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9.27 수 13:3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첼로 케인 아트버전 출시, 나만의 예술작품을 가질 기회
 
자전거 숍을 돌아다녀 보면 시장의 분위기를 알 수 있는데, 요즘은 오래된 MTB 전문점 대부분이 울상이다. 간판이 **MTB라고 되어 있는 곳 대부분이 로드바이크도 취급하지만 아무래도 로드바이크를 원하는 사람의 발길을 끌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그 정도로 로드바이크의 인기가 높아졌다. 이런 현상은 사람의 취향이나 유행과 더불어, 훌륭한 자전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첼로 케인 역시 그런 자전거 중 하나다.
 
 
2015년에 처음 등장한 케인은 카본 프레임의 대중화에 큰 역할을 했다. 좋은 품질의 입문용 자전거, 부담 없는 가격대의 카본 프레임이라는 멋진 조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거듭 새로워진 현재의 케인은 마크3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여전히 로드바이크 인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부담 없는 가격과 입문용으로 좋다는 것은 케인의 장점인 동시에 단점이다. 가격이 너무 부각된 나머지 훌륭한 성능을 갖췄음에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가격만으로도 충분한 메리트가 있지만, 성능을 살펴보면 그저 저렴하게 만든 카본 프레임이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UCI 인증까지 받은, 레이스에 참가할 수 있는 프레임이다.
 
 
케인에는 다른 브랜드의 상급 프레임에 주로 적용되는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프레임 부위별로 필요한 특성에 맞게 제작하는 ACOT(Advanced Carbon Optimization Technology), 특정 지점으로 힘이 쏠리는 응력 집중을 방지하기 위해 프레임 제작 과정에서 생긴 내부의 주름과 거친 부분을 제거하는 SCIT(Smooth Carbon Inside Tubing) 등이다.
 
 
 
기술이 예술을 만나다
 
 
프레임에 적용된 기술과 가격만으로 이미 훌륭한 케인이 예술을 만났다. 이번에 출시된 아트 버전의 정식 명칭은 리미티드 디자인 일러스트 에디션(Limited Design Illust Edition)이다. 투르 드 타운(Tour de Town), 라이트 오브 더 시(Light of the Sea), 패션 오브 사이클링(Passion of Cycling)이라는 세 가지 주제의 일러스트가 프레임과 포크에 그려져 있다.
 
 
투르 드 타운은 사이클링 본고장인 유럽의 풍경을 표현한 그림이다. 흑백만화처럼 흰색 프레임에 예쁜 유럽풍 건물이 그려 있고, 그 사이를 달리는 선수를 상상할 수 있다.
 
 
라이트 오브 더 시는 무광 블랙 프레임에 포크 안쪽, 체인스테이 안쪽에 물고기를 형상화한 그림이 있고 다운튜브 아래에는 다양한 컬러의 비정형화된 형상으로 바다 속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패션 오브 사이클링은 펄이 들어간 유광 블랙 프레임에 자전거, 가슴에 하트를 그린 사이클리스트, 여러 색상의 기하학적 무늬를 넣어서 스포츠의 열정을 표현했다.
 
 
 
한정판을 한정판답게
 
 
기존 제품과 별 차이가 없으면서 비싼 한정판이나, 너무 생산량이 많아 한정판의 의미가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간혹 두 가지 모두에 해당하는 최악의 경우도 있다. 그러나 케인 아트버전이 최악에 해당할 일은 절대 없다. 특색 있는 세 가지 일러스트는 유럽 스타일 레이스를 추구하는 올라운더나 바다 속처럼 조용하고 묵묵하게 오르막을 오르는 클라이머, 열정적으로 달리는 스프린터 각각의 개성을 잘 드러내줄 수 있다.
 
 
기존 제품과 확실한 차이를 보이는 케인 마크3 아트버전의 가격은 기존 제품과 동일하다. 비싸지 않고 기존 제품과는 다르다. 게다가 생산량도 많지 않다. 망설이다가는 원하는 일러스트와 사이즈의 제품을 놓칠 수도 있다. 한정판이 갖춰야 할 조건을 모두 갖춘, 이름만이 아닌, 진정한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언제까지 입문? 이제는 나도 중급자
 
 
케인 마크3는 앞서 언급했다시피 UCI 인증을 받고 고급 기술이 많이 적용된 중상급 프레임이다. 게다가 이번 아트 버전에는 시마노 울테그라 부품이 장착되어 있다. 최상급인 듀라에이스 바로 아래 등급으로, 중급보다는 상급이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 시트포스트, 스템, 핸들바는 짚(Zipp) 서비스코스 알루미늄 제품으로 강성이 높아 라이더의 움직임에 빠르게 반응한다.
 
 
휠세트는 알렉스 부품을 이용한, 첼로 자체 브랜드인 모나키의 ALX210C이다. 실드 베어링 허브를 장착한 클린처 타입 휠로, 다른 구성품에 비해 다소 아쉽다. 그러나 요즘에는 림 높이와 넓이, 허브의 종류, 스포크 개수 등,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휠이 있고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달라진다. 그 어떤 휠도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으니 단가를 낮추는 것도 괜찮은 선택으로 보인다.
 
 
첼로 케인 마크3 아트버전은 중상급의 풀 카본 프레임, 울테그라 6800 구동계, 짚 서비스코스 부품과 모나키 휠로 구성된, 레이스에 참가할 수도 있는 훌륭한 자전거다. 거기에 멋진 일러스트와 한정판매로 가치를 더했다. 가격은 209만 원. 리미티드 에디션 풀 카본 프레임의 가격이 그렇다고 해도 납득이 될 텐데, 이는 프레임 가격이 아닌 완성차의 가격이다. 입문을 끝내고 본격적인 라이딩을 시작할 생각이라면 케인 마크3 아트버전은 훌륭한 선택이다.
 
 
 
첼로 케인 마크3 아트버전 제원
 
 
프레임 : 케인 카본 레이싱 프레임, 테이퍼드 타입, 내장 케이블
포크 : 카본 레그, 카본 스티어러 튜브
크랭크 : 시마노 울테그라 FC-6800, 50X34T, BSA타입
시프터 : 시마노 울테그라 ST-6800(22단)
앞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FD-6800
뒷 디레일러 : 시마노 울테그라 RD-6800 SS
카세트 : 시마노 울테그라 CS-6800, 11-28T (11단)
브레이크 : 시마노 울테그라 BR-6800
휠세트 : 모나키 ALX210C, 리어 실드베어링, 클린처
타이어 : 콘티넨탈 울트라 스포츠Ⅱ, 700X23C
스템 : ZIPP 서비스 코스, ±6도,  AL6061, 1⅛×31.8㎜
핸들바 : ZIPP 서비스코스 80, 31.8㎜
안장 : 산마르코, 에라 스타트 업 오픈
시트포스트 : ZIPP 서비스코스 27.2㎜, 20㎜ SETBACK
무게 : 7.76㎏
사이즈 : 470, 490, 510
가격: 2,090,000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