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목 09:53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뉴스
디앤에이모터스, 전기 이륜차 배터리 교환형 충전 시설 연내 50기 추가 설치 착수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1.09.16 16:43
  • 댓글 0

디앤에이모터스(구 대림오토바이)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2021년 전기 이륜차 배터리 교환형 충전시설 설치 사업 수행기관’으로 9월 6일 단독 선정돼 ‘전기 이륜차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을 올해 안에 50기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디앤에이모터스는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 설치된 30기에 추가로 50기까지 더해 전기 이륜차 전용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을 올해 총 80기까지 확장·설치하게 됐다. 기존 전기 이륜차는 40~60㎞ 안팎의 내연기관 차량 대비 다소 짧은 주행 거리가 단점으로 꼽혔다. 하지만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을 통해 이런 점을 보완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올 7월 21일 친환경 전기 이륜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전기 이륜차 배터리 교환형 충전 서비스 보조 사업 수행기관 모집 공고를 게재했다. 주요 거점, 이륜차 수요량이 많은 지점에 충전기 설치·운영이 가능한 지점을 확보하고, 모바일 플랫폼을 보유한 사업자가 대상이었다.

또 충전기, 배터리팩과 호환되는 전기 이륜차는 보조금 지급 대상 평가를 통과해야 하며, 관계 법령에 따른 안전 및 환경 기준 인증 완료 등 전문 기술·인프라와 운영 노하우를 보유한 기관을 주요 지원 조건으로 내걸었다. 디앤에이모터스는 이들 기준에 모두 부합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디앤에이모터스는 앞서 ‘전기 이륜차 배터리 교환형 충전 시설 설치 사업’ 공동 컨소시엄에 참여해 올 8월 16일 시범 사업을 무사히 마쳤다. 서울·경기도 성남 일대를 중심으로, 홈플러스 및 이륜차 수요량이 많은 지점 등에 설치됐다. 이번에 추가로 50기 설치 사업 수행 기관으로 낙찰되면서, 국내 전기 이륜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전기 이륜차 충전 시설의 증설을 원하는 목소리 높은 가운데, 디앤에이모터스가 올해 선보인 배터리스테이션(D-STATION) 실제 사용자들은 대다수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 실제 이용자는 “스테이션을 처음 접하고 생각보다 놀라웠다. 전기 오토바이를 타면 배터리가 줄어들어도 충전이 어려워 멈출까 봐 두려웠는데, 이동 동선 내 스테이션을 사용해보니 확실히 이런 불안감이 사라졌다”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여러 매체 및 언론·잡지사의 시승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

배터리 스테이션 전기 이륜차 적용 모델은 디앤에이모터스의 ‘EM-1S’에 최적화해 있다. 따라서 스테이션을 이용하려면 EM-1S 구매가 필수 조건이다. 그러나 올 7월 말 재개된 정부 보조금 사업의 지방자치단체별 잔여 수량이 많지 않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려면 조금 서둘러야 한다. 특히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전체적으로 가격 인상이 됐기에 2022년에는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전기 이륜차 보급 사업은 올해 본격적으로 출발했다. 지난해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해 올해는 ‘A/S 확약보험’ 이라는 보증 제도를 마련했다. 전기 이륜차를 판매한 뒤 도산하거나, 사라진 중소업체들로 일부 피해 사례가 발생하면서, 소비자들은 자연스럽게 안정성 있는 기업의 전기 이륜차를 찾고 있다.

디앤에이모터스는 전국적 인프라로 안정적인 A/S·서비스는 물론 스테이션 50기 추가 설치 등을 통해 국내 전기 이륜차 보급 확산에 속도를 올릴 예정이다. 또 이번 사업의 수행 기관으로 선정되며, 국내 전기 이륜차 배터리 팩 및 스테이션의 표준화를 이뤄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