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14 수 17:50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뉴스 국내뉴스 모터사이클 영상
[2016서울모터사이클쇼] 혼다코리아, 국내 최초로 공개된 아프리카 트윈과 네오윙

제 1 회 서울모터사이클쇼가 3월 31일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에 참가한 혼다 코리아는 기존의 라인업 모델은 물론 작년에 양산화 발표만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어드벤처 모터사이클 CRF1000L 아프리카 트윈과 콘셉트 바이크 네오윙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또 혼다의 글로벌 3억대 생산이라는 큰 성과를 기념하는 이벤트도 함께 실시했다.

 

 

국내 처음으로 공개된 CRF1000L 아프리카 트윈

이번에 공개된 모델 중 가장 큰 관심사는 역시 CRF1000L 아프리카 트윈이었다. 최악의 주행 조건에서 치러지는 다카르 랠리에서 1980년대 여러 차례 우승을 거두며 ‘사막의 혁명’이라는 네이밍을 얻은 XRV 시리즈의 DNA를 계승해 20년 만에 신설되어 돌아왔다.

 

본격 어드벤처 모터사이클 CRF1000L은 998cc 수랭 병렬 2기통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94마력/7,500rpm, 최대토크 10kg.m/6,000rpm을 발휘한다. 이 엔진은 270도 위상 크랭크샤프트와 혼다의 4밸브 유니캠 헤드 등을 적용해 콤팩트한 사이즈와 고성능을 실현 시켰다. 또 험로 주파에 유리한 전륜 21인치, 후륜 18인치 스포크 휠을 장착했다.

 

켜고 끌 수 있는 ABS와 토크를 3단계로 선택할 수 있는 HSTC 시스템을 적용해 적극적인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하다. 높이 조절이 가능한 시트는 870mm에서 850mm까지 변경이 가능하다. 혼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6단 DCT(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는 수동모드, D모드, S모드로 주행 환경에 맞춰 선택이 가능하다. CRF1000L 아프리카 트윈은 오는 6월 국내에 출시 예정이다.

 

콘셉트 모델 네오윙

네오윙은 2016년 국내에 최초로 공개된 콘셉트 모델로 혼다의 첨단 기술이 담겨있는 하이브리드 삼륜 모터사이클이다.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새로운 라인으로 자리 잡은 삼륜 모터사이클에 요즘 각광받는 친환경 설계를 더했다. 큰 차체와 전체적으로 직선을 사용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과격하고 강렬한 첫인상을 준다.

 

네오윙은 이번 혼다 행사장에 유일한 삼륜 바이크로 4기통 수평대향 엔진에 전기모터를 더한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혼다의 기술력이 고스란히 들어간 하이브리드 파워유닛을 적용한 신설된 콘셉트 모델로, 고배기량 바이크에서 느낄 수 있는 경쾌한 운동성능과 느린 속도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성능이 강점이라 발표했다.

 

비즈니스 스쿠터 벤리110

 

PCX

비즈니스 스쿠터 벤리110은 일인 시트를 적용해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하고 리터당 53km라는 만족스러운 연비를 자랑하는 스쿠터다. 2016년형 모델은 안전한 경사면 주차를 위해 프론트 브레이크 레버 잠금 기능을 적용해 한 손으로 손쉽게 주차가 가능하다. 사이드 스탠드와 메인스탠드 내구성 강화와 리어 데크의 높이를 30mm 하향 조정해 적재 편의성을 높여 업무 효율을 높였다. 오목한 모양의 스텝 플로어 디자인을 적용해 기존보다 편안한 발착지성을 느낄 수 있다.

 

또 국내 출시 이후 만대 이상 판매된 PCX는 125cc의 엔진에 아이들링 스톱 시스템을 적용해 리터당 54.1km라는 동급 최고 연비를 자랑한다. 자료가 공개된 2017년형 PCX는 LCD 계기반 및 스마트 키가 적용되어 기존보다 편리하게 시동을 걸 수 있고, 위치 확인 및 도난 경보 기능도 추가되었다. 이 밖에 신설된 엔진 eSP(enhan Smart Power)가 적용된다.

 

MSX125

 

CBR125R

MSX125는 패션 바이크 아이콘으로 콤팩트한 차체 사이즈로 조작이 간편해 입문용뿐 아니라 레져용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모델이다. 125cc 공랭식 단기통 엔진으로 최고 출력 9.8마력, 최대 토크 1.1kgm를 낼 수 있다. 스포츠 바이크 라인업 CBR 시리즈도 전시됐다. CBR125R은 가벼운 차체와 만족스러운 엔진성능이 강점이다. 124.7cc 수랭 단기통 엔진을 장착하고 있는 스포츠 바이크지만 혼다의 연료 공급장치인 PGM-FI 시스템을 적용해 리터당 57.3km의 동급 모델 대비 경이로운 연비를 자랑한다.

 

CBR500R

 

CBR1000RR

CBR500R은 471cc 병렬 2기통 엔진으로 50마력의 최대 출력을 낼 수 있다. 또 배기량에 비해 190kg의 가벼운 차체 중량을 가지고 있어 다루기 쉽고 고배기량에서 나오는 넉넉한 출력이 강점이다. 혼다의 대표 슈퍼 스포츠 모터사이클 CBR1000RR은 MotoGP에 활약 중인 RC212V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혼다의 고출력 엔진을 탑재해 강력하지만 부드러운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또 슬리퍼 클러치와 전자식 스티어링 댐퍼 장착으로 기어 변속 및 갑작스러운 속도 변화에도 높은 안심감을 느낄 수 있고, 파인 다이-캐스트 알루미늄 프레임을 적용하고 구성 부품을 중앙으로 집중시켜 가볍고 부드러운 핸들링을 실현했다.

 

CB1100EX

과거 CB 시리즈의 감성을 물려받은 CB1100EX는 기존 형제 모델들의 DNA를 계승하면서 디자인, 시트, 등 다양한 부분이 진화되어 개발되었다. 1,140cc 공/유랭 직력 4기통 엔진으로 최대 출력 89마력을 낼 수 있다. 우수한 밸런스를 갖춰 편안한 주행이 강점인 모델이다.

 

NC750X

 

인테그라

미들급 어드벤처 모터사이클 NC750X는 신형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일상 주행은 물론 중장거리 투어링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한 모델이다. 방풍 성능이 향상된 윈드스크린과 러기지 박스 리드 윗면에 유틸리티 레일을 설정하는 등 편의성이 증대됐다. 변경된 머플러는 공진기를 적용해 한층 더 존재감 있는 배기음을 완성시켰다. 직렬 2기통 엔진을 탑재했고, 리터당 42km로 경제적인 연비를 실현했다. 중저속에 유리한 엔진 세팅으로 도심에서도 만족스러운 주행이 가능하다.

 

동일한 베이스를 가지고 새로운 스쿠터 라인을 구성하고 있는 인테그라는 기존보다 개선된 엔진으로 리터당 39km의 동급 최고 연비를 완성시켰다. 또 콤팩트해진 2세대 DCT를 적용해 차체 중량 감량에 도움을 줬고, 기존 모델에 비해 넓어진 러그룸과 시트 디자인을 적용했다.

 

GL1800 골드윙

혼다의 프리미엄 투어러 GL1800 골드윙은 오랜 기간 꾸준하게 국내 인지도를 유지하고 있는 모터사이클이다. 럭셔리 투어러답게 크루즈 컨트롤, 전자식 후진장치, 버튼조절식 리어 서스펜션 등 첨단 장비들이 녹아있다. 1,832cc 수랭식 수평대양 6기통 엔진으로 차체 진동을 최소화하고, 저중심 설계로 만족스러운 승차감은 물론 큰 차체와 무거운 중량임에도 민첩한 코너링이 가능하다.

 

또 골드윙의 새로운 버전으로 자리 잡은 GL1800 F6B(골드윙 F6B)는 기존의 장점은 유지하고 길고 낮은 차체와 짧아진 윈드 스크린으로 도시적인 감각과 한층 젊어진 디자인이 강점이다. 특히 동일한 차체 구성이지만 잘 다듬어진 가벼운 중량으로 기존 모델에 비해 날렵해진 주행 감각을 느낄 수 있다.

 

GL1800 F6B(골드윙 F6B)

혼다의 올해 기대작으로 나온 아프리카 트윈은 공개 전부터 관심받고 있던 모델이었던 만큼 현장에서 취재 열기 또한 대단했다. 이미 치열해진 어드벤처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기 충분한 모델로 보여 혼다가 기대한 성과를 만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모터사이클 시장은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한 탈것이라는 바람이 불고 있다. 이미 해외에 공개된 EV-CUB를 비롯해 이번에 공개된 네오윙으로 혼다의 미래 라인업을 일부분이나마 엿볼 수 있는 기회였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