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첼로 크로노 80 27.5 - 새로운 디자인 입은 플래그십 카본 하드테일

명품 자전거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무척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우수한 프레임을 만들기 위해 고품질의 소재와 기술을 아낌없이 투입했지만 이러한 사실은 널리 알려지지 않았고, 해외 브랜드 대비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기 위해 우수한 컴포넌트를 아낌없이 장착했음에도 가성비만을 강점으로 내세우는 브랜드로 인지되고 있다. 삼천리자전거에 뿌리를 둔 토종 자전거 브랜드 첼로(CELLO)에 대한 냉정한 평가다. 

화려한 레이스 마케팅에 힘입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는 해외의 경쟁 브랜드와 달리 첼로가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제품의 품질이다. 전 세계의 고급 자전거 대부분이 타이완과 중국에서 생산되며 첼로 역시 마찬가지다. 그 가운데에서도 첼로는 아낌없는 투자로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했고, 경쟁사의 최상급 프레임에 적용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의 제조공법을 도입하며 매년 조금씩 개량을 거듭해왔다.

이렇게 탄생한 첼로의 플래그십 MTB가 바로 ‘크로노(CHRONO)’다. 첼로 크로노는 준수한 성능과 우수한 가성비를 모두 갖춘 국내의 주행 환경에 특화된 카본 하드테일 모델이다.

 

프레임

과거 첼로 크로노의 1세대 모델이 등장했을 때 첼로의 개발 담당자가 했던 말이 기억난다. 당시 국내의 라이더들이 첼로 프레임에 대한 평가는 강성이 낮다는 것이었기 때문에, 크로노를 개발할 때 경쟁사의 그 어떤 프레임보다 높은 강성을 지니도록 하는 것이 목표였다고 했다. 물론 현재의 첼로 크로노 프레임은 단순히 강성만을 높인 프레임이 아니라 균형 잡힌 성능을 지니도록 개발되었고, 1세대 모델과 비교해 많은 부분이 달라졌다. 그러나 국내 라이더가 원하는 사양을 개발에 반영한다는 기본 철학에는 변함이 없다.

이번에 시승한 크로노 80 프레임은 새로운 디자인을 입었다. 프레임의 외관 대부분에 3K로 직조된 카본 결의 맨살을 드러냈고, 화려한 장식을 억제한 무채색 톤으로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했지만, 은색으로 빛나는 금속 질감의 데칼이 악센트를 준다. 세련되며 고급스럽다.

카본의 결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것은 한편으로 프레임의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다. 프레임의 표면에 드러난 결이 일그러지지 않고 가지런하다. 카본 조각의 이음매를 찾아보기 어려울 만큼 깔끔하고 수준 높은 마감을 보여준다. 겉으로 보이는 부분만으로 성능을 판단할 수는 않지만, 신뢰할 수 있는 프레임의 전제조건이 완벽한 마감이라는 점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다.

헤드튜브의 길이는 짧고, 탑튜브-다운튜브와 이어지는 부분의 볼륨을 키워 비틀림에 대한 강성과 내구성을 높였다. 여러 브랜드의 카본 하드테일 프레임이 이와 비슷한 콘셉트를 채용하고 있다. 이는 단순한 유행이 아니라 높은 헤드튜브 강성을 얻기 위한 가장 합리적인 디자인을 추구한 결과다. 특히 MTB의 헤드튜브 강성은 무척 중요하다. 강성이 높아진 만큼 핸들링에 정확히 반응해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며, 서스펜션포크가 미처 거르지 못한 충격에도 흔들리거나 뒤틀림이 없어야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다운튜브와 BB셸, 체인스테이의 연결부는 하나의 덩어리를 이루도록 했다. 이는 헤드튜브와 마찬가지로 볼륨을 키워 무게증가를 최소화하면서 BB셸 부근의 강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크랭크가 장착되는 BB셸은 라이더의 체중과 페달링 토크가 집중되는, 프레임에서 가장 큰 부하를 견뎌야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체인스테이는 사각형의 단면으로 BB셸과 이어지는 부분을 박스 형태로 처리했다. 복잡한 굴곡 없이 심플한 디자인에 우수한 힘 전달 효율을 기대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브레이크 마운트는 포스트 방식으로, 체인스테이 위쪽에 위치한다. 시트스테이와 브레이크 마운트는 완전히 분리해 공간을 두었다. 과거에는 프레임 뒷삼각의 강성을 높이고, 브레이킹 시 프레임에 걸리는 하중을 분산시키기 위해 시트스테이와 체인스테이 사이에 브리지를 설치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반대로 시트스테이의 유연성을 최대한 살려 노면의 충격과 진동을 흡수하는 능력을 극대화하는 디자인이 선호된다. 시트스테이는 위시본 방식의 변형인 모노스테이로 좌우방향의 비틀림에 강하게 저항하도록 디자인되었다.

뒷바퀴는 12×142mm 스루액슬 방식을 지원하며, 드롭아웃은 카본으로 만들어졌다. 디레일러 행어는 분리형으로 드롭아웃 안쪽에 장착된다. 변속케이블은 프레임의 내부를 통과해 디레일러에 도달하지만, 디스크브레이크의 유압 호스는 정비의 편의를 위해 외부로 노출되었다.

 

컴포넌트

구동계와 브레이크는 시마노 XT M8000 그룹을 장착했다. 크랭크와 디레일러, 카세트스프라켓과 체인, 브레이크까지 허브를 제외한 풀세트를 정직하게 갖췄다는 점에 좋은 점수를 주지 않을 수 없다. 해외 브랜드의 완성차 중 가격을 낮추기 위해 낮은 등급의 체인과 스프라켓을 장착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하지만 컴포넌트의 성능을 100% 활용하기 위해서는 체인과 같은 소모품까지 동일한 그룹세트를 장착하는 것이 기본이다.

크랭크는 트리플 체인링과 더블 체인링 타입을 선택할 수 있는데, 이번 시승모델은 40/30/22T의 트리플 체인링 크랭크 모델이다. 엘리트 선수들은 더블 체인링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지만, 아직까지 동호인 라이더들은 트리플 체인링 사양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트레일 라이딩에서 로드 투어에 이르기까지 활용도가 높다.

단거리 위주의 XC 레이스라면 한 장의 체인링을 사용하는 스램의 1× 구동계가 어울릴 수도 있다. 하지만 숙련된 라이더에서 입문자에 이르기까지, XC 레이스에서 투어에 이르는 범용성을 추구하는 ‘자전거 한 대로 모든 것을 즐기고자 하는’ 라이더에게는 트리플/더블 체인링 사양이 어울린다.

휠은 펄크럼의 레드 파워 HP 27.5의 신형이 장착되었다. 초경량의 세팅을 원하는 라이더가 아니라면 우수한 반응성과 높은 내구성을 자랑하는 휠세트다. 허브는 앞뒤 모두 스루액슬 방식을 적용했다. 스루액슬은 단순히 휠을 결합하기 위한 규격 때문에 쓰는 것이 아니다. 포크와 프레임의 구조물과 일체화해 전체적인 강성을 크게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이제는 MTB 시장의 표준 기술로 자리 잡고 있다. 

포크는 락샥을 대표하는 XC 레이스용 서스펜션인 시드 XX을 장착했다. 솔로에어스프링과 레이스에 최적화된 경량 댐퍼인 ‘모션컨트롤 DNA’가 적용되었다. ‘래피드 리커버리 리바운드(Rapid Recovery Rebound)’ 기술로 변화무쌍한 노면을 고속으로 달릴 때 뛰어난 적응능력을 보여준다. 리모트 락아웃은 유압식 ‘XLoc’ 레버를 사용한다.

마지막으로 스템과 핸들바, 시트포스트는 FSA의 고급 컴포넌트인 ‘SLK’ 등급을 사용하여 이전 모델 대비 업그레이드되었다. 경량의 높은 강성을 자랑하는 컴포넌트로 고급스러운 마감 또한 자전거의 품격을 더해준다. 안장은 산마르코 에라 다이내믹으로 오프로드 라이딩용으로 적합한 부드러운 쿠션이 적용된 모델이다.

 

시승

시승을 위해 안장과 핸들바의 세팅을 시작했다. 시승차에 장착된 스템의 길이는 110mm, XC 하드테일의 콕핏 치고는 조금 긴 느낌이다. 반면 탑튜브의 길이는 살짝 짧은 듯하다. 몸이 느끼는 자전거의 특징은 의외로 제법 정확하다. 시승차의 지오메트리를 비교해보니 시승에 사용된 M사이즈(430) 프레임 기준 유효탑튜브 길이는 580mm로 경쟁 브랜드의 비슷한 사이즈 하드테일 대비 10mm 가량 짧다.

최근 출시되는 해외 브랜드 XC 하드테일 MTB 프레임이 탑튜브와 휠베이스 길이를 늘이면서 스템의 길이를 줄이는 추세를 보이는 것과는 반대다. 긴 휠베이스와 짧은 스템은 거친 트레일에서 장애물을 피하며 복잡한 동선을 소화해낼 수 있도록 민첩한 핸들링 반응과 안정감을 끌어내기 위함이다. 물론 자전거를 제대로 다룰 수 있다는 전제 하에서다. 

하지만 민첩한 핸들링이란 해석을 달리하면 민감하고 불안정하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다. 노면이 비교적 고른 임도나 일반 도로를 고속으로 달리는 데는 약간 긴 스템과 어깨 폭보다 조금 넓은 정도의 핸들바를 사용하면 무척 편안하다. 딱 첼로 크로노의 세팅이다. 

급경사 활강과 점프 같은 거친 주행과 싱글트렉 공략보다는 임도와 가벼운 트레일 라이딩 용으로 잘 어울린다. 거친 길을 탈 수 없는 자전거라는 뜻은 아니다. 다만 MTB를 타고 가벼운 임도나 투어를 즐기는 라이더와 잘 어울리는 세팅이다. 장거리를 달릴 때 피로가 적고 굉장히 편안하다. 저속에서도 핸들링이 불안하지 않아 초보자라도 쉽게 다룰 수 있고, 크로노 프레임의 가벼운 무게와 우수한 성능의 컴포넌트가 뒷받침하니 라이딩이 즐겁다. 

이 같은 첼로 크로노의 스타일은 국내 시장을 오랜 기간 동안 지켜보고 분석한 결과물일 것이다. 물론 보다 공격적인 라이딩에 적합한 모델을 원하는 라이더도 있겠지만, 크로노를 실제로 타보면 편안함과 민첩한 같은 밸런스가 잘 잡혀있고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우수한 주행 성능에 놀라게 될 것이다.

다양한 라이딩 성향에 맞춰 다양한 자전거가 출시된다. 첼로 크로노는 국내의 동호인 라이더의 라이딩 스타일에 집중해 개발된 모델이라는 확신이 든다. 특히 투어와 랠리 같은 스타일의 라이딩을 즐긴다면 첼로 크로노는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즐거운 라이딩 경험을 선사해줄 것이다.

 

첼로 크로노 80 27.5 제원

프레임 : 크로노 3K 카본 27.5 하드테일, 테이퍼드 헤드튜브, 내장케이블, 12mm 리어 액슬
포크 : 락샥 시드 XX 27.5, 15mm QR, 테이퍼드 스티어러, XX 유압식 리모트레버
크랭크 : 시마노 XT M8000-3, 40/30/22T, 프레스핏
스프라켓 : 시마노 XT M8000, 11-40T, 11S
체인 : 시마노 HGHG701-11 (XT/울테그라)
시프터 : 시마노 XT M8000
앞 디레일러 : 시마노 XT M8000-D, 다이렉트마운트, 사이드스윙
뒤 디레일러 : 시마노 XT M8000 SGS
브레이크 : 시마노 XT M8000, RT66 160mm 6볼트 로터
핸들바 : FSA SL-K, 6도, AL2014, UD카본 페이스플레이트
스템 : FSA SL-K, AL6066 카본 랩, 플랫
안장 : 산마르코 에라 다이내믹
시트포스트 : FSA SL-K, 제로셋백, UD카본-알루미늄 헤드, 31.6mm
휠세트 : 펄크럼 레드 파워 27.5 HP
타이어 : 슈발베 로켓론 에보, 27.5×2.1, 튜브리스레디
색상 : 블랙/다크실버, 블랙/다크레드
사이즈 : S(15), M(17), L(18.5)
제품문의 : 참좋은레져(주) http://cellosports.co.kr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