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금 19:00
상단여백
HOME 자전거 스토리 테크
INSIDE 로드바이크 PART 1도로를 가르는 속도의 지배자

 
자전거의 종류는 자동차만큼 다양하다. 자전거가 달리는 길에 따라 온로드용 자전거와 오프로드용 자전거로 구분되고, 라이더의 주행 포지션이나 사용 목적에 따른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가 있다. 일반적인 생활 속에서의 가벼운 라이딩을 즐기려면 사실 장르가 뚜렷이 구분된 전문적인 자전거는 필요 없다. 앉았을 때 자세가 편안하고 가벼운 짐을 실을 수 있는 바구니나 짐받이가 있는 저렴한 자전거면 어느 것이라도 충분하다.
 


하지만 본격적인 스포츠, 레저로서 자전거를 즐기려면 우선 자신이 원하는 라이딩 스타일에 따른 자전거 선택이 중요하다. 도로에서는 엔진을 단 듯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로드바이크가 오프로드에서는 짐 덩어리가 될 수도 있고, 어떤 산길이라도 거침없이 달리던 MTB가 도로에서는 거북이가 될 수도 있다.

자전거의 종류에 대해서는 예전 기사에서 다루었으니, 이번에는 각 장르의 자전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그 첫 번째 자전거는 바로 도로 위의 날쌘돌이라 불리는 로드바이크다.



로드바이크란 무엇인가?

로드바이크(Road + bike = Road bike)라는 명칭은 도로용 자전거를 뜻한다. 정확히는 도로 경주용으로 만들어진 자전거를 의미하며, 고속주행용의 가느다란 타이어와 라이더가 낮은 자세를 취할 수 있는 ‘드롭바’라는 아래로 둥글게 구부러진 핸들이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로드바이크를 ‘로드’, ‘싸이클’, ‘로드싸이클’ 등으로 부르기도 하며 심지어 일부 자전거 전문지에서도 이러한 명칭을 쓰는데, 이는 도로에서 자전거를 탄다는 뜻의 ‘로드 사이클링(road cycling)’이라는 말에서 비롯된 잘못된 명칭이다.



로드바이크의 특징

로드바이크의 가장 큰 특징은 빠른 속도다. 레이스에 나가는 선수들은 로드바이크를 타고 평균시속 40km/h가 넘는 속도를 유지하며 달리고, 순간시속 60km/h가 넘는 속도를 내기도 한다. 엔진이나 모터 없이 순수 사람의 힘만으로 거의 말과 비슷한 속도를 내는 셈 이다.
 


하지만 로드바이크는 비포장도로나 보도블록 포장된 인도를 비롯해 노면이 거친 길에서는 속도를 제대로 내기 어렵다. 이러한 거친 길을 달릴 경우 타이어의 손상 등 자전거에 트러블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아스팔트나 콘크리트로 노면이 매끄럽게 포장된 도로만을 달려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

때문에 로드바이크는 레저•스포츠용으로 적합하며, 일상생활용 자전거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하지만 초보자가 로드바이크를 타더라도 일반 자전거보다 훨씬 빠른 시속 25km/h 이상의 속도를 쉽게 낼 수 있기 때문에 젊은 층을 중심으로 빠르게 보급이 늘어나고 있다.
 


BMC SLC01


자전거의 차체를 프레임이라고 한다. 자전거의 종류에 따라 프레임 모양이 다양한데, 유독 로드바이크는 메이커가 달라도 프레임 모양이 거의 비슷하다. 앞뒤에 삼각형을 두 개 붙여놓은 모양이다.

이러한 이유는 삼각형 구조의 특성 때문이다. 삼각형은 어느 방향에서 힘을 가해도 쉽게 휘어지거나 비틀리지 않기 때문에 가볍고 튼튼한 프레임을 만들기에 적합한 모양이다.
 


1980년대 이탈리아에서 제작된 피나렐로 몬텔로 로드바이크


과거 로드바이크 프레임은 주로 강철 튜브를 용접해서 만들었고, 1990년대 중반 이후에는 알루미늄 합금 소재 로드바이크 프레임이 만들어졌다. 소재가 바뀌면서 점점 자전거의 무게가 가벼워졌고, 공기역학적인 모양으로 변화하게 된다.
 


피나렐로의 2014 최신 모델, 도그마 65.1 Think 2.


지금도 입문자 및 중급자용 로드바이크 프레임은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지지만, 레이스에 나가는 선수용 로드바이크 프레임은 90% 이상이 카본(CFRP :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다. 카본 소재는 강철 이상으로 탄성과 내구성이 우수하지만, 무게는 그 절반 수준이기 때문에 가벼우면서도 튼튼한 프레임을 만들기에 아주 좋은 소재다. 단점이라면 카본 프레임은 원 소재가 비싸고 수작업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프레임 가격이 비싸다는 점이다.
 


레이스용 로드바이크 휠과 타이어.


타이어와 휠의 모양도 로드바이크의 중요한 특징이다. 로드바이크의 타이어는 폭이 19-25mm 정도로 무척 좁다. 입문자들은 엄지손가락 정도 폭을 가진 가느다란 타이어라고 해서 균형 잡기가 어려울 것이라 생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실제로는 일반적인 자전거와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페달을 밟아보면 굉장히 가벼운 느낌으로 자전거가 가속하는 것에 놀랄 수도 있다. 타이어와 노면 사이의 구름저항이 적기 때문이다.

하지만 젖은 노면에서 미끄러지기 쉽고, 비포장도로에서 돌이나 날카로운 자갈 등에 의해 타이어가 손상되기 쉬워 노면의 상태에 주의해야 한다.
 


주행 상황에 따라 사용하는 휠의 종류도 다르다.


로드바이크의 휠은 스포크라 불리는 바큇살의 수가 MTB를 비롯한 다른 자전거에 비해 적다. 이는 바큇살이 많을수록 무게가 더 무겁고, 회전할 때 공기저항을 많이 받기 때문이다. 특히 고속으로 달릴수록 회전저항이 크게 느껴지기 때문에, 선수들이 쓰는 바퀴는 바큇살의 수를 극단적으로 줄이기도 한다. 심지어 비행기 프로펠러 모양의 에어로 휠이나, 원판 모양의 디스크 휠을 사용하기도 한다.

휠 테두리(림) 높이도 종류가 다양하다. 림이 두꺼운 바퀴(하이프로파일 림 휠)가 고속주행 시 공기저항을 덜 받아 바람을 가르고 앞으로 돌진하는데 유리하다는 특징이 있다. 대신 이러한 대신 옆바람이 불면 자전거가 옆으로 밀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고, 심하면 넘어질 수도 있다.

프로 선수들은 그날의 레이스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 휠을 골라가며 쓴다. 심한 계곡 풍이 부는 산악 코스에서는 림의 높이가 낮은 휠을 장착하고, 평지에서는 림의 높이가 높은 휠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레이스용 휠은 가격이 천만 원 대에 이르는 것도 있다.
 


시마노사의 울테그라 컨트롤 레버.


로드바이크의 핸들에 달려있는 브레이크/변속레버를 ‘컨트롤 레버’라고 부른다. 하나의 레버로 브레이크와 변속기를 모두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컨트롤 레버의 메이커와 모델에 따라 사용법이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자전거의 핸들에서 손을 떼지 않고 손가락만으로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마노 듀라에이스 Di2 전동 변속 시스템.


최근에는 전동식 컨트롤 레버도 등장했다. 브레이크는 손의 악력을 이용하는 수동식이지만, 변속기는 전자제어식이 적용되었다. 스위치만 누르면 배터리와 모터를 이용해 변속기가 움직이는데, 복잡한 체인과 기어의 조절이 필요 없이 최적의 상태를 컴퓨터가 자동으로 맞춰준다. 레이싱카에 적용된 패들시프터처럼, 전자 변속기 역시 처음에는 프로 선수용으로 개발되었지만 이제는 아마추어 선수, 동호인용 제품이 나오고 있다.



로드바이크의 종류

로드바이크는 자전거의 한 종류이다. 그리고 로드바이크라는 카테고리 안에서도 용도와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모델로 세분화 된다.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레이스용 로드바이크는 튼튼함과 가벼움에 초점을 맞춰 개발된다. 프레임 강성과 탄성의 밸런스가 잘 맞아야 힘 전달의 효율이 우수하고, 무게가 가벼울수록 언덕에서 더 유리하다. 사진의 모델은 자이언트 TCR 어드밴스SL.

에어로다이내믹스가 살짝 적용된 로드바이크. 무게가 조금 늘어나더라도 공기저항이 적은 편이 평지를 달리는 데 더 유리할 수도 있다. 사진의 모델은 자이언트 프로펠 어드밴스SL.


 

정해진 구간을 얼마나 짧은 시간에 달리는지를 측정하는 ‘타임트라이얼 레이스’용 로드바이크. 일반적으로 언덕이 없는 평지를 달리기 때문에 무게 감량보다는 철저하게 공기저항을 줄이는 형태로 디자인 되었다. ‘공기의 벽’을 가르고 나가기 위해 자전거의 모든 부분이 비행기 날개와 같은 모양으로 디자인 된 것이 특징이다. 사진의 모델은 자이언트 트리니티 어드밴스SL.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