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목 09:53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올해도 그래블의 인기는 계속된다. 2021년식 첼로 리로드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1.04.09 09:16
  • 댓글 0

작년 자전거 시장 그래블(Gravel) 장르의 폭발적인 인기 속에 첼로에서 최초로 선보였던 ‘리로드(Re:Load)’가 2021년식 모델을 선보이며 라이더들을 그래블의 세계로 유혹한다. 그래블 바이크는 MTB와 로드 바이크의 장점을 두루 갖춘 자전거 장르로 노면의 상태와 관계없이 포장된 일반도로뿐 아니라 오프로드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해, 타는 라이더로 하여금 두 장르의 자전거를 탈 때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한 대의 자전거에서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자전거다. 해외에서는 몇 해 전부터 큰 사랑을 받아 그래블 시장이 비약적인 성장률을 기록하며 관련된 의류나 액세서리 등의 시장까지 동반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국내에서도 입소문을 통해 그래블 바이크를 찾는 동호인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사전적인 의미로 ‘자갈’을 뜻하는 그래블은 영미권에서 ‘비포장도로’를 의미하는데, 편안함과 부드러운 승차감을 지향하는 그래블 바이크는 2000년대 이후 최신 기술을 탑재하고 나날이 비싸지는 하이엔드 자전거 시장에 질린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합해 미국에서 탄생한 자전거 장르다. 큰 폭의 타이어 대신 레이스용 타이어를 장착하면 일반적인 엔듀런스 로드 바이크로 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그래블 바이크는 적재 성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장거리 투어링에도 잘 어울린다.

작년에 최초의 그래블 바이크인 리로드를 출시한 첼로자전거는 올해 2021년 리로드를 출시하며 G7, A3 등급을 모델을 선보였다. 그래블 바이크의 장점을 살린 프레임과 부품 구성이 돋보이는 리로드는 오프로드의 거친 노면에서의 주행성 유지를 위해 700C 풀 카본 그래블프레임이 적용됐다. 700C 카본 레그 & 테이퍼드 스티어러 튜브 방식의 포크뿐 아니라 싯포스트까지 첼로의 카본 제품으로 장착됐고 프레임에는 케이블을 프레임 내부로 수납하는 인터널 케이블 라우팅 방식이 적용됐다. 리로드의 프레임은 포크와 프레임을 일체화 시키고 프레임 디자인을 유기적인 곡선으로 설계해 주행 중 프레임으로 전달되는 진동을 분산시키는 효과를 본다.

리로드는 더욱 편안한 장거리 라이딩을 위해 R3 핏의 지오메트리가 적용됐으며 리로드의 R3 핏은 레이싱 타입의 R1 핏과 컴포트 타입의 R2 핏보다 헤드튜브가 더 길고, 유효 탑튜브의 길이는 짧다. 또한 핸들바의 높이도 높기 때문에 편안한 상체 포지션이 특징이다. 또한 바깥으로 기울어진 각도의 드롭바는 다양한 노면에서 안정적인 조향을 돕고 장시간의 라이딩에도 피로감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장시간의 주행 시 라이더의 부담을 줄이고자 바테입 까지도 젤패드가 내장된 제품을 사용해 신경을 쓴 모습이 돋보인다.

리로드 G7 모델에는 오프로드에서의 주행을 위해 인체공학적인 레버 디자인이 특징인 시마노의 그래블 전용 구동계 그룹셋인 GRX 22단 변속시스템이 적용됐으며, 업힐 라이딩에 최적합한 기어비를 위해 48×31T의 크랭크 체인링과 11-34T의 카세트 스프라켓이 적용됐다.

또한, 그래블 전용 뷰엘타 R25 콤프 디스크 알로이 클린처 휠셋이 적용됐으며, 시마노의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로 제동력을 향상시켰다. 단, 보급형 모델인 리로드 A3에는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가 적용됐다.

일반도로 및 업힐에서의 부드러운 주행과 자전거 전용 도로 및 오프로드에서의 안정적인 주행을 위해 노브(Knob)가 있는 35C 규격의 두꺼운 타이어인 콘티넨탈 레이스킹 CX가 적용됐으며, 카본 포크는 큰 폭의 타이어를 위한 클리어런스를 확보하도록 설계됐다.

‘재장전’과 ‘다시 채운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그래블 바이크 리로드는 하나의 자전거로 다양한 스타일의 라이딩을 원하는 라이더에게 가장 적합한 자전거다. 장기화된 코로나 시대 답답한 마음에 마음 닿는 곳을 찾아 야외로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리로드는 가장 어울리는 라이딩 파트너가 될 것이다. 

 

리로드 G7

리로드 G7

실버와 다크실버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리로드 G7은 풀 카본 프레임에 시마노 GRX(RX810와 RX600) 구동계와 시마노 GRX RX400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가 적용됐다.

 

<리로드 G7 제원>

프레임 : 700C 카본 그래블 프레임, 12×142(사이즈:S/M/L)

헤드셋 : NECO 테이퍼드(1-1/8" - 1-1/2") 어헤드

포크 : 700C 카본 레그 & 테이퍼드 스티어러 튜브, 12×100

변속시스템 : 시마노 [GRX] 22단 변속시스템(2×11)

변속기 : 앞 시마노 [GRX RX810] / 뒤 시마노 [GRX RX810]

시프터 : 시마노 [GRX RX600]

크랭크셋 : 시마노 [GRX RX600] 46/30T, 알로이 크랭크 암(S:165mm, M:170mm, L:172.5mm)

스프라켓 : 시마노 [HG700-11] 11-34T 카세트 스프라켓

BB : 시마노 [RS500] 68mm BSA

체인 : KMC [X11] 11단 체인

브레이크 : 시마노 [GRX RX400] 유압식 디스크브레이크 세트 (시마노 [RT30] Ø160 센터락 로터)

브레이크레버 : 시마노 [GRX RX600]

림 : 뷰엘타 [R25 COMP DISC] 700C 알로이 클린처 휠셋(튜브리스 레디림)

타이어/튜브 : 콘티넨탈 [레이스킹 CX] 700×35C, 폴딩 비드 / FV 튜브

핸들바 : 첼로 알로이 드롭 바(폭:S:400mm, M:420mm, L:440mm, Ø31.8)

스템 : 첼로 알로이 스템(익스텐션:S:80mm, M:90mm, L:100mm, 각도:-10°)

그립 : VELO 바 테이프(젤 패드)

안장 : 산마르코 [몬자 스타트] 카본 스틸 레일

시트포스트 : Ø27.2 / 300 mm 첼로 카본 시트포스트(S:300mm, M/L:350mm)

시트클램프 : 리로드 내장형 알로이 시트클램프

권장소비자가격 : 2,190,000원

 

리로드 A3

리로드 A3

블랙(무광) 한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리로드 A3는 알로이 프레임에 시마노 소라(Sora, 2X9단) 구동계 그룹셋이 적용된 보급형 그래블 바이크다.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 셋 등 리로드 G7보다 낮은 등급의 부품들로 구성됐지만, 입문용 그래블 바이크로는 부족함이 없다.

 

<리로드 A3 제원>

프레임 : 700C 알로이 그래블 프레임, 12×142(사이즈:S/M/L)

헤드셋 : NECO 테이퍼드(1-1/8" - 1-1/2") 어헤드

포크 : 700C 알로이 레그 & 크로몰리 테이퍼드 스티어러 튜브, 12×100

변속시스템 : 시마노 [SORA] 18단 변속시스템(2×9)

변속기 : 앞 시마노 [SORA R3000] / 뒤 시마노 [SORA R3000]

시프터 : 시마노 [SORA R3000]

크랭크셋 : 첼로 리로드 크랭크세트 50/34T, 알로이 크랭크 암 (170mm)

스프라켓 : 시마노 [HG400-9] 11-34T 카세트 스프라켓

BB : 사각카트리지 BB 68mm BSA

체인 : KMC [Z9] 9단 체인

브레이크 : 시마노 [RS305]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 셋(시마노 [RT10] Ø160 센터락 로터)

브레이크레버 : 시마노 [SORA R3000]

림 : 700C 알로이 이중 림

허브 : 시마노 [RS470] 센터 락 디스크 허브 (앞/뒤:12×100/12×142)

타이어/튜브 : 콘티넨탈 [레이스킹 CX] 700×35C, 폴딩 비드 / FV 튜브

핸들바 : 첼로 알로이 그래블 전용 드롭 바(폭:S:400mm, M:420mm, L:440mm, Ø31.8)

스템 : 첼로 알로이 스템(익스텐션:S:80mm, M:90mm, L:100mm, 각도:±6°)

그립 : VELO 바 테이프(젤 패드)

안장 : 셀레로얄, 스틸 레일

시트포스트 : Ø27.2 / (S:300mm, M/L:350mm) 첼로 알로이 시트포스트

시트클램프 : Ø31.8 첼로 알로이 시트클램프

페달 : 알루미늄 페달

중량 : 11.8kg(L사이즈 기준)

권장소비자가격 : 870,000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