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9.27 수 13:3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 - 기본에 충실한, 그러나 특별한 프리미엄 어번 바이크

‘좋은 자전거’란 어떤 것일까? 빠른 속도를 위해 공기역학이 적용된 경량 프레임과 휠세트가 적용된 로드바이크? 혹은 거친 산길을 편안하게 달릴 수 있도록 긴 트래블의 서스펜션이 달린 MTB? 필자는 모두 아니라고 생각한다. 일상생활에 녹아들어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탈 수 있으며 라이딩 본연에 충실한 기능으로 채워진 자전거가 좋은 자전거라고 생각한다.

‘슈힌들하우어(Schindelhauer)’는 아직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미국의 프리미엄 어번 바이크 브랜드로, 우아하면서도 절제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오늘 소개할 ‘루트비히(Ludwig)’는 편안함을 강조한 프레임 지오메트리와 내장기어 허브 그리고 흔히 접할 수 없는 카본 벨트 드라이브가 적용되었다. 루트비히는 내장기어 단수에 따라 루트비히 VIII(8), XI(11), XIV(14)로 구분되며 8단과 11단은 시마노 알피네, 14단은 롤로프 스피드허브가 장착되었다.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 VIII

오늘 소개할 모델은 루트비히의 가장 기본 모델인 루트비히 VIII(이하 루트비히8)이다. 루트비히 8은 전통적인 자전거 형태를 고수하면서도 편의성과 멋을 포기하지 않은 클래식한 어번 바이크라고 할 수 있다. 루트비히8의 프레임은 가벼우면서 내구성이 높은 6061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졌다. 

프레임을 구성하는 튜빙은 각 부위별로 다른 모양의 튜빙이 적용되었다. 이는 프레임의 각 부위별로 전달되는 힘의 방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탑튜브와 다운튜브, 시트튜브는 경우 한쪽은 둥글고 다른 한쪽은 날렵한 형태의 캄테일 디자인이 적용되었다. 리어 브레이크 케이블과 기어 변속 케이블은 프레임 안쪽을 관통해 지나가는 인터널 케이블 라우팅이 적용되었다. 

체인스테이와 시트스테이 역시 마찬가지다. 두 부분에 사용된 튜빙은 세로 방향으로 납작한 모양의 튜빙으로, 이 역시 프레임에 전달되는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설계된 모양이라고 할 수 있다. 체인스테이와 BB셸이 만나는 부분을 살펴보면 사다리꼴 모양의 플레이트가 덧대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곳은 자전거를 새워둘 때 사용하는 킥 스탠드 마운트다. 킥 스탠드는 특정 규격의 제품이 아닌,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 제품도 장착할 수 있다. 

루트비히 8의 포크는 스트레이트 타입이 아닌, 앞으로 살짝 굽은 전통적인 모양의 알루미늄 포크가 장착되었다. 군더더기 없이 매우 깔끔한 디자인이다. 포크의 끝 부분, 드롭아웃에는 프론트 랙을 장착할 수 있는 홀이 있어 필요에 따라 전용 랙을 장착할 수 있다.

구동계는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시마노 알피네 8단 내장기어가 장착되었으며 체인링과 코그는 미국 게이츠사의 제품이 장착되었다. 체인링과 코그는 일반 금속 체인이 아닌 카본 벨트로 연결되어 있다. 체인링과 코그는 각각 55T/22T다.

얼핏 고무 소재로 오해 할 수 있는 카본 벨트는 이름 그대로 카본 섬유가 들어있는 벨트다. 외부는 폴리우레탄 소재가 사용되어 일반 금속체인과 비교해 늘어남이 덜하며 수명 또한 3배 이상 길다. 수분과 직사광선에 의한 부식 걱정도 없다. 쉽게 설명해 녹이 슬 일이 없다는 뜻이다. 벨트에는 11M-115T-12CT라는 글자가 쓰여 있는데, 11은 벨트의 이빨과 이빨의 사이가 11mm이고 115개의 이빨 수를 가지고 있으며 폭은 12mm라는 뜻이다. 

마지막으로 루트비히8의 나머지 컴포넌트를 살펴보자. 안장과 핸들그립은 오래 사용할수록 그 진가를 알 수 있는 가죽 제품이 장착되었다. 안장은 브룩스의 B17안장이, 핸들그립은  락온 에르고 타입의 가죽 그립이 장착되었다. 핸들바는 안으로 살짝 굽어져 있는 타입의 플랫바가 장착되었으며 스템은 슈힌들하우어 어헤드 스템이 장착되었다.

브레이크는 텍트로, 휠세트는 알렉스 림으로 빌딩되었다. 여기까지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8의 기본 구성을 살펴보았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과 다른 어번 바이크와 차별화된 컴포넌트까지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다. 이제 루트비히8을 타고 밖으로 나가보자.

 

도심 여행자를 위한 어번 바이크

이번 시승은 루트비히8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내장기어와 카본 벨트 드라이브에 중점을 두어 기존 외장기어, 금속체인과의 비교 그리고 그 외 컴포넌트에 대한 느낌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밖으로 나가기 전 무게를 먼저 재봤다. 실측 결과 10.5kg으로 공식 제원표 상 무게와 일치했다. 

시승은 평지와 언덕이 적절히 섞여 있는 왕복 약 10km의 도심 코스를 택했다. 언덕의 경사도는 측정해보지 않았지만, 서울 도심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정도의 경사도다. 루트비히8의 안장에 올라 페달을 밟아 보았다. 카본 벨트 드라이브의 첫 느낌은 매우 부드러웠다. 비유하자면 완벽하게 윤활이 이루어진 듀라에이스 체인과 같다 할까? 오히려 더 부드러웠다.

루트비히8에 장착된 시마노 알피네 8단 내장기어의 기어 비율은 307%로 일반적인 외장기어 어번 바이크와 큰 차이는 없다. 기어비보다는 변속 성능 차이가 더 크게 느껴졌다. 외장기어가 장착된 자전거의 경우 변속 타이밍을 잘 맞추지 않으면 덜그럭거리면서 억지로 기어 변속이 되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하지만 알피네 내장기어는 상대적으로 이러한 트러블이 적었다. 페달을 빠르게 돌리면서 변속해 보아도 비교적 부드럽게 변속이 이루어졌다.

루트비히8의 페달은 면적이 넓고 사포와 같은 표면 처리가 되어 있어 미끄러짐을 방지해준다. 덕분에 운동화는 물론 구두를 신었을 때도 안정적인 페달링을 할 수 있다. 

시인 나태주의 풀꽃에는 이러한 시구가 있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루트비히8에 장착된 브룩스 B17안장이 바로 이러한 안장이 아닐까 싶다. 가죽 안장은 처음 새 재품을 사용할 때는 조금 불편한 느낌이 있지만, 오랫동안 사용하다 보면 자연스레 자신의 엉덩이 모양에 맞춰 변형된다. 그 편안함은 B17 안장을 오랜 기간 사용했던 필자의 경험과, B17 안장을 오랫동안 사용하는 자전거 여행자가 증명한다.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8은 XS부터 XL까지 총 다섯 가지 사이즈가 있다. 시승에 사용된 모델은 S사이즈로 BB셸 중심부터 시트 클램프까지의 길이는 530mm, 탑튜브 길이는 550mm로 스포츠 바이크와 유사한 지오메트리를 가지고 있다. 도심 속을 주행하는 어번 바이크이지만 스포티한 주행을 할 수 있는 모델이다. 루트비히8의 색상은 시승으로 만나본 Midnight Blue와 알루미늄 본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Alu Pure,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Cream White 세 가지로 출시되었다.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8은 도심을 여행하는 라이더를 위한 어번 바이크라고 할 수 있다. 자전거 본연의 매력을 지키면서도 차별화된 컴포넌트 구성, 거기에 고급스러움은 덤이다. 루트비히8은 공식 디스트리뷰터 어반 벨로 프로젝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슈힌들하우어 루트비히8 제원

프레임 : AL6061-T6 트리플 버티드 튜빙 프레임
포크 : 커브드 알루미늄 포크
크랭크 : 게이츠 카본 드라이브 CDX
리어허브 : 시마노 알피네 내장 8단
휠세트 : 알렉스 림/샤핌 스포크 빌딩 슈힌들하우어 휠세트
타이어 : 컨티넨탈 32-622
안장 : 브룩스 B17
무게 : 10.6kg
사이즈 : XS, S, M, L, XL
공식 디스트리뷰터 : 어반 벨로 프로젝트(http://www.uvpkorea.com)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