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3 화 09:4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뉴스 국내뉴스
스피드에 아름다움을 더하다, 시마노 에스파이어 오로라
레이싱에서는 속도를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한다. 빨라지기 위해서 다리털은 물론이고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제거하는 경우도 있었다. 속사정을 아는 사람은 그런 열정과 노력을 아름답게 보지만 겉모습만 보는 사람에게는 그리 아름답지 않다. 빠르면서도 아름다운 겉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시마노 에스파이어 오로라가 바로 그런 제품이다.
 
 
오로라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에스파이어 오로라는 자연 현상인 오로라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직접 볼 기회는 많지 않지만, 사진으로만 봐도 아름다움을 알 수 있는 장엄한 광경이다. 물론 신발과 선글라스에 모두 담을 수는 없지만, 희귀하고 환상적인 색상의 디스플레이로 오로라의 아름다움을 나타냈다.
 
 
에스파이어 오로라 슈즈는 현재 블랙, 블루, 그린 색상의 에스파이어 RC9이 바탕이다. 동일한 성능을 지니며, 파란색, 보라색 및 청록색의 일체형 갑피는 빛에 따라 색상이 바뀌는 것처럼 보인다. 무게는 232g, 사이즈는 36-48(하프사이즈, 와이드 타입 옵션 포함)이며 한정 생산 제품으로 국내에는 약 400 켤레가 들어올 예정이다.
 
 
슈즈와 쌍을 이루는 선글라스는 초경량 프레임과 원피스의 넓은 편광 폴리카보네이트 렌즈로 구성돼 있다. 오로라 에스파이어 R 라인업에 해당하며 새로운 슈즈의 특징인 번쩍이는 파란색, 보라색 및 청록색의 색감 구성이다. 무게는 25.6g이며 신발과 선글라스 모두 2월 말부터 국내 에스파이어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에스파이어 오로라는 올해 첫 프로 투어 대회인 산토스 투어 다운 언더에 출전한 윰보-비스마 팀이 착용했고, 우리나라에서는 트라이애슬론 허민호 선수가 착용한다. 속도를 위해 아름다움을 포기하던 시대는 지났다. 에스파이어 오로라로 퍼포먼스와 아름다움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자이언트 컨텐드 AR, 그래블은 과하다고 느낄 입문자를 위해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른 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는 그래블 라이딩의 인기가 높다. ...
삼천리 전기자전거 시승행사, 9종의 전기자전거를 한 자리에서 만나다자전거 시장은 변하고 있다. 판매 대수가 줄고 침체되는 듯 보이는데, 의외로 금액...
전 버전보다 500g 가벼워진, 스페셜라이즈드 뉴 S-웍스 쉬브 TT 디스크 발표자전거 제조사는 꾸준히 신제품을 선보인다. 빨라진 속도, 가벼운 무게 등 멋진 신...
올 뉴 슈퍼식스 에보 쇼케이스 투어, 속도에 속도를 더한 자전거를 직접 만날 기회6월말 캐논데일이 3세대 슈퍼식스 에보를 공개했다. 7월 6일, 서울 종로구에 있...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5, 다시 한 번 피터 사간지난 8년 동안 피터 사간은 타임트라이얼 같은 일부 특별한 레이스를 제외하고는 월...
투르드프랑스, 신인의 등장인가?에디 메르크스의 브뤼셀에서 치러진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1에서 의외의 선수가 우승을...
와후의 서퍼페스트 인수, 육체뿐 아니라 정신력도 강하게스마트 트레이너인 키커 시리즈와 주변 기기, 사이클링컴퓨터 엘리먼트 시리즈로 실내...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4, 울프팩은 강력했다스테이지3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독주로 옐로우저지를 차지한 줄리안 알라필립의 ...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7, 230km를 달려 cm 단위에 울다24%라는 가혹한 경사 다음날에는 적당히 편한 코스를 잡아 줘도 됐을 텐데, 코스...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10, 숨은 승리자 팀 이네오스7월 6일부터 28일까지 23일 동안 진행되는 투르드프랑스는 두 번의 휴식일이 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