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1 목 14:33
상단여백
HOME EV뉴스
스윙, 국내 최초 전기스쿠터 공유서비스 런칭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대표 김형산)이 국내 모빌리티 기업 최초로 전기스쿠터 공유서비스를 런칭했다고 15일 밝혔다. 스윙은 전기스쿠터 100대를 서울 일부 지역에 배치하고 공유서비스 운영을 시작했다. 2030년까지 국내 이륜차를 모두 전기 이륜차로 전환한다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활성화를 돕고 업계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전기스쿠터는 중국 퍼스널 모빌리티 제조 기업인 나인봇(Ninebot Limited)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직접 개발한 제품으로, 헬멧 박스 부착 및 배터리 증량, 앱을 통한 운영 시스템 마련 등 안정성을 보강하고 스윙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한 디자인을 반영했다.

전기스쿠터를 공유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도록 앱으로만 시동을 걸 수 있도록 제작했으며, 한번 충전 시 오랜 시간 이용이 가능하도록 내부 배터리를 2개로 늘렸다. 또한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대 속도를 40km/h로 제한하고, 모든 전기스쿠터에 헬멧 박스를 장착해 헬멧을 제공한다. 이용자는 미리 앱으로 박스 안에 헬멧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앞으로 이용자가 헬멧을 착용한 사진을 인증해야 이용할 수 있는 기능도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스윙은 전기스쿠터 공유서비스와 함께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도 운영한다. 서울시 전역에 1,000대를 배치하고 운영을 시작했으며, 전기스쿠터 및 전기자전거 가맹사업자를 모집해 서비스 지역을 전국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김형산 스윙 대표는 “전기스쿠터 공유서비스의 경우 현재 독일, 네덜란드 등 일부 유럽 지역에서는 약 5km에서 10km 정도 거리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친환경 마이크로 모빌리티로써 자리매김했으며, 약 1만대 이상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스윙도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기스쿠터를 통해 이용자들이 단거리를 원하는 방법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공해와 교통혼잡을 줄여 차를 위한 도시를 사람을 위한 도시로 만드는 일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스윙은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인 8만대의 전동킥보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11월 초 기준으로 누적 가입자 200만 명 이상, 월간이용자수(MAU)는 70만 명을 달성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