCR 시리즈의 5세대 모델이다. 당연히 1세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진보가 이루어졌지만, 가볍고 높은 강성의 프레임이라는 TCR 시리즈의 기본 철학에 집중하고 있다.

자이언트의 자전거 모델은 이름에서 프레임에 적용된 카본기술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자이언트의 카본 프레임은 최상급인 ‘어드밴스 SL’과 ‘어드밴스’로 나뉜다. ‘어드밴스 프로’는 어드밴스 등급과 같은 프레임을 사용하며 포크를 비롯한 일부사양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TCR 어드밴스 프로’의 프레임세트는 포크를 스티어러튜브와 레그 전체를 카본으로 만든 ‘풀 컴포지트(Full-Composite)’ 기술을 적용한 것이 TCR 어드밴스와의 차이다.

TCR 어드밴스 프로의 프레임과 포크에는 자이언트 ‘오버 드라이브 2(Over Drive 2)’ 기술이 적용되었다. 헤드튜브와 포크의 상단과 하단에는 각각 1-1/4인치, 1-1/2인치 베어링을 장착하고 하단 베어링의 위치를 헤드튜브 안쪽으로 높였다. 업계 표준인 1-1/8인치보다 직경이 큰 베어링을 장착한 만큼 높은 스티어링 강성을 갖는다. 스티어링 강성이 높을수록 자전거에 큰 하중이 걸린 상태에서 부드럽고 정확한 조향이 가능하다. 더욱 중요한 것은 안장에서 일어나 댄싱을 하거나 스프린트를 시도할 때 포크에서 발생하는 앞바퀴의 휘청임을 억제해 추진력 손실을 줄이고, 고속에서 브레이크를 잡을 때도 진동을 억제해 안정적으로 속도를 컨트롤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직경을 극대화한 직사각형 단면의 ‘메가 드라이브(Mega Drive)’ 다운튜브와 폭 86mm의 단단한 ‘파워 코어(Power Core)’ BB셸은 라이더의 하중과 페달링 토크를 받아들이는 중추에 해당되며 추진력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디자인되었다. 콤팩트한 앞삼각 디자인과 함께 페달링 시 프레임의 좌우 비틀림으로 인한 힘 손실을 최소화하며, 다운튜브와 마찬가지로 각진 체인스테이는 드라이브사이드와 논 드라이브사이드에 요구되는 강성의 균형과 체인링과의 간섭을 고려해 비대칭으로 디자인되었다. 

올라운더 타입의 로드바이크지만 공기저항으로 인한 속도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트포스트와 시트튜브에는 물방울 형태의 단면을 적용했다. 자이언트의 ‘변형 시트포스트(Variant Seatpost)’는 이전 세대 모델대비 직경을 줄여 가벼운 무게와 보다 향상된 주행감을 이끌어내었다.

이번에 시승한 ‘TCR 어드밴스 프로 팀’은 TCR 어드밴스 프로 1에 자이언트 알페신 팀 레플리카 디자인을 입힌 모델이다. 시마노 울테그라 그룹세트, 그리고 ‘자이언트 SLR 1 클라이밍 휠시스템(SLR 1 Climbing WheelSystem)’과 신형 가비아 튜브리스타이어가 장착된다. 2017 자이언트 TCR 어드밴스 프로 팀의 실측 무게는 M사이즈 기준 6.68kg이며, 일부 컴포넌트가 업그레이드되었지만 가격은 330만 원으로 기존보다 30만 원이 내려갔다.

 

2017 자이언트 TCR 어드밴스 프로 팀 제원

프레임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포크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풀-컴포지트 오버드라이브 2 스티어러
크랭크 : 시마노 울테그라 52/36T
바텀브래킷 : 시마노 BB-71
시프터 : 시마노 울테그라
앞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뒤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카세트 : 시마노 울테그라, 11-28T, 11S
체인 : KMC X11EL-1
브레이크 : 시마노 울테그라
휠세트 : 자이언트 SLR 1 휠시스템
타이어 : 자이언트 가비아 SLR 튜브리스, 700×25
스템 : 자이언트 콘택트 SL
핸들바 : 자이언트 콘택트 SL
안장 : 자이언트 콘택트 SL 포워드
시트포스트 : 자이언트 변형
사이즈 : XS, S, M, ML, L
색상 : 카본
가격 : 330만 원

 

2017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모든 사이클리스트는 바람과 싸우며 달린다. 바람이 불지 않는 날이라도 자신이 내는 속도만큼 역풍을 맞으며, 심지어 바람이 등 뒤에서 불 때도 그보다 더 빠른 속도로 달리는 순간부터 공기는 벽이 되어 앞을 가로막는다. 이 벽을 깨부수기 위한 쐐기와 해머, 이것이 에어로 로드바이크 ‘프로펠’의 존재이유다.

2017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기술적인 부분에서 TCR 어드밴스 프로와 여러 공통분모를 갖는다. 안정적인 컨트롤과 추진효율을 극대화하기위해 오버드라이브 2와 파워코어 기술, 어드밴스 급 풀-컴포지트 포크가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자이언트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TCR 어드밴스 프로와 기술적인 공통점을 갖지만, 외형은 전혀 다르다. TCR의 프레임이 불필요한 살점을 깎아낸 골격이라면, 프로펠의 프레임은 유려한 곡면과 예리한 에지를 가진 ‘날개로 이루어진’ 자전거라 비유할만하다. 자이언트는 프로펠 프레임을 개발하면서 ‘에어로시스템 셰이핑(AeroSystem Shaping)’ 기술이라 부르는 고도의 CFD 시뮬레이션과 다이내믹 윈드터널 테스트를 통해 형상을 다듬었고 70가지가 넘는 프로토타입을 제작했다고 한다.

프로펠의 프레임에서 가장 주의 깊게 살펴볼 부분은 헤드튜브와 다운튜브, 시트튜브의 형상이다. 여러 경쟁 브랜드의 에어로 로드바이크가 프레임에 반원형 ‘캄테일(Kammtail Virtual Foil)’형상을 적용했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캄테일이 프레임 강성을 높이기 위해 에어포일의 뒷부분을 잘라낸 절충안이라면, 프로펠의 프레임은 온전한 에어포일 형상을 적용해 공기역학적 성능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납작한 형상의 튜빙을 사용한 프레임은 측면에서 가해지는 힘에 대한 강성이 높지 않다는 것이 일반론이다. 그러나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공기역학적 디자인과 함께 높은 강성, 가벼운 무게라는 모든 조건을 갖추기 위해 자이언트가 자랑하는 ‘퓨전 프로세스(Fusion Process)’ 기술을 사용했다. 퓨전 프로세스란 제조과정에서 프레임을 구성하는 각 부분을 결합할 때 고온고압을 가해 가벼우면서도 강력한 교착지점을 만들어내는 공정을 말하며, 원래 자이언트의 최상위 어드밴스 SL 급 카본프레임에 사용되던 기술이다.

프로펠의 벡터 시트포스트 역시 에어포일 단면을 적용해 공기저항을 줄였고, 브레이크는 공기저항을 줄이기 프로펠 전용으로 개발된 리니어 풀(Linear Pull) 브레이크 암 방식 ‘스피드컨트롤(SpeedControl)’ 시스템을 사용한다.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에 장착된 스피드컨트롤 SL 브레이크는 티타늄 하드웨어를 사용했으며 플래그십인 어드밴스 SL등급에 장착된 것과 동일하다. 가볍고 민감한 레버 조작감과 강력한 제동력을 갖췄다.

자이언트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1은 TCR 어드밴스 프로 팀과 마찬가지로 시마노 울테그라 구동계와 자이언트 ‘SLR 1 에어로 휠시스템(SLR 1 Aero WheelSystem)’을 장착했다.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1의 실측 무게는 7.57kg으로 TCR 어드밴스 프로 팀보다는 무겁다. 이는 프레임의 강성 보완과정에서 무게증가가 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에어로 로드바이크 프레임 치고는 준수한 무게다. 더욱 놀라운 것은 가격이다. 기존보다 무려 80만원이나 내린 340만원에 판매된다.

 

2017 자이언트 TCR 어드밴스 프로 팀 제원

프레임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포크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풀-컴포지트 오버드라이브 2 스티어러
크랭크 : 시마노 울테그라 52/36T
바텀브래킷 : 시마노 BB-71
시프터 : 시마노 울테그라
앞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뒤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카세트 : 시마노 울테그라, 11-28T, 11S
체인 : KMC X11EL-1
브레이크 : 자이언트 스피드컨트롤 SL
휠세트 : 자이언트 SLR 1 에어로 휠시스템
타이어 : 자이언트 가비아 SLR 튜브리스, 700×25
스템 : 자이언트 콘택트 SL
핸들바 : 자이언트 콘택트 SL
안장 : 자이언트 콘택트 SL 포워드
시트포스트 : 자이언트 벡터 컴포지트
사이즈 : XS, S, M, ML, L
색상 : 카본
가격 : 340만원

 

테스트라이드

프레임과 포크에 적용된 ‘어드밴스’ 카본 기술에서 시마노 울테그라 구동계까지 똑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TCR 어드밴스 프로와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완전히 다른 자전거다. 단순히 성능의 우열을 가리기는 어렵지만, 라이더의 성향에 따라 두 자전거의 호불호는 크게 갈릴 것이 분명하다.

시승촬영은 두 대를 동시에 진행했지만, 이미 10일 전부터 두 대의 자전거를 번갈아 타면서 성격을 파악했다. 시승을 진행하기 전 가장 먼저 확인했던 것은 프레임의 지오메트리다. TCR 어드밴스 프로 프레임은 슬로핑 탑튜브,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수평 탑튜브 프레임이 적용되어 얼핏 보기에는 사이즈부터 완전히 다를 것 같다. 그러나 제원을 확인하고 실측도 해본 결과 두 자전거의 프레임 지오메트리는 거의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

헤드튜브와 시트포스트를 기준으로 수평거리를 측정한 ‘유효탑튜브’ 길이, 그리고 헤드튜브와 시트튜브의 각도는 두 모델이 거의 동일하다. 사이즈가 같은 프레임이라면 두 자전거를 같은 세팅으로 맞춰놓고 번갈아가며 탈 수 있다는 뜻이다. 체인스테이의 길이와 휠베이스 역시 두 자전거가 동일하다. TCR과 프로펠은 사촌이 아니라 형제가 아닐까 하는 엉뚱한 생각도 잠깐 든다.

그러나 주행 느낌은 전혀 다르다. 가장 먼저 느끼게 되는 것은 페달링에 대한 프레임의 반응성이다. 먼저 시승했던 자전거는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다. 주관적인 견해지만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는 딱딱하고 무거운 자전거가 아니다. 오히려 적당한 탄성과 페달링 시 느껴지는 리듬감이 경쾌하고 고속 순항이 무척이나 편안하다. 페달을 꾸준히 돌리며 달리는 동안 소위 ‘쫀득한’ 페달링 감각을 선사한다.

오히려 프로펠에서 내려 TCR 어드밴스 프로의 안장에 오르니 프레임이 더 단단하고 페달링에 빠르게 반응한다는 느낌이다. 같은 코스에서 두 자전거를 몇 번이나 번갈아가며 타보았지만 점점 그 차이가 분명히 느껴졌다. TCR 어드밴스 프로가 프로펠보다 더 가볍기 때문에 그런 인상을 받았을 수도 있지만, 빠르고 경쾌하다는 평가에는 변함없다. TCR 어드밴스 프로가 프로펠보다 무게중심이 더 낮고 핸들링은 조금 더 예리하다. 

프레임과 함께 휠 이야기를 짧게나마 안 할 수가 없다. 자이언트의 SLR 1 휠시스템은 애프터마켓 브랜드의 카본 휠세트와 비교해도 별로 부족함이 없다는 평가다. 초경량은 아니지만, 높은 신뢰감이 느껴진다. 댄싱과 강한 토크의 페달링에서 낭창거림이 없고 자전거에 기본 장착된 자이언트 카본 브레이크 패드와 함께 사용할 때 내리막에서 제동성능 또한 우수하다. 허브와 스포크는 DT스위스의 기술과 자이언트 고유의 다이내믹 밸런스 레이싱 기술을 적용했다.

참고로 자이언트 SLR 1 클라이밍/에어로 휠세트는 별도로 구입 가능하다. 림 높이 30mm에 무게 1450g SLR 1 클라이밍 휠세트가 130만원, 림 높이 55mm에 무게 1700g의 SLR 1 에어로 휠세트가 135만 원이다.

시승한 자전거에는 가비아 SLR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었다.(자이언트 카탈로그에는 가비아 SL 타이어가 장착되는 것으로 표기되어 있었다. 이 부분은 실제 판매되는 모델에서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튜브리스 세팅 특유의 노면에 쩍 달라붙는 듯한 높은 접지력과 부드럽게 구르는 느낌이 일품이다. 고압의 튜블러 타이어를 애용하는 라이더라면 별로 튜브리스타이어를 좋아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일단 적응한 다음에는, 특히 헤어핀 코너가 반복되는 와인딩 코스의 내리막을 즐긴다면 자이언트 가비아 SLR 타이어는 ‘롤러코스터’ 같은 내리막길 라이딩에서도 빠른 스피드와 높은 안정감을 제공해줄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매력적인 타이어다.

 

TCR/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둘 중 하나를 고른다면?

TCR 어드밴스 프로 팀과 프로펠 어드밴스 프로 1, 두 모델의 우열을 가리기란 어렵다. 클라이머를 꿈꾸는 라이더라면 두 말할 필요 없이 TCR 어드밴스 프로다. 완성차 그대로의 사양으로 6.8kg이라는 사양은 선택의 고민을 날려버린다. 심지어 순정 사양 그대로 타도 힐클라임 머신으로 부족함이 없는데, 업그레이드로 무게를 더 줄일 수 있다니! 핸들바를 바꾸고, 구동계를 듀라에이스로 올린다면 무게는 얼마나 더 줄어들까? 물론 상위의 모델로 플래그십인 TCR 어드밴스 SL이 있다. 어드밴스 SL이 더 단단하고 반응성 또한 뛰어나지만, 사실 아마추어 사이클리스트의 영역에서 TCR 어드밴스 프로는 이미 충분하고도 넘치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다만 올라운더 성향의 라이더라면 TCR과 프로펠 모두 각각의 장점이 있으니 고민을 하게 된다. 프로펠이 TCR보다 조금 더 무겁기는 해도 언덕과 내리막이 반복되는 코스에서는 오히려 프로펠과 함께하는 라이딩이 더욱 즐거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 장거리를 달릴수록 프로펠의 매력은 더욱 크게 느껴질 듯하다.

이번 시승기에서 ‘가성비’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이렇게나 우수한 자전거를 앞에 두고 가성비를 논하는 것 자체가 우습게 느껴질 정도다. 마지막으로 사족을 하나만 더 달자면, 어드밴스 프로가 이 정도인데 과연 어드밴스 SL은 어떤 괴물일지가 더욱 궁금해진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