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금 19:00
상단여백
HOME 자전거 스토리 테크
INSIDE 산악자전거 PART 2산악자전거의 특징

세상에는 너무나 다양한 종류의 MTB가 있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모두 소개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현재 국내의 자전거 전문 숍에서 판매하는 대부분의 MTB에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

MTB를 선택할 때 가장 먼저 눈여겨봐야 할 것은 프레임이다. 프레임의 종류에 따라 MTB의 특성이 결정된다. 게다가 서스펜션 등의 부품도 프레임의 종류에 따라 특성과 성능이 다른 것이 장착된다.
 


스페셜라이즈드 스텀점퍼HT 하드테일 MTB 프레임


뒷바퀴 쪽의 서스펜션(리어 서스펜션)이 없는 MTB를 ‘하드테일’이라 부른다. 원래 리어 서스펜션이 없는 모터사이클을 가리키는 말인데, MTB에서도 같은 의미로 사용된다. 일반적으로 하드테일 MTB는 노면이 거칠지 않고, 언덕과 내리막이 적당히 섞인 코스에서의 크로스컨트리 주행용으로 적합하다.
 


스페셜라이즈드 에픽 XC 풀서스펜션 프레임


뒷바퀴 쪽에 서스펜션이 있는 모델은 ‘풀서스펜션’ MTB라 부른다. 충격 흡수 시 서스펜션이 압축되는 거리를 ‘트래블(travel)’이라 하는데, 과격한 코스를 달리기 위한 모델일수록 트래블이 더 길다.
 


니콜라이 누클레온ST 다운힐 풀서스펜션 MTB 프레임


MTB의 서스펜션은 단순히 점프 후 착지시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풀서스펜션 MTB는 하드테일 MTB보다 노면의 진동과 충격을 잘 흡수한다. 고속주행 중 요철을 만나더라도 자전거가 지면에서 쉽게 튀어 오르지 않고 타이어가 지면에서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컨트롤하기가 훨씬 쉽다.
 


MTB의 서스펜션은 점프의 착지 충격 흡수 뿐 아니라, 울퉁불퉁한 노면위를 달리는 타이어의 접지력을 유지시켜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2013 다운힐 월드컵 5차전 경기에서 우승한 스티브 스미스의 역주.


대신 풀서스펜션 MTB는 하드테일 MTB보다 프레임의 무게가 더 무겁다. 또 서스펜션의 세팅이 잘못된 경우 페달을 밟아도 MTB가 위아래로 심하게 출렁거리며 앞으로 잘 나가지 않는 현상(바빙현상 : bobbing)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입문자의 경우 노면이 고르고, 언덕이 많은 코스에서는 풀서스펜션 MTB보다 하드테일 MTB를 타는 것이 더 유리할 수도 있다. 바빙을 줄이는 특별한 설계와 서스펜션기술이 적용되고, 하드테일만큼 가벼운 초경량 풀서스펜션 MTB도 있다. 고성능이지만 대부분 본격적인 레이스용 모델이고 가격도 몹시 비싸다.
 



크로스컨트리 MTB용 서스펜션 포크와 다운힐 MTB용 서스펜션 포크.
크로스컨트리용이 무게가 가볍지만, 다운힐 용은 서스펜션 트래블이 길고 내구성이 훨씬 뛰어나다.
사진의 모델은 마구라 두린(XC), 락샥 복서(DH) 서스펜션 포크.


MTB의 서스펜션 포크는 프레임에 따라 종류가 달라진다. 앞에서 설명한 서스펜션의 트래블 길이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포크가 있는데, 보통 하드테일 MTB에는 80~100mm 서스펜션 트래블을 가진 포크를, 보다 과격한 라이딩을 즐기는 MTB일수록 서스펜션 트래블이 긴 포크를 장착한다. 가장 과격한 장르인 다운힐 MTB에는 트래블 200mm 이상의 포크가 장착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MTB 서스펜션은 ‘프리로드’와 ‘리바운드 스피드’를 조절할 수 있다. 아주 간단히 설명하자면 서스펜션의 단단하기와 압축된 서스펜션이 튀어오를 때의 반동을 조절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 고급 서스펜션에는 일시적으로 서스펜션을 단단하게 잠글 수 있는 ‘락아웃’ 기능이 탑재되어있다. 언덕에서 MTB의 서스펜션이 출렁이는 것을 막아준다.
 



MTB의 리어서스펜션. 보통 프레임에 붙어있는 경우가 많다.
무게가 가벼운 에어서스펜션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큰 충격을 받는 다운힐/프리라이드 MTB에는 코일스프링 방식 서스펜션을 사용하기도 한다.
MTB 프레임에 따라 장착 가능한 서스펜션의 종류가 다르다. 사진은 DT스위스 X313 카본 에어서스펜션, 락샥 케이지RC 코일스프링 서스펜션.


과거에는 서스펜션 내부에 스프링 혹은 엘라스토머(탄성중합체 : 고무와 비슷한 탄성과 반발력을 가진 충격흡수 물질)가 들어가 충격을 흡수하는 방식을 많이 사용했는데, 최근에는 비교적 저렴한 서스펜션에도 공기의 압력을 이용한 에어스프링 방식이 많이 사용된다. 에어서스펜션은 공기압을 조절해 서스펜션의 특성을 쉽게 바꿀 수 있고 무게가 가벼운 것이 장점이다.

MTB의 서스펜션은 모터사이클 서스펜션 기술에서 많은 부분을 가져왔다. 모터사이클 서스펜션보다 작고 가볍지만 고성능을 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독자적인 기술개발이 이루어진 부분도 있다. 폭스, 락샥, 마구라, 마조키, 마니토우 등의 메이커가 유명한데, 이들 메이커 중에는 모터사이클 서스펜션을 함께 개발, 생산하는 곳도 있다.
 



타이어도 MTB의 중요한 특징이다. 거친 노면에서 미끄러지는 것을 줄이기 위해 등산화의 창과 같이 울퉁불퉁한 트레드가 있는 것이 MTB 타이어의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오프로드용으로 세팅된 MTB는 폭 1.75~2.25인치의 타이어를 주로 사용하며, 아스팔트 주행용으로 세팅된 MTB는 폭이 더 좁은 타이어를, 과격한 코스에서의 점프와 급제동 성능이 요구되는 프리라이드/다운힐 MTB는 2.5인치 타이어를 장착하기도 한다.

MTB 타이어는 공기압의 세팅이 무척 중요하다. 고속주행을 위해서는 높은 공기압을, 지면과의 접지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낮은 공기압으로 세팅하는데, 지나치게 공기압이 낮으면 타이어 펑크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를 막기 위해 튜브리스타이어를 장착하거나, 타이어 내부에 펑크방지액(실런트)를 주입하기도 한다.

MTB 타이어 표면의 트레드도 종류가 다양한데, 주로 마른 노면과 젖은 노면용이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마른 노면용 타이어는 접지력이 우수하며, 젖은 노면용 타이어는 진흙 등이 잘 달라붙지 않고 쉽게 떨어지도록 디자인 되었다. 이외에도 단단한 바위나 아스팔트에 적합한 타이어, 눈길 및 빙판용 타이어 등 종류가 무척 다양하다. 모터사이클용 타이어에 비해 다양한 타이어를 쉽게 접하고 사용해볼 수 있으며, 노면에 따른 타이어 교체에 따른 효과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대부분의 MTB에 유압 디스크브레이크가 장착된다. 사진은 시마노 지(ZEE) 디스크 브레이크.


과거에는 고무패드를 휠의 측면에 마찰시켜 제동하는 방식의 림브레이크가 주로 사용되었지만, 최근에는 거의 대부분의 MTB에 유압 디스크브레이크가 기본 장착된다. 메이커에 따라서 열 배출의 효율성과 제동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성능과 가격도 천차만별이지만, 기본적으로 손가락 두 개로 브레이크 레버를 잡는 것만으로 질주하는 MTB를 멈추기에 충분한 제동력을 낸다.
 


입문자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시마노 데오레 구동계 부품. 3x10단 변속이 가능하다.


MTB가 가파른 언덕을 오를 수 있는 것은 변속기가 장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핸들바에 장착된 변속 레버를 엄지나 검지로 누르면 디레일러라는 변속기가 체인의 위치를 좌우로 이동시키며 크기가 다른 스프라켓(기어판)에 걸어 변속하는 방식이 많이 쓰인다.

크로스컨트리 MTB의 경우 보통 24단(3x8), 27단(3x9), 30단(3x10) 기어 조합의 변속이 가능하다. 레이스에 사용하는 30단(3x10) 변속기의 경우 실제 주행에 사용하는 기어 조합의 수는 20단 정도이다. 가장 가벼운 저속기어로 변속할 경우 자전거 초보자라도 20도 이상의 가파른 언덕을 쉽게 오를 수 있으며, 고속기어로 변속할 경우 내리막길에서 시속 40km/h 이상으로 달릴 수 있게 해준다. 물론 빠르게 달리려면 그에 상응하는 체력이 필요하다.



내게 맞는 산악자전거를 고르려면?

앞서 MTB의 프레임과 서스펜션, 타이어 등의 부품에 대해 설명한 이유는, MTB는 자신이 원하는 부품으로 자유롭게 조립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물론 부품의 호환성 등에 따른 제약이 있지만, 수많은 부품들을 직접 구입하고 조립하여 자전거의 성능을 높이고, 나만의 자전거를 커스텀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만의 MTB를 직접 꾸미기 위해서는 다양한 상황에서의 주행 경험이 필수다. 예를 들면 자갈이 많은 임도용 MTB와 나무뿌리 및 흙이 많은 산길용 MTB의 세팅이 다르다. 초보자가 처음부터 자신의 MTB를 직접 꾸미기보다는, 입문자용으로 세팅된 MTB를 구입 후 차차 조금씩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부품을 업그레이드 해 나가는 것이 좋다.

또 MTB를 고를 때 '실제 산악주행이 가능한 자전거를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간혹 초보자가 모양만 보고 MTB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산악라이딩을 할 수 없는 ‘유사산악자전거’ 모델을 구입하는 경우가 있다. 유사산악자전거는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지만 프레임과 부품의 내구성과 성능이 떨어져 산악주행용으로 적합하지 않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