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5.30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예거 벤츄라 XX1 이글 - 타의 추종 불허하는 압도적 스펙의 하드테일 MTB

예거(JAEGER)는 스램의 공식 디스트리뷰터인 HK코퍼레이션의 고급 자전거 브랜드다. 첼로가 브랜드 파워를 중심으로 트렌드를 주도하는 대표 브랜드라면, 예거는 합리적인 품질과 가격, 소박하지만 쉽게 질리지 않는 디자인을 바탕으로 실속을 강조해왔다. 또한 스램의 공식 디스트리뷰터인 HK코퍼레이션의 브랜드답게 예거의 상급 로드바이크와 MTB는 스램 컴포넌트를 장착한다.

예거의 MTB 라인업은 티타늄, 카본, 알루미늄 프레임의 하드테일로 구성된다. 이 중 카본 프레임의 하드테일 MTB인 ‘벤츄라(VENTURA)’는 장착된 구동계에 따라 ‘XX1 이글(XX1 EAGLE)’과 ‘GX’의 2가지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이 중 상위 모델인 벤츄라 XX1 이글은 다른 브랜드의 MTB에서 보기 드문 독특한 부품 구성과 뛰어난 가격대비 성능으로 MTB 구입을 준비하는 라이더라면 주목할 만한 모델이다.

 

프레임, 하드테일의 기본 그 자체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 ‘벤츄라 XX1 이글’의 특징은 구동계다. 스램 XX1 이글 12단 구동계를 장착한 하드테일 MTB로, 서스펜션 포크와 휠세트, 핸들바와 시트포스트에 이르기까지 스램 그룹의 컴포넌트를 장착했다.

일반적으로 많은 자전거 브랜드가 ‘프레임’을 강조한다. 자전거의 핵심기술이 프레임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예거 벤츄라 XX1 이글은 여러 메이저 자전거 브랜드와 다른 길을 걷는 것으로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실구매자의 입장에서 바라볼 때 예거 벤츄라는 기존 자전거 브랜드가 감추고자 하는 마케팅의 그림자를 날카롭게 파고든다. 

특수한 설계를 적용했거나, 기술과 유행을 선도하는 몇몇 브랜드의 자전거를 제외하면 많은 자전거 브랜드가 중국이나 타이완 메이커에 프레임 생산을 위탁한다. 같은 공장에서 여러 브랜드의 자전거 프레임이 생산되기도 하며, 검증된 기술을 보유한 메이커가 우수한 소재를 사용해 만든 프레임이라면 사실 브랜드에 따른 품질과 성능의 차이는 크지 않다.

예거는 화려함을 내세우는 브랜드가 아니다. 검은 바탕에 은회색의 ‘JAEGER’로고를 새긴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은 예거의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주는 듯하다. 예거 벤츄라의 프레임에서 특별함을 찾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잘 뜯어보면 하드테일 MTB 프레임의 기본에 충실한 형태다. 마름모에서 직사각형으로 단면 형태가 변하는 각진 다운튜브와 두터운 헤드튜브, 헤드튜브에서 시트튜브 쪽으로 갈수록 얇아지는 탑튜브 형상에 이르기까지 철저히 트렌드를 따르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체인스테이는 두껍고, 시트스테이는 얇다. 체인스테이의 끝부분이 대각선으로 꺾여있는데, 왼쪽 체인스테이를 살펴보면 이 부분에 디스크브레이크 캘리퍼가 장착되며, 체인스테이 하단의 드롭아웃은 카본 소재로 스루액슬의 나사가 결합되는 부분은 알루미늄으로 마감했다. 여러 하드테일 프레임의 장점을 철저히 벤치마킹해서 만든 프레임이라는 느낌이다. 비록 수수하지만 표면의 페인팅과 마감에도 흠잡을 데가 없다. 잘 만든 프레임이다.

 

스램 최상위 구동계로 무장한 하드테일

프레임은 기본기 그 자체라 부를 만큼 기본에 충실하지만, 컴포넌트의 구성은 화려함 그 자체다. 스램 XX1 이글은 풀서스펜션 MTB를 중심으로 여러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에 장착되는 컴포넌트다. 현재 12단 변속을 지원하는 유일한 메이저 브랜드의 변속시스템이며, 특히 1단의 거대한 50T 스프라켓이 보는 이를 압도한다.

스램 XX1 이글은 싱글 체인링 크랭크용으로 개발된 구동계다. 크랭크 체인링의 다단변속 없이도 넓은 기어비를 확보하기 위해 이런 독특한 카세트스프라켓이 만들어졌다. 거대한 스프라켓은 얼핏 보기에 무거워 보이지만, 스프라켓 내부가 텅 비어 있는 스램 특유의 구조 덕분에 굉장히 가벼우면서도 대단히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디레일러는 9T의 작은 고속기어에서 50T의 거대한 저속기어에 이르기까지 일정하고 자연스러운 변속감을 제공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스램의 ‘X-호라이즌’이라는 독특한 디자인이 적용된 것이 가장 중요한 특징이다. XX1 이글을 비롯해 X-호라이즌 기술이 적용된 스램 변속기는 작은 스프라켓에서 큰 스프라켓으로 변속기가 움직이는 궤적이 거의 수평을 유지하기 때문에 위아래 흔들림에는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오프로드를 질주하는 자전거가 마구 요동치더라도 흔들림에 의해 변속기가 멋대로 움직이거나 그로 인한 트러블을 일으키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크랭크는 ‘원피스’ 방식의 스파이더 일체형 체인링을 카본 크랭크 암에 장착하는 방식이다. 스파이더에 볼트를 이용해 체인링을 고정하는 기존 방식에 비해 훨씬 구조가 간단해 트러블의 가능성이 적고, 체인링의 강성이 높다. 다단 체인링을 사용하는 크랭크와 비교해 무게도 훨씬 가볍다는 점은 굳이 자세한 설명이 필요 없으리라.

 

휠세트에서 핸들바까지 고성능 파츠로 완성도 UP!

앞서 휠세트와 서스펜션 포크, 시트포스트에서 핸들바에 이르기까지 스램의 컴포넌트가 사용되었다고 언급했다. 휠세트는 스램의 롬 40(ROAM 40), 서스펜션 포크는 락샥 시드 XX 27.5(SID XX 27.5), 시트포스트와 같은 컴포넌트는 트루바티브 스타일로 T30(STYLO T30)을 사용했다. 많은 자전거 완성차 브랜드가 눈에 잘 띄지 않는 부분에 저렴한 컴포넌트를 사용함으로써 원가절감을 시도한다. 그러나 예거 벤츄라 XX1 이글에 사용된 컴포넌트는 업계에서 인정받는 높은 인지도를 가진 브랜드 제품이다. 

락샥 시드 XX는 크로스컨트리 레이스용으로 개발된 고성능 서스펜션 포크다. 에어스프링과 ‘모션컨트롤 DNA’ 경량 댐퍼를 적용한 락샥을 대표하는 레이스용 모델. 오프로드를 고속으로 주행할 때 서스펜션이 연속적인 충격을 받아들일수록 성능저하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시드 XX는 ‘래피드 리커버리 리바운드’ 기술로 가장 거친 노면을 달릴 때라도 성능저하가 거의 없다. 또 갑작스러운 브레이킹 시 서스펜션이 압축되며 자전거가 앞쪽으로 쏠리는 ‘다이브’ 현상을 줄여주며, 서스펜션에 락을 걸거나 푸는 리모트레버는 유압식 XLoc을 적용했다.  

스램 롬 40은 크로스컨트리, 트레일, 올마운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에 활용할 수 있는 내구성과 무게, 구름성의 밸런스가 우수한 휠세트다. 24개의 스트레이트 풀 에어로 스포크로 빌딩된 휠의 무게는 1,615g으로 준수한 편. 튜브리스타이어를 지원하며 허브는 뛰어난 구름성을 자랑한다. 

참고로 서스펜션 메이커 락샥과 컴포넌트 메이커 트루바티브는 스램 그룹에 의해 인수된 브랜드다. 오리지널 컴포넌트의 개성과 독립된 브랜드를 유지하고 있지만, 결국 스램 컴포넌트와 함께 사용될 때 가장 잘 어울리며, 성능을 100% 이끌어낼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그리고 HK코퍼레이션이 스램의 국내 공식 디스트리뷰터라는 점은  벤츄라 XX1 이글이 어떻게 최고의 컴포넌트를 사용하면서도 비싸지 않은 가격에 출시할 수 있는지를 명쾌하게 설명해준다.

가격이 자전거를 고르는 선택 기준의 전부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럼에도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스램 XX1 이글 구동계와 롬 30 휠세트, 락샥 시드 XX 서스펜션 포크의 가격만 해도 이미 400만 원에 이른다. 프레임과 다른 컴포넌트의 가격을 더한다면 완성차의 가격은 500만 원을 훌쩍 넘어갈 것이다. 그러나 벤츄라 XX1 이글의 완성차 가격은 390만 원, 이만하면 다른 브랜드에서는 내놓기 어려운 압도적인 수준의 가성비라는 표현이 과장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누구나 선 듯 지갑에서 꺼낼 수 있는 금액이 아니다. 그러나 가성비를 중시한 모델은 주로 입문자용, 중급자용 모델에 국한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플래그십’에 해당하는 고성능 모델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는 쉽게 만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예거 벤츄라 XX1 이글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