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트렉 도마니 SL6 디스크 WSD - 승차감과 스포티함 모두 잡은 여성용 로드바이크

트렉은 몇 년 전 인듀어런스 로드바이크의 여성 전용 모델인 ‘실크’를 내놓았다. 하지만 아마 남녀 라이더를 불문하고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인듀어런스 로드바이크를 꼽으라면 가장 먼저 나올 이름은 트렉 ‘도마니(DOMANE)’일 것이다. 심지어 여성 라이더에게 실크가 어떤 자전거인지 소개할 때도 ‘트렉 도마니의 여성용 모델’이라는 말보다 더 좋은 설명이 없을 정도다.

트렉 도마니라는 이름은 자전거 동호인들 사이에서 남녀노소 불문하고 ‘승차감이 좋은 인듀어런스 로드바이크’의 대명사로 통한다. 그래서일까, 트렉은 여성 전용 로드바이크 실크의 후속기종으로 신형 실크를 준비하는 대신 ‘도마니 WSD’ 시리즈를 출시했다. WSD는 ‘Woman Specific Design’의 약자로, 트렉의 자전거 중 이름에 WSD라는 명칭이 붙었다면 여성을 위한 디자인과 부품을 적용한 모델이라 보면 된다.

국내 출시된 도마니 WSD 시리즈는 ‘SLR 디스크’와 ‘SL 디스크’ 모델이다. 도마니 SLR 디스크 WSD는 최상급 인듀어런스 모델로 자전거의 부드러운 정도를 조절할 수 있는 ‘가변식 IsoSpeed 디커플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도마니 SL 디스크 WSD는 SLR 모델의 가변기능을 빼고 소재의 변화를 준 대신 합리적인 가격에 만날 수 있는 고성능 로드바이크다.

라이드매거진이 시승한 자전거는 ‘도마니 SL6 디스크 WSD’로 시마노 울테그라 급 구동계와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했다. 알루미늄 휠을 카본 휠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 없다면, 더 이상 아쉬움이 없을 정도의 부품구성으로 입문자 뿐 아니라 중상급자에게도 잘 어울리는 고급 사양이다.

 

부드러운 승차감, 페달링은 탄력 있게

많은 이들이 트렉 도마니 하면 떠올리는 말은 ‘승차감’이다. 심지어 도마니를 안 타본 라이더라도 승차감이 뛰어난 로드바이크로 도마니를 지목할 정도다. 도마니에는 다른 자전거 브랜드에는 없는 트렉의 ‘IsoSpeed’라는 독자적인 기술이 적용되었다. 땅에서 올라오는 충격과 진동을 잘 흡수하면서도, 경쾌한 주행을 할 수 있는 것이 도마니의 특징이다.

자전거가 노면의 진동을 잘 흡수한다는 것은 라이더가 안장 위에서 피로를 덜 느끼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단순히 딱딱한 자전거를 부드럽게 만들어 승차감을 부드럽게 한다면, 대신 페달을 밟아 앞으로 달려 나갈 때 자전거가 둔하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과거 레이스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승차감을 포기하고서라도 단단한 자전거를 선택해야만 했던 이유다.

그런데 도마니는 뛰어난 승차감을 제공하는데도 불구하고, 페달을 밟으면 아주 경쾌하게 달려 나가는 자전거로 유명하다. 안장에 앉아있을 때는 분명 부드럽다는 느낌인데, 안장에서 일어나 페달을 밟아보면 자전거가 아주 단단하다. 이것이 트렉이 자랑하는 IsoSpeed 기술의 효과다.

트렉 도마니 SL WSD의 프레임을 살펴보면 다른 자전거와 유독 다른, 플라스틱 커버가 씌워진 부위가 두 곳 있다. 안장이 장착되는 시트튜브와 탑튜브가 연결되는 부위, 그리고 핸들바와 포크가 장착되는 헤드튜브 윗부분이다. 이 커버 안쪽에는 자전거의 프레임에 유연성을 더해주는 ‘IsoSpeed 디커플러’라는 장치가 들어있다.

자전거가 울퉁불퉁한 노면에서 충격을 받으면 탑튜브와 시트튜브 사이에 위치한 리어 IsoSpeed 디커플러를 중심으로 안장이 앞뒤로 유연하게 움직이고, 라이더의 엉덩이와 골반으로 전해지는 충격과 진동을 줄여준다. 한편 앞바퀴가 노면의 충격을 받을 땐 헤드튜브 안쪽의 프론트 IsoSpeed 디커플러를 중심으로 포크가 앞뒤로 움직여, 핸들바를 통해 손과 어깨로 전해지는 충격을 걸러낸다.

프론트/리어 IsoSpeed는 자전거가 달리는 동안 움직이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크게 움직이지는 않는데, 그럼에도 그 체감효과는 대단하다. 많은 라이더가 도마니를 처음 타는 순간 ‘부드럽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자전거가 낭창거리거나 불안한 느낌이 전혀 없고, 오히려 높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편안함과 안정감은 도마니 SL WSD의 가장 큰 매력이다.

 

언덕과 내리막도 편하고 쉽다

도마니 SL6 디스크 WSD의 구동계 부품과 브레이크에는 시마노의 신형 울테그라가 장착된다. 신형 울테그라 구동계의 가장 큰 특징은 변속기의 변화다. 과거의 로드바이크용 변속기와 비교하면 파격적이라 할 만큼 모양이 바뀌었다.

신형 울테그라 변속기는 기존 로드바이크 변속기의 모습에서 완전히 벗어나, 산악자전거용 변속기를 로드바이크에 맞게 다듬어낸 것이 아닐까 생각될 정도다. 그도 그럴 것이 예전에는 로드바이크용 구동계 부품이 주로 빠른 속도에 초점을 맞췄는데, 이제는 점점 오르막에 집중한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로드바이크에 장착된 카세트스프라켓의 가장 큰 기어 톱니 수는 23~25T가 표준이었고, 27T면 ‘동호인용’ 업힐 기어라고 했을 정도다. 그런데 이제는 선수들도 레이스에서 언덕을 더 편하게 오를 수 있는 큰 스프라켓을 사용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럼 도마니 SL6 디스크 WSD에는? 무려 32T의 대형 스프라켓이 장착된다. 아주 가파른 언덕에서도 안장에서 일어날 필요 없이 페달만 밟으면 여유롭게 슥슥 올라갈 수 있는 수준이다. 이만하면 근력이 약한 여성 라이더라도 산악구간을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언덕을 오른 다음에는 신나는 내리막을 달릴 차례다. 그런데 이 내리막이 신나는 게 아니라 무섭기만 하다면, 자전거 타기가 즐거울 리 없다. 내리막이 무서운 이유는 자전거 타기에 익숙하지 않아서일 수도 있지만, 특히 자전거를 원하는 대로 멈출 수 있다는 자신감 부족일 가능성이 높다. 신나게 달리다가 언제라도 속도를 줄일 수 있는 고성능 브레이크가 아주 중요하고, 도마니 SL6 디스크 WSD에는 시마노의 최신형 울테그라 유압식 디스크가 기본 장착된다.

평지에서 브레이크를 잡아보면 기존의 림브레이크와 큰 성능차이는 없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디스크브레이크라 해서 레버를 잡으면 엄청난 급제동을 하며 앞으로 넘어질 일은 없으니 안심해도 된다. 로드바이크용 디스크브레이크는 강한 제동력보다, 안정적이고 꾸준한 제동력을 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디스크브레이크는 레버를 가볍게 쥐어도 충분한 제동력을 낸다. 가파르고 긴 내리막에서 오랫동안 브레이크를 잡으면서 내려와도 손이 아프거나 피곤하지 않고, 비에 젖은 길을 달리며 바퀴와 브레이크가 물에 젖어도 제동력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또, 카본 휠로 업그레이드를 하더라도 브레이크에서 발생하는 열로 인한 바퀴의 변형 문제가 없는 것이 장점이다. 단점이라면 조금 더 무겁다는 것. 하지만 아무리 가벼운 자전거가 좋더라도, 디스크브레이크는 라이딩의 신세계를 경험하게 해준다.

최근에는 로드바이크가 점점 폭이 넓은 타이어를 사용하는 추세인데, 도마니 SL6 디스크 WSD에는 폭 32mm 광폭타이어가 장착된다. 트렉의 다른 도마니 모델과 비교하면, 림브레이크 방식 도마니가 폭 28mm 타이어를 장착하는데, 디스크브레이크는 이보다 무려 4mm 더 넓은 타이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로드바이크에 장착할 수 있는 가장 넓은 타이어를 소화할 수 있는데, 물론 원한다면 취향에 따라 얇은 타이어로 바꿀 수도 있다.

넓은 타이어를 장착하면 웬만한 진동과 충격을 타이어에서 걸러내기 때문에 승차감이 좋아진다. 아스팔트 노면이라 해도 간혹 거친 구간이 나오는데, 언제나 부드럽게 달리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심지어 도마니 SL6 디스크 WSD는 비포장 흙길을 달리는 동안에도 큰 불편함이 없을 정도다. 승차감은 조금 딱딱해지겠지만, 경쾌한 가속감과 빠른 속도를 원한다면 순정보다 얇은 타이어를 장착해도 된다. 타이어는 어차피 소모품이다. 취향에 따라 다양한 시도를 해보며 내게 맞는 자전거를 완성해 나가는 것도 자전거 타는 진짜 재미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도마니 SL6 디스크 WSD의 특징으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핸들바와 안장이다. 프레임의 사이즈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여성의 어깨너비에 맞춰 가로 폭 36cm부터 40cm에 이르기까지 일반적인 남성용 로드바이크보다 좁은 핸들바가 장착된다. 이런 여성 전용 부품들을 따로 찾아 구입하기가 쉽지 않은데, 도마니 WSD 모델에는 이런 부품들이 기본 장착된다. 안장 또한 여성의 신체에 맞춰 편안하게 디자인 된 본트래거 애즈나가 장착된다.

사실 아직까지 입문자를 위한 자전거들은 여성용 모델을 찾아보기 어렵다. 상대적으로 여성 라이더의 숫자가 적다는 것이 그 이유지만, 그로 인해 여성의 자전거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전거의 매력을 발견하고 로드바이크를 시작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더욱 멋진 자전거를 찾는 여성라이더를 응원한다. 그리고 트렉 도마니 SL6 디스크 WSD가 바로 지금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여성용 로드바이크 중 하나임을 확신하며 자신 있게 권한다.

 

도마니 SL6 디스크 WSD 제원

프레임 : 500시리즈 OCLV 카본, 프론트&리어 IsoSpeed, E2 테이퍼드 헤드튜브, 시트마스트
포크 : 도마니 카본, E2 스티어러, 플랫 마운트 디스크브레이크, 12mm 스루액슬
크랭크 : 시마노 울테그라, 50/34T 콤팩트, BB90
시프터 : 시마노 울테그라
앞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브레이즈 온
뒤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카세트 : 시마노 울테그라, 11-32T, 11단
브레이크 : 시마노 울테그라 플랫 마운트 유압식 디스크
휠세트 : 본트래거 패러다임 디스크 튜브리스 레디, 12mm 스루액슬
타이어 : 본트래거 R2 하드 케이스 라이트, 700x32C
스템 : 본트래거 프로, 31.8mm, ±7º, 본트래거 블렌더 마운트 제공
핸들바 : 본트래거 엘리트 IsoZone(아이소존), VR-SF, 31.8mm
헤드셋 : 카트리지베어링, 상단 1-1/8인치, 하단 1-1/2인치
안장 : 본트래거 애즈나 콤프, 크롬몰리 레일
시트포스트 : 본트래거 카본 싯마스트 캡, 20mm 오프셋
사이즈 : 44, 47, 50, 52
색상 : 스프린트민트&솔리드차콜
가격 : 442만 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