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금 13:50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트리트
DUCATI MONSTER 1200진정한 이탈리아의 괴물이 돌아왔다
 
스무 살이 되어 성인이 된 두카티의 아이콘 몬스터가 새로운 섀시에 새로운 엔진을 얹었다. 몬스터만의 실루엣은 그대로 유지한 채 더욱 파워풀하고 세련됐으며 영리한 놈으로 진화해 돌아온 것이다. 새롭게 추가된 몬스터 1200 라인은 옳고 그름을 판단할 여지없이 무척 긍정적인 진화를 다양하게 담고 있다.
 
 
두카티는 대부분 모델 라인업에 S버전을 함께 출시한다. 몬스터 1200도 예외는 아니다. 몬스터 1200S는 노멀 버전 대비 추가로 10마력 높은 145마력을 발휘한다. 슈퍼바이크 1198이 사용했던 1198cc Testastretta DS(듀얼스파크) 엔진이 들어가 이전과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매끄러운 고회전 고출력 심장을 갖게 된 것이다. 끈끈한 출력의 감성 중심 공냉 엔진과는 완전히 다르다. 머슬 바이크인 디아벨과 스포츠 투어링 바이크인 멀티스트라다도 동일한 엔진을 쓰고 있다.
 
 
두카티의 최신형 슈퍼바이크인 파니갈레는 모노코크 프레임으로 놀라운 강성을 구축하고도 무게를 현저히 줄이는데 성공했다. 반면 고강성만 추구해서는 다양한 노면을 달려야 하는 스트리트 라이딩에 적절치 않기 때문에 몬스터에게 적용된 프레임은 새롭게 설계되어야만 했다. 
 
 
엔진을 프레임의 일부로 활용한 새로운 방식의 스틸 파이프프레임은 기존의 몬스터와 유사한 모양이지만 1200cc 급의 대배기량 수냉 엔진이 올라가면서 많은 부분이 변형됐다. 이 부분에 대해 두카티는 신형 몬스터 1200이 이전 버전의 몬스터들에 비해 비틀림 강성 측면에서 두 배 가량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라이딩 포지션도 보다 인체공학적으로 바뀌었다. 핸들 포지션이 라이더 몸 쪽으로 가깝게 이동하면서 적극적인 움직임이 가능해졌고, 기본 810mm인 시트 높이도 35mm 내릴 수 있도록 배려됐다. 게다가 로우 시트 옵션을 이용하면 745mm까지도 낮출 수 있다. 높은 시트 높이에 막연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이들을 위해 문턱을 크게 낮춘 것이다. 이 부분은 특히 여성 라이더 혹은 동양권 라이더들에게 큰 호응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멀 버전과 S버전 모두 서스펜션은 모든 범위에 있어 입맛에 맞게 조절이 가능하다. 다만 S버전의 경우 서스펜션계의 유명인사로 인식되어 있는 황금색 올린즈가 앞뒤로 장착되어 매리트가 크다. 프론트 포크의 경우 48mm의 대구경으로 슈퍼바이크 못지않은 강성과 탁월한 작동성을 자랑한다. 노멀 버전에 탑재된 43mm 가야바 서스펜션도 충분한 성능을 갖고 있지만 정교한 라이딩의 즐거움을 원한다면 조금 더 투자해 S버전을 고르는 것도 결코 손해 보는 일은 아니다.
 
 
브레이크 시스템으로는 여지없이 브렘보 모노블록 캘리퍼가 앞 뒤로 들어간다. 노멀 버전에는 320mm 구경의 디스크 플레이트가, S버전에는 10mm 더 큰 330mm 구경의 디스크 플레이트가 장착된다. 무엇보다도 S버전의 브렘보 캘리퍼는 에보 M50 슈퍼바이크 사양이 그대로 적용되는 특혜가 주어진다.
 
 
두 버전 모두 두카티 세이프티 팩(DSP)이 적용되므로 3레벨로 조절되는 ABS는 기본 사양이다. 상황에 따라 3가지 라이딩 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트랙션 컨트롤 또한 8레벨로 조절 가능하다. 안전에 있어서는 차이가 없다고 봐도 좋다. 
 
 
습식 클러치를 채용한 몬스터 1200은 과거 몬스터 S4R을 떠올린 애호가들에게 상당히 아쉬울지 모른다. 건식 클러치 특유의 조작감을 습식이 흉내 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습식 클러치 나름의 이득이 있다. 무엇보다도 월등히 가벼운 조작감을 들 수 있다. 
 
 
또, 정차 시 클러치를 자주 사용해야 하는 일반 도로 주행에서 손가락의 피로를 확연히 줄일 수 있다. 추가로 몬스터 1200에는 기어를 내릴 때 클러치를 미끄러뜨리는 슬리퍼 클러치가 적용돼 있어 감속하면서 엔진 브레이크의 충격 없이 부드럽게 기어를 내릴 수 있다. 
 
 
라이딩 내내 시야에 가장 오래 머무르는 계기 부분도 크게 진화했다. TFT LCD를 사용한 대형 계기반은 라이딩 모드에 맞는 맞춤식 정보를 제공한다. 도심 라이딩, 투어링, 트랙 라이딩에 가장 우선적으로 필요한 정보를 표시한다. 단순히 rpm과 속도계를 중심으로 정보를 표시하던 기존의 계기반과는 차원이 다르게 발전했다.
 
 
새로운 계기반은 보다 적극적으로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숫자를 상황에 맞게 명료히 전달한다. 간단한 예를 들면 투어링 모드 선택 시 속도가 가장 눈에 띄도록 크게 표시되고, 트랙 모드를 선택하면 랩 타이머 등을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크게 보여주는 것이다. 놀라운 발전이 아닐 수 없다.
 
 
다부진 근육을 연상하게 하는 연료 탱크는 몬스터 디자인의 시작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7.5리터의 연료를 담을 수 있는 스틸 연료 탱크는 라이더 포지션에 적합하게 디자인 되어 있고 니 그립도 간단하다. 먼 거리를 달려도 안심할 수 있는 대용량 탱크인 점이 특히 장점이다.
 
 
소모품인 타이어는 피렐리 디아블로 로쏘 II를 사용한다. 마른 노면이나 젖은 노면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고 일정한 그립력을 발휘해 주는 타이어로 알려져 있어 신뢰가 높다. 또한 새로운 엔진은 30,000km 워런티를 포함하고 있다. 성능과 디자인뿐 아니라 내구성 측면에서도 자신 있다는 눈치다.
 
 
아직 국내에 입고되지 않았지만 몬스터 1200의 북미 가격은 13,495달러, S버전은 15,995달러로 꽤 차이가 난다. 날이 갈수록 변화하는 디자인 트렌드를 20년쯤 앞선 몬스터는 이미 한 세대를 풍미했던 디자인으로 2014년까지 접수할 셈이다. 기본적인 디자인 언어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수냉 몬스터만이 가질 수 있는 박력을 순수하게 노출하고 있다는 점은 박수를 칠만하다.
 
 
과거 슈퍼바이크 999 엔진을 사용한 S4R과 S4RS을 마지막으로 고출력 수냉 몬스터의 혈통을 잃는가 했지만 다시 마니아들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한층 젊은 심장과 첨단 전자장비로 치장했지만 수냉 몬스터 특유의 강인한 매력은 그대로 간직한 듯 보인다.
 
 
지금의 두카티를 존재하게 한 몬스터 시리즈의 짧지 않은 역사는 이미 라이드매거진에서 찬찬히 짚어본 적이 있다. 이번 몬스터 1200은 그 역사의 정점을 찍게 될 강력한 모델임이 분명하다. 몬스터 역사상 최고의 스펙과 더불어 특유의 디자인이 만들어 내는 카리스마까지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전세계의 몬스터 마니아들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또 타 브랜드 모터사이클을 소유하고 있는 오너들은 어떤 감상을 남길지 무척 궁금하다. 
 
 
 
제공 : 임성진 기자 / 라이드매거진
라이드매거진(www.ridemag.co.kr)은 자동차, 모터사이클, 자전거 등 다양한 탈것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전문매체입니다. 각 탈것들의 전문적인 시승기부터 국내외 관련뉴스, 행사소식, 기획기사, 인터뷰, 칼럼, 대중들과 호흡할 수 있는 문화 이야기까지 다양한 볼거리들을 제공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