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6 수 14:30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국내뉴스
쌍용자동차, 2012년 임·단협 조인식 가져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는 17일 2012년 임·단협 조인식을 갖고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간 협력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지난 7월 3일 2012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이뤄냈으며, 이어 4일 실시된 조합한 투표에서 53%로 합의안을 가결함으로써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임·단협 협상을 타결한 바 있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열린 임.단협 조인식에는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와 김규한 노조위원장 등 교섭위원들이 참석해 합의안에 대한 최종 서명과 함께 협력적 노사관계를 위한 화합을 다짐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0년 이후 3년 연속 무파업으로 임.단협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되었으며, 노사관계 대전환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기 위한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한편, 2012년 임단협 합의안의 주요내용은 ▲기본급 7만 9천원 인상 ▲무급휴직자 지원방안 추진(복지혜택 확대 및 협력업체 재취업) ▲단체협약 일부 개정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으며, 이중 무급휴직자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오는 20일 쌍용자동차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취업한마당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2010년 이후 3년 연속 업계 최초로 임.단협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되었다”며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한 만큼 노사 상호간에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중장기 발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