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8 월 18:35
상단여백
HOME 자동차 뉴스
포르쉐 AG, 2020년도 상반기 영업이익 12억 유로 달성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20.08.03 09:50
  • 댓글 0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2020년 상반기 동안 9.9퍼센트의 이익률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24억 2천만 유로로 전년 동기 대비 7.3퍼센트, 영업이익은 12억 3천만 유로로 26.3퍼센트 각각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모든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포르쉐는 성공적인 제품 포트폴리오와 손익분기점 개선을 통해 비교적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포르쉐는 현재의 코로나 위기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대처하기 위해 노력함과 동시에 이를 새로운 미래를 모색하는 기회로 생각한다”며, “911 터보부터 최근 전 세계 가장 혁신적인 자동차로 선정된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까지 포르쉐의 매력적인 신제품들이 수요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항상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포르쉐의 개척정신이야 말로 포르쉐의 진정한 동력이며, 향후 5년 간 150억 유로를 신기술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 루츠 메쉬케는 “포르쉐는 전동화와 디지털에 대한 미래 투자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포르쉐 직원들의 장기적인 일자리 확보를 위해 전략적 목표 이익률을 지속적으로 추구한다”고 전했다.

포르쉐는 2020년 상반기 동안 전년 동기 대비 12.4퍼센트 감소한 총 116,964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전 세계 대부분의 포르쉐 센터가 몇 주 동안 일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했음에도 불구하고 신형 타이칸은 총 4,480대가 판매되며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포르쉐 아이코닉 스포츠카 911은 전년 동기 대비 2.2퍼센트 증가한 16,919대 인도되었다. 카이엔은 39,245대로 가장 높은 수요를 기록했고, 마칸이 34,430대로 뒤를 이었다. 전 세계 지역별로는 39,603대를 인도한 중국이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으며, 유럽이 32,312대, 미국은 24,186대를 각각 판매했다.

메쉬케는 “코로나 위기 속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상당한 침체를 겪었지만, 중국을 비롯한 한국, 일본 등 다른 아시아 시장에서 이미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하반기에 대한 전망은 아직 이르지만, “코로나 위기에 더 이상 차질을 받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지난 3, 4, 5월의 손실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포르쉐는2020년 두 자리 수 이익률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