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8.9 화 16:33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뉴스 국내뉴스
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팬텀 HX’ 신제품 출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2.02.10 10:46
  • 댓글 0

삼천리자전거가 다변화하는 전기자전거 이용목적에 발맞춰 적재기능을 강화한 MTB형 전기자전거 ‘팬텀 HX’ 신제품을 출시했다. 

 

팬텀 HX는 일반 도심 주행은 물론 거친 지형이나 고르지 못한 아스팔트 도로도 무리 없이 주행할 수 있는 MTB형 전기자전거다. 파스/스로틀 겸용으로 자전거도로도 주행 가능하다. 1회 4~5시간 충전에 최대 110km까지 주행하는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해 근교 나들이나 장거리 이동에도 용이하다.

 

2022년형 팬텀 HX는 적재 기능을 강화해 일상 생활에서의 실용성을 높였다. 출퇴근은 물론 장보기나 배달 등 다양해지는 전기자전거의 활용 목적에 발맞춰 짐받이와 바구니를 기본으로 장착, 짐 가방이나 배달 음식 등 다양한 물품을 넉넉하게 실을 수 있다.   

 

적재용량 증가에 발맞춰 주행 안정성 관련 부품도 강화됐다.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 전원 차단 센서 장착으로 제동력을 높인 점이 가장 눈에 띈다. 브레이크 레버를 당길 때 모터 동력이 자동으로 차단되는 모터 전원 차단 센서는 기존 분리형에서 일체형으로 업그레이드해, 브레이크를 사용자 손에 맞춰 정교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안장 아래 위치한 시트 포스트 배터리는 고정을 위한 시트 튜브 홈을 기존 2개에서 3개로 늘려 배터리 고정력을 강화했다. 충격을 흡수하는 서스펜션 포크도 장착되어 있어 무거운 짐을 싣고 고르지 못한 노면을 주행하더라도 안정적인 승차감을 자랑한다. 컨트롤러 박스는 사이드 결합형으로 장착해 수리도 용이하다. 

 

편리하게 전기자전거를 조작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도 제공된다. 주행시간, 속도, 거리부터 배터리 잔량과 백라이트 설정 등 총 12가지 기능을 확인하고 설정할 수 있다. 색상은 블랙과 펄 브라운 실버 두 가지이며 권장소비자가격은 120만 원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전기자전거의 이용 목적이 다양해지면서 기본적인 주행 성능 외에도 짐을 싣는 운송 기능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팬텀 HX는 이러한 변화를 반영해 적재력을 강화하고, 짐을 싣고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제품으로, 일상과 여가생활 모두에서 전천후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