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2017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 vs XTC 어드밴스 SL - ROAD vs MTB

많은 사람을 고민하게 하는 희대의 난제가 있다. 바로 짜장면과 짬뽕의 선택, 탕수육을 시켰을 때 소스를 부어 먹는 ‘부먹’과 찍어 먹는 ‘찍먹’이 그것이다. 자전거 동호인이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성능을 가지고 있는 두 대의 레이스 바이크를 준비했다. 자이언트의 ‘2017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2017 TCR ADVANCED PRO DISC)’와 ‘2017 XTC 어드밴스 SL(2017 XTC ADVANCED SL)’이 바로 이번에 소개할 주인공이다.

일단 주인공에 대해서 알아보기 전에, 주인공을 만든 브랜드인 자이언트에 대해 알아보자.  두 자전거를 만든 자전거메이커 자이언트는 40여 년의 자전거 제조 경력과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회사로, 특히 카본 프레임 제조에 있어 독보적이라고 말 할 정도의 생산 설비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자이언트가 여러 세계적인 자전거 브랜드의 OEM 제조사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자이언트의 차세대 주력 로드바이크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와 레이스용 하드테일 MTB XTC 어드밴스 SL은 세계 최고수준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모델이다. 두 모델 모두 카본프레임에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했지만, 장착된 부품과 라이딩 포지션과 같은 세부 특징들이 자전거 선택의 기준을 결정한다. 그럼 두 모델에 대해 알아보자.

 

빠른 레이스바이크를 원한다면 TCR

우선 자이언트의 로드바이크를 살펴보자. 대표적인 로드바이크 모델에는 ‘TCR’이라는 이름이 붙는다. 사실 TCR 시리즈는 상당히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자전거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중요한 모델이다. 

빠르고 순발력이 뛰어난 레이스 바이크를 연구하던 자이언트는 1994년 당대 최고의 자전거 디자이너라고 불리는 마이크 버로우(Mike Burrows)를 영입했다. 마이크 버로우는 가볍고, 높은 강성을 가진 자전거를 만들기위해 자이언트의 카본 MTB 하드테일 모델 MCM-1의 프레임에 로드바이크의 부품을 장착해 TCR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었다.

당시 로드바이크 프레임은 ‘수평 탑튜브’ 방식이 대부분이었는데, MTB를 기반으로 디자인한 ‘슬로핑 탑튜브’를 가진 TCR은 혁신적인 디자인의 자전거로 받아들여졌다. 시트튜브의 길이를 줄여 콤팩트해진 프레임은 라이더가 페달을 강하게 누를 때 프레임이 비틀리는 것에 잘 버티는 높은 강성으로 뛰어난 주행성능을 보여주었다.

탑튜브가 낮아진 만큼 무게중심도 낮아져 안정감이 높아졌고, 짧은 휠베이스로 인해 더 빠른 페달링 반응과 민첩한 코너링 성능을 보여주었다. 이것이 ‘Total Compact Road’라는 의미를 가진 TCR의 탄생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TCR은 1998년 스페인의 프로투어 팀 ONCE의 레이스바이크로 공급되었다.

그리고 1999년 투르 드 프랑스에서 자이언트가 후원한 ONCE팀이 단체 2위를 차지하자 세계의 관심은 TCR에 쏠렸다. 다양한 팀에서 자이언트의 자전거를 타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내온 것이다. 물론 레이스에 처음 출전한 자전거 브랜드에게 텃세도 있었다. 경쟁 브랜드의 자전거를 타는 여러 팀이 슬로핑 탑튜브 자전거 ‘TCR’에 대한 항의를 시작한 것이다. 심지어 TCR은 너무 빠르다는 이유로 UCI(국제자전거연맹)가 출전 금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이후 협상을 통해 다시 레이스에서 활약할 수 있게 되었고, 현재는 많은 자전거 메이커가 자이언트에서 비롯된 슬로핑 탑튜브 디자인을 적용하고 있다. 

TCR은 이후로도 계속 발전했다. 특히 로드바이크 플래그십인 ‘TCR 어드밴스 SL(TCR Advanced SL)은 현재 프레임의 무게대비강성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자전거로 알려져 있기다. 그런 TCR 시리즈에 현재 자전거 업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한 신모델이 등장했다. 바로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다. 

 

자이언트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는 다양한 매력 포인트를 지닌 자전거다. 프레임과 포크는 자이언트의 어드밴스(Advanced) 등급의 카본기술을 사용했다. 이는 최상급의 어드밴스 SL(Advanced SL)보다는 한 단계 낮은 등급이지만 다른 경쟁사의 상급 모델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을 정도의 소재와 기술력으로 완성된다.

TCR은 올라운더 성향의 로드바이크다. 하지만 시트튜브와 시트포스트에 공기저항을 줄이는 물방울 형태 단면을 적용하고, 히든 클램프 적용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조금이라도 성능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라면 최대한 적용하여 고성능 레이스바이크를 만들기위한 자이언트의 노력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자전거를 시승하며 만난 동호인 라이더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부분은 역시 구동계의 구성과 성능이다.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에는 시마노 울테그라 Di2 구동계가 장착되지만, 컨트롤레버는 유압 디스크브레이크를 사용하기위해 시마노 울테그라 외 ST-RS758 레버를 장착한다. 물론 Di2 구동계와 100% 호환되는 상급의 부품이다. 

휠은 튜브리스타이어를 장착할 수 있는 카본 휠인 자이언트의 ‘SLR 1 디스크 휠시스템’이 장착되어 있다. 카본 하이프로파일 림이지만 디스크브레이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열변형 걱정은 전혀 없다. 그리고 휠을 고정하는 방식은 QR레버 방식 스큐어가 아닌 직경 12mm의 스루액슬(Through axle) 타입으로 휠과 프레임을 더욱 단단하게 고정해 높은 강성을 만들어내는 데 도움을 준다. 

디스크브레이크 로터는 앞뒤 직경 140mm를 사용하며, 시마노 아이스텍 기술을 적용해 방열성능을 높였다. 그리고 디스크브레이크 캘리퍼는 최신 플랫마운트 규격을 적용한 BR-RS805를 사용해  포크와 프레임에 완벽하게 밀착되어 높은 일체감을 준다.

사실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는 이미 오랜 기간 동안 라이드매거진과 함께하며 시승을 진행했고, 업힐에서의 뛰어난 클라이밍 능력과 평지 스프린트시의 높은 프레임 강성에 대해서는 어떤 부족함도 없다는 찬사를 보내고 싶다. 여기에 디스크브레이크의 우수한 제동성능과 튜브리스타이어의 높은 접지력, 가볍고 부드러운 변속감의 Di2 구동계까지 필자가 생각하는 올라운더의 조건에 정말 딱 맞는 자전거다.  

아직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한 로드바이크가 대중화되지는 않았지만, 이미 MTB를 통해 디스크브레이크의 성능은 증명되었고, 점차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프로사이클링의 세계에서도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한 자전거로 좋은 성적을 내는 선수들이 나타나고 있는 지금,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는 ‘차세대’ 로드바이크를 소유하고자 하는 라이더에게 꼭 어울리는 자전거다.

 

자이언트의 MTB에 대해서

TCR을 만들어낸 마이크 버로우는 분명, 로드바이크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하지만, 그가 영감을 받았던 자이언트 카본 MTB MCM-1은 이미 1996년 세상에 등장해 MTB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었다. 마이크 버로우의 눈엔 로드바이크에 적용하고 싶을 정도로 특출난 존재였던 것일까? 자이언트는 1999년 XTC 시리즈를 등장시켜 그들의 패러다임을 확고하게 주장하기 시작했다.

처음 XTC 시리즈는 하드테일 SE와 풀서스펜션 DS로 나뉘어 출시되었다. 2003년에 들어서 풀서스펜션 라인이 분리되고, 우리가 알고 있던 하드테일 XTC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구동계를 제외한 거의 모든 구성요소를 스스로 만들어내는 자이언트답게 MTB에서의 변화도 주도해왔다. 29인치 휠 모델에 이어, 2014년에 내놓은 27.5인치 하드테일 XC 모델은 많은 라이더가 원했던 밸런스를 보여주었고, 뭐든지 다 하는 자이언트는 이것을 조금씩 다듬어 2017년에도 XTC 어드밴스 SL로 우리를 찾아왔다. 

 

자이언트 XTC 어드밴스 SL

어드밴스 SL은 자이언트가 보유한 가장 높은 수준의 카본기술을 적용했다는 뜻이다. XTC 어드밴스 SL 이름 그대로 최고의 소재와 기술력으로 완성돤 카본 프레임이라 보아도 좋다. 어드밴스 SL만을 위해 개발된 카본 나노튜브를 적용한 특수 레진을 사용해 충격에 14% 더 강하고, 가장 뛰어난 무게대비 강성을 지녔다. 어드밴스 등급대비 5% 더 가벼운데도 강성이 더 높다.

자이언트의 오버드라이브 헤드튜브는 상단 1-1/8인치, 하단 1-1/2인치 베어링을 사용해 상하 모두 1-1/8인치 베어링을 사용한 기존 헤드셋 대비 강성을 15퍼센트 끌어올렸다. 그것으로 따라오는 이점은 정확한 핸들링 느낌을 라이더의 손에 전달해주기도 하며, 라이더의 의지를 올바르게 포크를 통해 휠로 전달해준다. 육각형 단면의 다운튜브와 굵직한 파워코어 BB셸은 페달링 시 힘 손실 걱정은 덜어줄 것이다. 

구동계는 시마노 XTR 11단으로 준비했다. 라이더라면 누구나 원하는 그것으로, 크랭크와 디레일러, 카세트스프라켓, 브레이크에 이르는 모든 컴포넌트에 시마노 XTR을 적용했다. 가벼운 무게가 필수인 XC 라이더를 위한 최고의 자전거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휠은 자이언트 ‘XCR 0 27.5 컴포지트 휠시스템’으로 스루액슬 규격 전용 모델이다. 27.5인치 휠은 29인치 휠보다 가속이 빠르고 반응이 민첩하다. 여기에 1400g대의 가벼운 무게가 더해지면 마치 날개를 단 듯 산길을 빠르게 누빌 수 있는 완벽한 레이스머신을 위한 휠이 완성된다.

XTC 어드밴스 SL의 컨트롤을 완성하는 서스펜션포크는 100mm의 트래블을 가진 ‘폭스 32 플로트 스텝캐스트 팩토리’를 적용했다. 폭스의 최신, 최상급 서스펜션이 장착된 것으로 이해해도 무방하다. 가벼운 무게와 섬세한 세팅을 할 수 있는 댐퍼,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 에어스프링 시스템, 카시마코팅의 낮은 마찰력까지 레이스바이크에 요구되는 모든 요소를 갖췄다.

특히 오버드라이브 헤드셋과 폭스 32 플로트 스텝캐스트 팩토리 서스펜션 포크의 조합은 라이딩 시 빠르고, 민감하게 반응하며, 불필요한 충격을 걸러주고 필요한 정보만 통행을 허용해준다. 물론 이런 느낌은 컴포넌트가 뛰어나도 프레임이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 느끼기 힘들다. 

9kg의 무게와 어드밴스 SL로 다짐어진 프레임은 두 다리의 토크를 과하지 않게, 노면 상태에 맞춰 의도하는 대로 오를 수 있게 하고, 32t 싱글 크랭크와 이어진 40t 스프라켓이 이를 도와준다. 이 때문에 성난 야생마 같은 느낌이 아닌 잘 길들여진 경주용 말 같은 느낌이다. 의연하지만 누구보다 빠른 라이더가 되고 싶다면, 자이언트 XTC 어드밴스 SL이 전적으로 도와줄 것이다.

 

장르는 다르지만 라이딩에 대한 마음은 하나!

지금까지 디스크브레이크라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TCR 어드밴스 프로 디스크와 XC 하드테일의 최강자 XTC 어드밴스 SL을 살펴보았다. 두 대의 자전거는 완전히 다르다. 그래서 가장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 또한 다르다. 로드 바이크는 잘 포장된 도로일 것이고, MTB는 거친 산이나 험한 길일 것이다. 

필자는 현재 포장된 도로를 빠른 속도로 달릴 수 있는 로드바이크를 주로 타고 있다. 하지만 장애물을 뛰어 넘고, 거친 산을 오르내릴 수 있는 MTB도 너무나 매력적이라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하는 것은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급으로 어려운 질문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은 어떤 자전거를 타고 싶은가? 자신이 자전거를 즐기는 환경에 따라, 라이딩 스타일에 따라 선택은 여러분의 몫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