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금 13:50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스트리트
MV AGUSTA RIVALE 800상식을 뒤엎는 이탈리안 바이크의 짜릿함
 
단순한 출력 경쟁은 진부한 시대가 됐다. 특히 라이더의 테크닉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슈퍼모타드 영역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탈리아 모터사이클로 유명한 두카티에 하이퍼모타드라는 고출력 모타드가 있다면, MV 아구스타에는 리발레가 있다. 슈퍼모타드라고 단정짓기에는 오히려 네이키드 바이크에 가까운 콘셉트다. 슈퍼모타드 스타일을 표방한 경량 네이키드 바이크로 생각하는 편이 오히려 이해하기 쉽다.
 
 
MV 아구스타에 리발레와 같은 스타일은 전무했다. 새로운 도전인 것이다. 슈퍼바이크인 F3 800의 혈통을 이어받아 동력성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다루기 편한데다 고회전으로 갈수록 시원스레 발진 가속하는 3기통 엔진 특유의 느낌이 그대로 실려 있다. 정확한 배기량은 798cc로 12,000rpm에서 125마력을 토해낸다. 토크는 8,600rpm에서 8.5kgm를 내며 단지 178kg에 그치는 차체를 깃털처럼 가볍게 가속시키기에 충분하다.
 
 
상용화 역사가 오래 되지 않은 MV 아구스타의 3기통 엔진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등장부터 많은 전문 매거진의 극찬을 받아왔다. 3기통 엔진을 떠올리면 으레 영국제 트라이엄프를 떠올리지만 이젠 선택권이 다양해졌다. MV가 나름대로 업계에 한 획을 그은 것으로 해석할 만하다. 더구나 리발레와 같은 레이아웃의 동급 대안 책도 없다. 앞 뒤 상황을 보면 리발레야말로 독보적인 MV 아구스타의 간판스타가 될 지도 모르는 운명이다.
 
 
2기통 엔진에 버금갈 정도로 크기를 압축해 놓은 3기통 엔진 사이즈는 놀랄 정도로 작다. MV가 가진 고유의 기술력을 한껏 발휘한 결과다. 엔지니어링 솜씨로는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리발레는 초기 개발 단계부터 새로운 전자 플랫폼인 MVICS(모터 및 차량 통합 제어 시스템)을 구상했다. 이는 3기통 엔진의 특성과 잘 맞도록 조율되어 라이드-바이-와이어 시스템에 특히 긴밀한 영향을 미쳤다. 8단계 트랙션 컨트롤도 마찬가지다. 엔진 회전수와 맵핑에 관련한 모든 것을 통합 제어해 이상적인 연료분사를 결정한다. 이는 성능적인 효율은 물론 연소 효율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연소효율성이야말로 모터 엔지니어링의 결정체라고 할만큼 메이커의 노하우를 엿볼 수 있는 부분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심장이 제 아무리 튼튼해 봐야 척추를 비롯한 뼈대가 못 받아주면 말짱 도루묵이다. 강철 파이프로 엮인 프레임과 알루미늄 주조 섀시를 섞어 만든 하이브리드 타입 프레임은 리발레 800에 정확히 들어맞는다. 엔진이 가진 능력을 발휘하는 데 최적의 설계란 말이다.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리어 스윙암은 강력한 출력을 가장 먼저 받아내는 중요한 파츠다. 강성과 유연함 모두 갖춰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트랙션 특성을 쉽게 알아채기 위해 스윙암 길이는 가능한 한 길게 늘여 놨다. 가만 살펴보면  갖가지 요소에서 레이스 기술이 투입되지 않을 수 없다. 현재는 시들하지만 오랜 시간 MV 아구스타만의 영역을 확보해 올 수 있었던 원천도 바로 레이스를 운영했던 기술력이다. 하루아침에 완성될 수 있는 노하우의 수준이 아니란 말이다. 
 
 
유연한 퍼포먼스를 발휘하기 위해 서스펜션도 새롭게 세팅됐다. 도립 포크는 150mm를, 리어 모노 쇽은 130mm로 움직이며 충격을 잘 걸러내 준다. 라이딩 포지션은 그야말로 의자에 앉은 듯 자연스럽다. 무엇보다도 적극적으로 리발레를 컨트롤할 수 있도록 핸들은 최대한 라이더 쪽으로 가까이, 부피감 없는 차체와 더불어 마음먹은 대로 휘두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전방 시야에 거리끼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백미러조차 바 엔드에 연결된 폴딩 타입이다. 그야말로 라이딩 퍼포먼스 그 자체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세팅이다.
 
 
브레이크 시스템은 320mm 직경의 디스크 플레이트에 4피스톤짜리 캘리퍼를 물렸다. 브렘보가 주는 신뢰감은 여느 브랜드보다 듬직하다. 의심할 여지가 거의 없다는 말이다. 디지털 계기반은 시인성이 훌륭하다. rpm을 표시하는 타코미터, 속도를 표시하는 스피드미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뒀다. 버튼 및 스위치는 최대한 간결한 움직임으로 작동되도록 설계했다. 오로지 라이딩에 집중하라는 의미다. 조명은 모든 조건에서 가장 좋은 가독성을 유지하도록 스스로 백라이트를 조절한다.
 
 
메탈릭 그레이, 레드/실버, 메탈릭 블랙 3가지 컬러가 준비되어 있고 퀵 쉬프터(전자식 오토 쉬프터)가 포함된 사양의 현지 가격은 12,690 유로다. 모터쇼 등장 순간부터 범상치 않은 외모로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리발레 800. 도로로 나오는 순간 미디어의 플래시 세례 이상으로 행인들의 뜨거운 시선을 한 몸에 받을 것이 자명하다. 특별하고 짜릿한 모터사이클을 원한다면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좋겠다. 독특한 퍼포먼스, 3기통 엔진, 독특한 디자인을 섞어 놓은 이탈리안 바이크가 무력했던 당신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할 것이다.
 
 
한편 리발레 800은 오는 10월 26일과 27일 양일 간 전 세계 각 딜러에서 동시에 오픈 데이를 갖는다.
 
제공 : 임성진 기자 / 라이드매거진
라이드매거진(www.ridemag.co.kr)은 자동차, 모터사이클, 자전거 등 다양한 탈것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전문매체입니다. 각 탈것들의 전문적인 시승기부터 국내외 관련뉴스, 행사소식, 기획기사, 인터뷰, 칼럼, 대중들과 호흡할 수 있는 문화 이야기까지 다양한 볼거리들을 제공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