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리브 랑마 어드밴스 0 - 정상으로 날아오르는 클라이머의 날개

리브(LIV)는 자이언트에서 시작된 여성 전용 사이클링 브랜드지만, 그렇다고 리브의 자전거들을 단순히 자이언트의 여성용 모델이라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여러 자전거 브랜드가 남성용 자전거를 바탕으로 개발한 여성용 모델이나 남녀 겸용 모델을 출시하지만, 리브는 브랜드 전체를 여성 라이더를 위한 자전거와 용품에 특화시켰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국내에서는 ‘합리적인 가격’ 때문에 다소 낮게 평가되는 경우도 있지만, 자이언트는 명실공이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자전거 메이커다. 자전거 프레임의 디자인과 설계, 소재까지 독자기술을 갖췄다는 점에서 자이언트와 견줄 수 있는 자전거메이커가 또 있을까? 자이언트의 기술력과 여성 라이더에 초점을 맞춘 독자적인 디자인의 결합은 세계 최고의 여성용 레이스 바이크 라인업을 만들어냈다.

에어로다이내믹스 디자인을 결합한 레이스바이크 ‘엔비(ENVIE)’의 등장은 충격적이었다. 대부분의 자전거 브랜드가 ‘입문자의 편안함’에 초점을 맞춘 여성용 로드바이크를 만들었지만, 레이스에서는 여성용 모델에 만족하지 못한 엘리트 선수들이 일반 모델을 타고 출전하는 경우도 자주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브는 엔비를 비롯해 트라이애슬론·타임트라이얼 바이크인 어보우 같은, 여성라이더가 능력을 100% 발휘할 수 있는 고성능 레이스바이크를 내놓았다. 그리고 작년 여름, 가벼운 무게와 강성에 초점을 맞춘 올라운더 랑마(LANGMA)를 선보였다. 단순히 자이언트의 올라운더 TCR의 지오메트리를 여성에게 맞게 수정한 것이 아닌, 백지의 스케치에서 시작된 모델이었다.

 

가벼움과 강성, 편안함이 실력을 이끌어낸다

자이언트·리브의 카본프레임 제조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단순히 무게만을 비교할 때는 경쟁사에 비해 특별하지 않아 보이지만, 프레임 강성을 함께 비교하기 시작하면 늘 정상에 있는 자전거가 바로 자이언트·리브다.

리브 랑마는 그냥 가볍기만 한 것이 아니라 ‘무게대비 강성’을 중시해 개발된 올라운더다. 같은 무게의 자전거보다 더 높은 강성을 갖고, 강성이 비슷한 자전거와 비교하면 더 가볍다. 페달에 무게를 실어 밟을 때 낭창거리는 느낌 없이 쭉쭉 뻗어나가면서, 언덕을 오를 때의 가볍고 경쾌한 느낌을 모두 가졌다.

여기에 최신 트렌드인 공기역학적 디자인이 가미되었다. 공기와 가장 먼저 맞닿는 헤드튜브와 다운튜브, 시트튜브 및 시트포스트에 공기저항을 줄일 수 있는 형상을 적용했다. 저항이 줄어든 만큼 조금이라도 더 빠른 속도를 내기에 유리하다. 프레임 뿐 아니라 헤드셋과 스템, 스페이서에 이르는 부품도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적용했고,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준다. 그 효과가 얼마나 대단한지 잘 모르겠다고? 괜찮다. 최소한 같은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자전거보다는 더 빠를 것이 분명하니까.

랑마의 가장 중요한 특징이면서, 가장 알아채기 어려운 특징이 바로 프레임 지오메트리다. 랑마의 프레임 사이즈는 XXS, XS, S 3가지로 국내 출시된다. 랑마와 비교할만한 자이언트의 올라운더 TCR과 XS, S 사이즈가 겹친다. 하지만 같은 사이즈라 해도 랑마와 TCR의 지오메트리가 다르다. 시트튜브 높이는 같아도 랑마의 탑튜브 길이가 약 1cm정도 더 짧다.

프레임에서 1cm의 차이는 크다. 스템 길이로 1cm의 차이를 조절하려다간 대신 핸들링의 감각에 영향을 미친다. 이외에도 여러 가지 복잡한 변수가 있지만, 같은 사이즈의 남성용 모델을 여성의 몸에 맞게 조절해 타는 것보다 랑마를 탈 때 더 안정적인 자세와 핸들링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많은 여성용 로드바이크 프레임이 헤드튜브가 길어 핸들바 위치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지만, 랑마는 레이스용 로드바이크답게 낮은 포지션을 제공한다.

또 여성에게 맞춰 디자인되었다는 것, 이는 여성의 체중에 맞게 프레임을 튜닝 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정확한 비교는 아니지만, 리브 랑마 S사이즈는 동급의 부품을 장착한 자이언트 TCR M사이즈 모델보다 약 200g이 더 가볍다. 같은 프레임 사이즈를 비교하더라도 랑마가 더 가벼울 것으로 예상된다.

 

랑마 어드밴스 0, 극강의 부품구성

시승을 진행한 ‘랑마 어드밴스 0(LANGMA ADVANCED 0)’는 아름다운 프레임 디자인과 가벼움, 뛰어난 부품구성으로 국내 출시와 동시에 품귀현상을 빚을 만큼 인기를 얻는 모델이다. 프레임과 포크는 자이언트의 어드밴스 등급 카본기술이 적용되었고, 부품은 시마노 울테그라 Di2 전동식 구동계를 장착했다. 비록 휠은 알루미늄이지만, 340만원이라는 공격적인 가격표를 달았다.

레이스용 부품인 듀라에이스가 아니더라도, 전동식 구동계는 많은 아마추어 사이클리스트의 선망의 대상이다. 울테그라 등급이라곤 해도 Di2를 장착했다는 것으로 이미 특별하다. 휠만 취향에 맞는 것으로 장착하면 업그레이드가 필요 없을 정도다.

구동계의 기어비는 언덕에서도 가벼움을 느낄 수 있게 세팅했다. 50/34T 콤팩트 크랭크에 카세트 스프라켓은 가장 낮은 기어의 톱니 수가 보통의 클라이밍 기어보다 2T 더 많은 11-30T 11단을 사용한다. 근력보다 페달링 회전수를 중심으로 자전거를 타는 요령을 익히면 어떤 언덕이라도 두렵지 않을 정도다.

핸들바는 자이언트 콘택트로, 어깨 폭이 좁은 여성라이더 전용 드롭바를 장착했고, 안장은 리브 콘택트 포워드다. 앞으로 숙인 자세에서 장시간 편안함을 유지할 수 있는 부품 구성이다.

 

시승 : 예상 그대로의 가벼움

리브 랑마의 시승 라이더 정휘영, 시승 촬영을 본인이 구입해 타고 있는 자전거로 진행했다. 지금의 자전거 이전에 리브의 에어로 로드바이크 엔비를 탔었기에, 새로운 랑마의 특성이 더욱 몸에 와 닿았다고.

엔비의 프레임은 랑마보다 단단하지만, 언덕에서는 랑마의 가벼움이 크게 와 닿는다는 것이 시승 라이더의 첫마디다. 단단한 프레임이 주는 고속에서의 안정감, 특히 다운힐에서는 엔비가 가끔 그립기도 하지만 역시 평소의 라이딩에서 작은 언덕이라도 만나게 되면 랑마를 선택하기를 잘 했다는 생각에 뿌듯함을 느낀다고.

특히 마음에 드는 것 중 하나가 랑마의 디자인, 색상이다. 올해 리브의 여성용 의류와 함께 어두운 바탕에 은은한 그러데이션 컬러를 사용한 모델이 많은데, 랑마 역시 여성적이면서 세련된 보라 빛 컬러가 아름답다고. 특히 리브의 신상 사이클링 재킷이 자전거와 잘 어울린다고 강조한다.

Di2 구동계는 처음 사용해보는데, 처음에는 어색함이 있었지만 금방 편리함에 적응된다고. 그러나 싱크로나이즈드 변속 기능과 같은 부분은 아직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잘 모르는 라이더가 많으니, 자신과 같이 Di2 구동계를 처음 사용하는 라이더라면 이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약간의 공부를 한다면 더욱 만족스러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루미늄 휠을 장착했지만, 무척 가볍게 느껴져 아직까지는 카본 휠에 대한 업그레이드 욕심이 생기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그러나 만약 휠을 업그레이드 한다면 하이프로파일 휠보다는 더 가벼운 휠이 좋을 것 같다고. SLR 1 올라운드 휠시스템이나 SLR 1 클라이밍 휠시스템이라면 랑마와 가장 잘 어울리는 궁합을 이루지 않을까?

 


리브 랑마 어드밴스 0 제원

프레임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포크 : 어드밴스 그레이드 컴포지트
크랭크 : 시마노 울테그라, 50/34T 콤팩트, 시마노 프레스핏 BB
시프터 : 시마노 울테그라 Di2
앞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Di2
뒤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Di2
카세트 : 시마노 울테그라, 11-30T, 11단
브레이크 : 시마노 울테그라
휠세트 : 자이언트 PR-2 휠시스템 (퍼포먼스 트래커 허브, 사핌 스포크)
타이어 : 자이언트 가비아 레이스 1 튜브리스, 700x25C
스템 : 자이언트 커넥트
핸들바 : 자이언트 콘택트
헤드셋 : 카트리지베어링, 상단 1-1/4인치, 하단 1-1/2인치
안장 : 리브 콘택트 포워드
시트포스트 : 자이언트 배리언트 컴포지트
사이즈 : XXS(385), XS(410), S(445)
무게 : 7.4kg (S사이즈)
색상 : 블랙
가격 : 340만 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