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9.30 금 16:55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뉴스 국내뉴스
삼천리자전거, 하이브리드 전기자전거 신제품 ‘팬텀 H’ 출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2.08.19 16:24
  • 댓글 0

삼천리 자전거는 최근 전기자전거 대중화 기조에 따라 라인업 확대, 이용 편의성 향상 등이 대대적으로 이뤄지며 전기자전거 판매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삼천리자전거의 전기자전거 브랜드 ‘팬텀’의 경우, 지난 2년간 판매량이 2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전기자전거의 인기에 발맞춰 삼천리자전거는 출퇴근부터 레저까지 다양한 이용 목적에 대응할 수 있는 신제품을 출시하게 되었다. 
 


팬텀 H는 로드자전거의 속도감과 산악자전거의 편안함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전기자전거다. 자전거 출퇴근 같은 일반적인 도심 주행은 물론 주말 라이딩과 같은 장거리 환경까지 다양하게 이용 가능한 것이 큰 특징이다. 파스/스로틀 겸용 제품으로 편하게 원하는 방식을 선택해 주행할 수 있으며, 4~5시간 충전으로 최대 11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고성능 배터리를 장착해 장거리 자전거 여행이나 트래킹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주행 성능 향상을 위해 자전거 무게에도 신경 쓴 제품으로 일반적인 전기자전거가 20kg을 넘기는 것이 일반적인 반면, 팬텀 H는 17kg대에 불과하다. 배터리가 없는 일반 자전거와 비슷한 무게로 캠핑족이나 여성들도 무게에 대한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한 수준이다. 경량화 모터를 적용하고, 배터리를 다운튜브 내부에 삽입하여 부피와 무게를 줄였다.
 
높아진 주행 성능에 맞춰 주행 안전성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적은 힘으로도 높은 제동력을 제공해 중장거리 주행에 특히 유용한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했다. 여기에 일체형 모터 전원 차단 센서를 적용해 브레이크 레버 작동 시 모터 동력이 자동으로 차단되어 한층 안정적이고 민첩한 제동이 가능하다. 

다양한 편의 기능도 장점이다. 배터리 잔량, 평균속도 등 8가지 기능을 확인 및 설정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와 안전한 주행을 위한 전용 라이트가 장착되어 안정성을 높였다. 디자인은 블랙 컬러를 적용해 고급스럽고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내장형 배터리 설계로 심플한 외관을 자랑한다. 권장소비자가격은 153만 원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전기자전거가 인기를 끌면서 출퇴근용부터 캠핑과 같은 레저까지 다양한 목적으로 전기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도심 주행은 물론 험로 주행까지 전천후로 이용 가능한 팬텀 H와 함께 더욱 다양한 일상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