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9.27 수 13:38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자전거
모던 레트로스타일 일렉트릭바이크, Oto Cycles 시승기






스페인에서 만들어진 레트로스타일 전기자전거 ‘오토싸이클(Oto cycle)’이 우리나라에서 판매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솔직히 놀랐다. 국내의 전기자전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판매되고 있는 전기자전거의 대부분이 실용성과 가격에 초점을 맞춘 모델이기 때문이다. 반면 오토싸이클의 전기자전거는 레트로 스타일의 멋에 초점을 맞춘 모델로, 그동안 우리가 보아왔던 생활자전거 스타일과는 추구하는 방향성이 완전히 다르다.

배터리와 모터의 성능만을 보면 저렴하고 빠른 전기자전거가 얼마든지 있겠지만, 오토싸이클의 매력은 숫자와 스펙으로 표현할 수 없다. 자동차에 비유하자면 오토싸이클은 실용적인 왜건이나 세단이 아니다. 사람들의 시선을 붙잡을 클래식카나 리무진에 비유하는 것이 어울린다. 출퇴근을 보다 편안하게 만들어줄 실용적인 전기자전거를 원한다면 다른 모델을 알아보기를 추천한다. 그러나 바닷바람을 맞으며 해변도로를 여유롭게 달리는 낭만을 꿈꾸는 이에게 어울리는 자전거를 찾는다면 가성비 높은 실용적인 모델만이 그 해답은 아닐 것이다.

오토싸이클의 시승을 위해 부산광역시 수영구의 쇼룸을 방문했다. 쇼룸에서 대로를 따라 조금만 이동하면 금방 광안리 해수욕장이 나온다. 시승과 사진촬영을 담당한 두 명의 기자가 OTOR와 OTOK, 오토싸이클의 두 모델을 나눠 타고 광안리 해수욕장 인근 도로로 나섰다.







오토싸이클 OTOR과 OTOK은 모던 레트로스타일을 표방하면서도 완전히 다른 스타일을 가진 모델이다. OTOR와 OTOK, 뒤 글자 하나만 다르다. 얼핏 보면 비슷한 두 자전거 R과 K의 차이점은 뭘까? 둘 다 예쁘장하긴 마찬가지지만 일단 타보면 성격이 나온다. OTOR는 낮은 포지션의 휠베이스가 긴 로우라이더 마냥 편하게 탈수 있는 반면, 크루저를 베이스로 디자인한 OTOK은 그에 비해 포지션이 높고 좀 더 민첩한 편이다.



OTOR, 시선을 사로잡는 일렉트릭 로우라이더







OTOR를 시승하는 내내 사람들의 시선을 느꼈다. 전기자전거이기 이전에, 국내에서 로우라이더 스타일의 자전거를 찾아보기 어려운 것 또한 그 이유일 것이다. 로우라이더 스타일의 자전거는 일반적인 자전거와 주행의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 우선 라이더의 앞으로 다리를 쪽 뻗은 자세에 적응해야 하고, 댄싱이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이것을 로우라이더 스타일 자전거의 단점으로만 볼 수는 없다. 무게중심이 낮고 휠베이스가 길어 주행 시 굉장히 안정적인 느낌을 주는 것은 로우라이더스타일만의 매력이다. 사람들 사이를 빠져나가거나 좁은 골목길에서의 숏 턴은 다소 어렵지만, 몸을 좌우로 살짝 기울이며 무게중심을 옮기는 방법을 익히면 독특한 주행감의 코너링을 비롯하여 낮은 속도를 내면서도 재미있게 탈 수 있다.








로우라이더와 전기모터의 만남은 그야말로 찰떡궁합이다. 차체가 무겁고, 페달에 체중을 실어 밟을 수 없기 때문에 가속이 둔하다는 단점을 전기모터가 커버해준다. OTOR에는 흔히 ‘벌룬타이어’라 불리는 초광폭 타이어가 장착되어있는데, 이는 다른 로우라이더 스타일 자전거에서 보기 어려운 것이다. 아마 일반적인 자전거에 이런 무거운 광폭타이어를 장착한다면 라이더의 다리가 제법 고생을 하겠지만, 전기모터의 강한 토크를 이용해 효과적으로 지면을 박차고 달리기에는 오히려 이런 타이어가 도움이 된다. 서스펜션이 없지만 풍만한 타이어가 노면의 진동을 흡수하기에 승차감이 제법 부드럽다.



OTOK, 스포티하면서 부드러운 주행감의 일렉트릭 크루저








남다른 스타일보다 주행의 즐거움을 원한다면 OTOK이 더욱 매력적일지도 모르겠다. OTOK의 프레임은 크루저에 기반을 둔다. 하지만 아메리칸스타일의 비치크루저는 아니다. 흔히 노스 로드(North road) 스타일이라 부르는 핸들바를 장착했고, 허리를 숙이지 않은 편안한 자세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OTOK의 특징은 링크와 스프링을 이용한 스프링거(springer) 포크다. 60~70년대의 차퍼스타일 바이크에서 종종 볼 수 있는 형태인데 구조가 복잡하고 무겁다는 이유로 요즘 자전거에서는 찾아보기 어렵다. 하지만 전기자전거인 OTOK이라면 포크의 무게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스프링거 포크를 장착한 자전거를 타본 것은 처음이었지만 타보니 굉장히 멋진 물건이다.







MTB의 서스펜션 포크와는 전혀 다른 주행감이다. 마치 구름처럼 허공을 둥실거리며 달리는 듯한 ‘멍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부드럽고 독특한 승차감을 지녔다. 스프링거 포크 뿐 아니라 커다란 스프링이 장착된 브룩스안장, 그리고 타이어의 조합이 만들어낸 콤비네이션이다.







OTOR와는 달리 무게중심이 다소 높은 느낌이지만 긴 휠베이스 덕분에 불안한 느낌은 들지 않는다. 앞바퀴 허브에는 스터미아처의 드럼브레이크가, 프레임 뒤쪽에는 듀얼피봇 캘리퍼브레이크가 달려있다. 빠른 속도로 달리다가 브레이크레버를 꽉 잡아도 드럼브레이크 특유의 끈적하게 감기는 듯한 부드러운 감속 덕분에 전복될 것 같은 불안감이 없다. 제동력도 충분하다.



파워풀한 모터 세팅, 옵션에 따라 업그레이드 가능








제원을 살펴보면 250W 브러시리스 모터와 15A 컨트롤러가 장착되며, 연료탱크 내부에는 36V 10.4A의 NCM(LiNiCoMn) 배터리 셀이 가득 들어있다. 배터리 셀은 삼성 제품을 사용한다. 25km/h의 최고 속력을 낼 수 있으며, 배터리를 가득 충전하면 노면에 따라 40~60km의 거리를 달릴 수 있다.

옵션인 500W 모터와 20A 컨트롤러를 장착해 파워 업 하면 시속 42km/h까지, 750W 모터와 23A 컨트롤러를 장착하면 시속 53km/h까지 최고 속력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기본모델이라도 전기자전거로서의 성능은 충분하다.








오른쪽 레버의 스로틀을 당겨 스쿠터처럼 조작하거나, 페달을 밟을 때 모터가 자동으로 연동되어 작동하는 PAS(Power Assist) 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 핸들바에는 디지털 계기반이 장착되어있는데, 계기반의 스위치를 눌러 모터의 어시스트를 5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어시스트 단계를 조절함에 따라 페달링에 모터가 힘을 더하는 타이밍이 달라진다.

관광객과 차가 많은 광안리 인근 도로를 달리는 동안에는 PAS보다 스로틀 모드를 사용하는 것이 훨씬 편하다. 빠른 속력으로 달리는 것은 아니지만 교통 흐름에 따라 적절한 가속과 감속이 필요한데, 강한 토크로 저속에서도 충분한 가속성능을 보여준다. 시판되는 전기자전거들과 비교하면 초반 토크가 세다는 느낌이다. 컨트롤러를 배터리의 소모를 줄이는 것보다 쾌적한 라이딩에 초점을 맞춰 세팅한 듯하다.








한적한 자전거도로에 들어서면서 PAS모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달리기 시작했다. 시속 25km/h정도로 편안하게 순항속도를 유지하며 달린다. ‘발을 가볍게 페달에 올려놓기만 했다’고 생각했지만 제법 빠른 속도를 내는데, 페달링을 멈추고 모터의 힘만을 사용해서 달리니 가속성능이 조금 떨어지는 느낌이다. 전기자전거를 타더라도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근육이 일을 하고 있다는 증거다.








아예 모터를 끄고 페달링으로만 달려보았다. 23kg이라는 육중한 무게가 둔하게 느껴질 것이라 예상했지만, 일단 속도가 붙으니 유지하기는 쉽다. 가속에만 모터를 사용하고 평지를 순항하며 달릴 때 페달링만을 사용한다면 제원 이상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을 것 같다.



생산량 전부가 커스텀, 세상에 하나뿐인 자전거를 원한다면?

스페인에서 만들어지는 오토싸이클은 전량 수공으로 만들어진다. 회사의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1달에 불과 10대 정도만 생산된다. 덕분에 가격은 무척 비싸다. OTOK의 기본모델이 590만원, OTOR의 기본모델이 790만원인데 추가 옵션 장착과 업그레이드에 따라 값이 더 올라갈 수 있다.

하지만 수공으로 소량 생산되는 덕분에 나만의 자전거를 만들 수 있다.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면 프레임 색상과 배터리 탱크 색상 그리고 매력 포인트인 안장과 그립 컬러 까지 거의 모든 외관을 주문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커스텀 프로그램을 확인할 수 있다. 오토싸이클의 해외 이미지를 검색 해보면 어느 하나도 같은 색상을 가진 자전거가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오토싸이클의 커스텀 주문은 오토싸이클 아시아 공식 홈페이지(http://otocyclesasia.com)를 통해 이루어진다. 쇼룸을 방문하면 오토싸이클의 실물을 만나볼 수 있다. 쇼룸의 위치는 홈페이지를 참조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