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화 11:00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해외뉴스
리막 오토모빌리, 네베라 공식 출시 앞서 공격적으로 일반 공개 시작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2.07.07 09:37
  • 댓글 0

하이퍼카 및 전기화 기술 전문 브랜드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는 하이퍼카 네베라(Nevera)의 공식 출시를 앞두고 본격적인 일반 공개를 진행한다.

 

리막 오토모빌리는 생산 및 출고 상황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8월에 개막하는 몬터레이 카 위크(Monterey Car Week)를 포함한 다양한 자동차 이벤트에 참가해 네베라에 대한 관심을 고조하는 방향으로 향후 목표를 설정했다.

 

일반 공개의 시작은 지난달 개최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였으며 성공적으로 힐클라임을 주행하며 데뷔했다.

 

굿우드에서 공개된 네베라는 150대 한정 생산의 첫번째 양산형을 뜻하는 ‘000’ 모델 넘버이며 최종 생산 표준 컬러인 칼리스트 그린으로 마감됐다.

 

리막의 수석 테스트 및 개발 드라이버인 미로스라프 즈른체비치(Miroslav Zrnčević)는 리막 인스타그램 페이지를 통해 추첨해 선정된 이벤트 당첨자까지 태우고 힐클라임 주행을 끝마쳤다. 미로스라프는 3세대에 걸친 네베라 개발 모든 단계와 총 18대의 프로토타입을 모두 경험했으며 리막의 4륜 토크 ​​벡터링 시스템, 쿼드 모터 파워트레인, 카본 파이버 터브(Tub) 등 네베라의 특성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다.

 

리막 오토모빌리는 2009년 리막의 창립자이자 현 CEO 메이트 리막(Mate Rimac, Rimac Automobili CEO/Founder)이 설립한 고성능 EV 브랜드이다. 크로아티아 스베타 네델자(Sveta Nedelja) 지역이 본사이며 독자적인 기술력을 앞세워 다양한 비즈니스 형태를 개발 및 확장하고 있다.

 

리막의 하이퍼카 네베라(Nevera)는 크로아티아어로 예상치 못한 여름 폭풍을 뜻하는 크로아티아어로 현재까지 판매 중인 차량 중 쿼터마일(1/4마일, 402.3미터)를 8.582초에 돌파하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량으로 기록됐다.

 

전세계에서 주행 가능한 혁신적인 어드밴스드 모노코크 차체와 최고 출력 1,914마력, 최대 토크 2,360Nm의 강력한 파워를 기반으로 단 1.97초 만에 100km/h에 도달하며 최고 속도 412km/h를 자랑한다. 첨단 냉각시스템을 갖춘 H형태의 120kWH 용량의 배터리는 20분 이내에 방전상태에서 80%까지 충전되며, 최대 547km 주행이 가능하다.

 

리막 오토모빌리는 올해 1월 한국 진출 파트너로 기흥인터내셔널을 선정했다. 기흥인터내셔널은예약 판매부터 출시, 사후 서비스까지 전담할 리막 오토모빌리 코리아 설립을 마쳤으며, 향후 글로벌 출시에 보조를 맞춰 국내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