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화 15:01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트리트 모터사이클 영상
베스트셀러 브이트윈 네이키드의 부활, 2016년형 스즈키 SV650A

스즈키 SV650은 1999년 최초로 출시해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를 이어오고 있는 네이키드 바이크다. 세계적으로도 41만 여대가 판매됐고, 이미 성능면에서 증명된 V트윈 엔진과 경량화 된 차체를 바탕으로 코너링이 가볍고, 즉각적인 스로틀 반응을 연출해 여유롭지만 스포티한 라이딩이 가능하다.

SV650A는 일반적인 모터사이클임에도 불구하고 도심을 물론 레이스 트랙에서도 높은 성능을 과시한다. 준수한 성능, 부담 없는 디자인을 자랑하는 SV650A는 2016년을 맞아 무려 140여개의 파츠들을 교체/개선하며 새로이 등장했다. SV650A는 곧 국내에 수입될 예정이다.

자사의 SFV650(글라디우스)의 645cc 수랭식 DOHC 브이트윈 엔진을 베이스로 하는 SV650A는 기존의 엔진에서 60여개 이상의 파츠와 구성 요소가 새롭게 설계되었다. 유로4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중/저속 rpm에서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며, 최고출력 및 높은 연비 효율을 자랑한다. 최고출력은 8500rpm에서 75마력, 최대토크 8100rpm에서 6.5kgm을 발휘한다. 또한 V트윈 엔진 특유의 엔진음과 고속에서 부드럽고 손쉬운 컨트롤이 가능한 것이 이번 SV650A의 특징이며, 동급에서 가장 높은 출력을 발휘한다.

업그레이드 된 엔진의 피스톤과 피스톤 링은 높은 강도와 가벼운 무게를 위해 FEM(유한요소법) 분석 기술로 새롭게 설계됐다. 모든 피스톤 스커트부에는 레진으로 코팅됐으며, 그 외의 파츠들은 모두 주석으로 도금되어 마찰빈도를 줄이고, 내구성 향상을 이끌어냈다. 이는 스즈키 모터사이클 최초로 시도된 방식이다.

또한 오일 팬으로부터 새어나오는 연소가스를 블로우-바이(Blow-by) 가스라고 한다. 블로우-바이 가스량이 높다는 건 그 만큼 연소실의 기밀이 유지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새어나오는 가스가 많을수록 출력이 낮아지고, 연료 효율도 떨어지게 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SV650A는 L자 모양의 피스톤 링을 새롭게 설계해 블로우-바이 가스를 줄여 배기가스를 감소시키고 연소 효율을 높였다.

또한 SCEM(Suzuki Composite Electrochemical Material) 도금 실린더를 적용해 마찰을 감소시켰고, 열전도 및 내구성을 향상시켰다. SV650A의 듀얼 스파크 실린더 헤드 역시 스즈키 모터사이클 최초로 적용됐으며, 듀얼 스파크 기술을 적용한 실린더 헤드는 높은 연비효율을 자랑하고, 배출 가스 또한 감소시켰다.

더불어 연료 분사방식도 SDTV(Suzuki Dual Throttle Valve) 39mm 스로틀 밸브를 이용하며, 2차 스로틀 밸브는 서브 모터로 제어하여 동력의 전달이 부드럽고 연소 효율을 최적화했다. SV650A의 공인 연비는 26.05km/L(WMTC기준 3.84L/100km)다. 이는 동급 대비 가장 좋은 수치 중 하나다.

SV650A는 새롭게 설계된 로우 rpm 어시스트 컨트롤 기술이 탑재됐다. 이 기술은 저속 주행이나 출발 시 엔진 rpm 센서가 ECM에 신호를 보내 ISC 시스템을 활성화하고, 이후 ISC 회로를 개방해 엔진 rpm을 일정수준으로 향상시킨다. 또한 극저속 토크가 희박한 V트윈 엔진의 특성을 보안, 엔진 시동을 일정 수준 유지시켜 라이더가 저속에서 부드럽게 출발할 수 있도록 도와 미들급 바이크 입문자들도 쉽게 운행할 수 있도록 했다.

에어 클리너와 머플러도 개선됐다. 에어클리너는 변경된 흡입량에 맞춰 흡기 포트의 길이를 조정하여 중속 영역에서 강력한 토크를 생성한다. 새롭게 설계된 머플러는 기존의 글라디우스 보다 가벼워졌다. 또한 로워 챔버가 없어졌고, 삼각 형태의 머플러 바디는 스포티한 느낌을 주며 스즈키 V트윈 엔진 특유의 배기음을 느끼게 한다.

냉각 시스템의 변화도 있다. 액화 오일 쿨러를 사용하며, 새롭게 설계된 라디에이터는 냉각 팬이 확장되어 냉각 효율을 높였다.

섀시도 글라디우스와 공유한다. 하지만 약 70곳 이상의 새로운 파츠가 추가/개선되면서도 ABS 모델 기준 차량 중량이 기존에 비해 약 8kg 감소했다. 스즈키 V트윈 엔진 디자인으로 시트와 연료탱크가 슬림화되어 하체 이동이 수월하고, 연료탱크의 폭이 64.5mm 줄어들어들었음에도 용량은 북미 사양 기준 14.5L다.

 

SV650A는 스트리트 장르 동급 바이크 중 가장 낮은 785mm의 시트고를 자랑한다. 신장 170cm의 라이더가 앉았을 시 두 다리가 모두 땅에 닿는다고 한다. 또한 양 다리를 걸치는 사이드 커버는 슬림화되어 지면에 발을 쉽게 내딛을 수 있다. 라이딩 포지션은 기존 보다 편안해졌지만 스포티한 본래 특성은 그대로 유지했다. 허리를 곧바로 세우는 업라이트 포지션으로 라이더의 피로를 덜어주며 도심 및 와인딩 주행에서도 무리 없이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서스펜션은 41mm구경 텔레스코픽 프론트 포크, 63mm구경 링크 타입 리어 쇽을 사용한다. 프론트 포크는 125mm 스트로크로 작동하며, 리어 쇽은 노면 환경에 맞게 효율적인 라이딩을 즐길 수 있어 민첩하고 안정된 느낌을 제공한다. 리어 서스펜션 스프링 프리로드는 7단계로 조절 가능하다.

브레이크 세트는 전면 290mm 플로팅 마운트 듀얼 디스크를 사용하며 ABS를 기본 장착한다. 닛신에서 개발한 새로운 ABS 제어 유닛은 기존 글라디우스보다 830g 경량화 됐고, 콤팩트한 사이즈를 보여준다. 또한 1회전 당 50회를 모니터링하여 도로상태 변화 또는 과도한 제동으로 인한 잠김을 사전에 방지한다. 사진 속 좌측 ABS 유닛은 기존 글라디우스, 우측은 경량화된 SV650A ABS 유닛이다.

타이어 세트는 프론트 120/70-17, 리어 160/60-17이다. 던롭사의 타이어를 사용하며, 5스포크 캐스트 알루미늄 휠은 TPR사에서 제조한 OEM파츠로 무게를 줄여 손쉬운 핸들링과 스포티한 외관을 자랑한다. 던롭사의 래디얼 타이어는 일반 도로에서 스포츠 라이딩을 즐기기에 충분한 접지력과 안정성을 제공한다.

계기반은 상급 기종 GSX-S에서 쓰던 풀 디지털 미터로 바뀌었다. 아날로그 매커니즘을 제거한 계기반은 6단계로 밝기 조절이 가능하며, 풀 LCD 설계로 275g 이라는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또한 순간 연비 표시등과 평균 연비 소모량이 표기되어 라이더에게 효율적인 연비 주행이 가능토록 했다.

계기반은 스피드미터, 타코미터, ODO미터, 듀얼 트립미터, 수온계, 주행 거리, 연료게이지 등이 표시된다. 또한 막대형 타입 타코미터의 피크-홀드 기능은 rpm이 떨어질 시 상단에 최종 rpm 포지션을 실시간으로 표시해 준다.

또 손쉬운 사용을 위해 이지 스타트 시스템을 도입했다. 스즈키 이지 스타트 시스템은 작년 첫 출시된 기술이다. 일반 모터사이클의 경우 엔진 시동 시 엔진이 작동할 시점까지 스타터 스위치를 누른 상태로 클러치 레버를 잡고 있어야 하지만, 이지 스타터 시스템으로 스위치를 한 번만 누르면 시동이 걸린다. ECM이 신호를 감지한 순간 스타터 모터가 일정시간 회전하도록 유지시켜 정차가 많은 도심이나 혼잡한 도로에서 유용하다.

헤드라이트는 원형 디자인으로 설계했다. 멀티 리플렉터 타입으로 60W 전구를 사용해 야간 주행 시에도 시인성이 높아 안전한 라이딩을 하게 한다. 테일라이트는 가늘고 평평한 디자인으로 기존 글라디우스의 할로겐 등 대신 LED 램프를 채용해 높은 피시인성을 제공한다.

시트의 형태는 기존 글라디우스 보다 얇아졌다. 시트폭 또한 동급 대비 가장 가늘다. 또한 시트와의 접지력을 높여 스포티한 라이딩 포지션을 중시했다. 동승자 시트 하단에는 두 개의 루프를 설치하여 짐을 걸 수 있어 투어링 가기도 좋은 설정이다.

SV650A의 유럽 출시 예정 가격은 환산 시 약 800만 원 선이다. 국내 수입될 SV650A의 가격도 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ABS 기본 탑재, 동급대비 늪은 수준의 엔진 성능과 연비, 낮은 시트고 등 각각의 장점들이 고루 조합된 SV650A는 미들급 입문자는 물론 리터급 바이크를 타고 있는 라이더에게도 재밌고 쉽게 접할 수 있는 모터사이클이다. V트윈 엔진 특유의 박력과 네이키드 바이크만의 편안한 주행감을 만끽하고 싶다면, 높은 가격대 성능비를 갖춘 SV650A는 매력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