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3 화 09:4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유아용 접이식 자전거 이모바이크, 자전거와 유모차의 결합
 
휴대전화에 카메라가 처음 달렸을 때, ‘저게 무슨 의미가 있지?’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요즘엔 사진을 주고받거나, SNS에 올리는 등 카메라 없는 휴대전화를 생각하기 힘들다. 상상하지 않았던 결합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냈다. 이모바이크 역시 상상하지 못했던 결합의 결과물이다. 자전거와 유모차를 하나로 만들었다.
 
 
아이들이 마음 놓고 뛰놀 만한 공간을 찾기 힘든 시대가 됐다.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아파트단지, 수많은 차량, 불안함을 더해 주는 아동 대상 범죄 소식 등으로 인해 아이들에게 ‘나가 놀라.’는 말을 할 수가 없다. 나가 놀 수 없다는 말에는 자전거를 탈 수 없다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 그러나 이모바이크는 뒤쪽에 손잡이가 달린 세발자전거 형태로, 보호자와 함께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다.
 
 
바이크라는 이름이 붙은 만큼, 자전거가 기본이다. 앞바퀴 축에 크랭크와 페달이 달린 아동용 세발자전거다. 바퀴가 굴러가면 크랭크와 페달도 같이 돌아간다. 스스로 페달을 돌릴 수 없는 아이들은 이런 움직임이 불편하다. 페달에 다리를 맞는 경우도 있다. 이모바이크는 페달 잠금 시스템을 적용해 바퀴가 굴러가도 페달은 멈춰 있게 할 수 있다.
 
 
페달에 발을 놓을 수 없는 아이들을 위한 발받침도 있다. 유모차 역할을 위한 필수요소라고 할 수 있다. 아이가 어릴 때는 펼쳐서 사용하다가, 페달에 발이 닿을 때쯤이면 접어놓을 수 있다. 폈을 때는 고정 장치로 인해 발받침에 발을 올려도 뒤로 밀리지 않고, 고정 장치를 당기면서 뒤로 밀면 회전하면서 접힌다.
 
 
안장과 핸들이 있지만, 아이들이 안장에 앉아서 핸들을 잡고 있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핸들을 놓거나 안장에서 일어나도 떨어지지 않도록 안전 바가 달려 있다. 열고 닫기 쉬운 구조여서 아이를 태우기 편하고, 작은 아이들도 안전하게 태울 수 있다.
 
 
핸들 앞에는 바구니가 달려 있어 아이들을 위한 간식 등 소품을 담을 수 있다. 핸들은 뒤쪽의 손잡이와 연동돼, 손잡이를 돌리면 핸들도 돌아간다. 유모차는 방향을 돌리기가 상당히 힘든 반면 이모바이크는 뒤쪽 손잡이 조작만으로 핸들이 돌아가 방향전환이 쉽다.
 
 
이모바이크는 양쪽 뒷바퀴 사이에는 바구니를 달려 있다. 소품을 위한 공간이므로 절대 사람이 탑승해서는 안 된다. 유모차에 있는 수납공간처럼, 기저귀가방이나 물병, 간식 등을 보관하는 용도다.
 
 
공간 활용과 이동을 위해서는 작게 접을 수 있다. 앞바퀴와 핸들 쪽을 중심으로 안장 부분이 올라오고 뒷바퀴가 앞으로 당겨지는 구조다. 사용하지 않을 때 공간 차지를 최소화하고, 차량으로 이동할 때 유모차를 접듯 이모바이크 역시 접어서 운반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바이클로를 통해 이모바이크를 만날 수 있다. 이모바이크는 아이들이 타기 좋은 세발자전거와 유모차의 요소를 결합해 만든 새로운 발명품이다. 휴대전화와 카메라의 결합이 새로운 문화를 만들었듯이, 세발자전거와 유모차의 결합은 어떤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낼지 기대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자이언트 컨텐드 AR, 그래블은 과하다고 느낄 입문자를 위해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른 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는 그래블 라이딩의 인기가 높다. ...
삼천리 전기자전거 시승행사, 9종의 전기자전거를 한 자리에서 만나다자전거 시장은 변하고 있다. 판매 대수가 줄고 침체되는 듯 보이는데, 의외로 금액...
전 버전보다 500g 가벼워진, 스페셜라이즈드 뉴 S-웍스 쉬브 TT 디스크 발표자전거 제조사는 꾸준히 신제품을 선보인다. 빨라진 속도, 가벼운 무게 등 멋진 신...
올 뉴 슈퍼식스 에보 쇼케이스 투어, 속도에 속도를 더한 자전거를 직접 만날 기회6월말 캐논데일이 3세대 슈퍼식스 에보를 공개했다. 7월 6일, 서울 종로구에 있...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5, 다시 한 번 피터 사간지난 8년 동안 피터 사간은 타임트라이얼 같은 일부 특별한 레이스를 제외하고는 월...
투르드프랑스, 신인의 등장인가?에디 메르크스의 브뤼셀에서 치러진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1에서 의외의 선수가 우승을...
와후의 서퍼페스트 인수, 육체뿐 아니라 정신력도 강하게스마트 트레이너인 키커 시리즈와 주변 기기, 사이클링컴퓨터 엘리먼트 시리즈로 실내...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4, 울프팩은 강력했다스테이지3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독주로 옐로우저지를 차지한 줄리안 알라필립의 ...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7, 230km를 달려 cm 단위에 울다24%라는 가혹한 경사 다음날에는 적당히 편한 코스를 잡아 줘도 됐을 텐데, 코스...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10, 숨은 승리자 팀 이네오스7월 6일부터 28일까지 23일 동안 진행되는 투르드프랑스는 두 번의 휴식일이 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