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4 목 15:33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뉴스 국내뉴스
ZIPP, 303 Firecrest 및 신제품 출시

1. 효율의 또 다른 이름은 '속도'

로드바이크 전문 컴포넌트 제조업체사인 ZIPP은 신형 303 파이어크레스트 (Firecrest 303) 휠세트와 새로운 제품들을 발표하였다.  ZIPP 303 파이어크레스트 휠세트는 실제 라이딩 코스의 다양한 노면상태, 비바람 그리고 코스에 대해 효율=속도라는 단순한 신념으로 태어났다.

ZIPP 파이어크레스트 303 모델은 이전 모델에 비해 300g 경량화라는 놀라운 감량에 성공했다. 303 파이어크레스트 휠세트는 ZIPP에서 처음으로 TSE™ (Total System Efficiency)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공기저항, 구름저항, 무게와 내구성 진동 감소를 통해 효율을 높였다.  303 파이어크레스트 튜블리스 휠셋은 필드에서 직접 측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제작되어 기존의 윈드터널이나 시뮬레이션보다 다양한 요소들이 반영되었다. 더불어 Zipp의 새로운 RollingRoad™ 테스트 프로토콜이 적용되었다.

그 결과 이전 모델보다 림의 외폭은 30mm, 내폭은 25mm 림 높이는 40mm 로 날렵해졌다.
로우-프로파일로 낮아진 결과 림과 타이어 이음매를 통해 에어로다이내믹스 효과가 증폭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로인해 최소 10W 이상 에너지 손실을 줄일 수 있고, 넓어진 림은 타이어 변형을 줄여 구름 저항성이 낮아졌다. 또한 포장도로에서 그래블 라이딩까지 사용 영역이 확장되어 라이딩을 통한 즐거움을 확장 시켰다. 

넓은 타이어와 증가된 타이어 볼륨, 그리고 낮은 타이어 공기압을 감쇄시켜 노면 충격으로부터 라이더에게 전달되는 피로를 줄인다. 파이어크레스트 303 튜블리스 휠 시스템은 디스크 브레이크 용으로 제작되었다. 허브는 독일 ZR1 DB를 사용하였는데 허브의 66개 인게이지먼트는 빠른 반응성을 보여준다. 새롭게 적용된 후크리스, 튜블리스림은 에어컴프레서를 사용하지 않아도 공기 주입이 쉬워져 타이어 장착이 편리해졌다. 또한 넓어진 림폭으로 28mm 타이어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프리허브 바디 옵션은 SRAM의 XDR, Shimano/Sram 겸용 바디가 포함되어 있으며 Campgnolo 드라이버 바디는 별도로 구매 할 수 있다. 

 

2. 취향에 따른 다양한 선택과 시각적 만족감을 선사하는 새로운 데칼 그래픽 디자인 

ZIPP 파이어크레스트 303 휠세트 가격은 NSW 라인업과 MY21로 나뉘었으며 MY21 대부분 휠세트에서는 튜브리스, 튜블러 호환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더불어 림브레이크와 디스크 브레이크 선택에 따라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데칼 디자인 또한 과거 측면에서 바라봤을 때와 달리 대각선이나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 봤을 때 더욱 돋보이는 디자인으로 바뀌었는데 이는 넓어진 림 폭을 시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하여 또 다른 만족감을 선사한다.

 

3. 라인업 

ZIPP의 303 파이어크레스트 휠세트 라인업을 포함하여 NSW 라인업은 202, 303, 404, 450, 440, 808, 858 그 외에 Super-9 라인업도 포함되어 취향과 목적에 따라 다양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라인업에 따른 상세 모델은 아래와 같다.

NSW 라인업 

202 NSW 튜블리스 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303 NSW 튜블리스 림 브레이크 휠셋

404 NSW 튜블리스 림/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454 NSW 튜블리스 림/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808 NSW 튜블리스 림/디스크 브레이크

858 NSW 튜블리스 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FIRECREST 라인업

202 튜블리스 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303 튜블러 림/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404 튜블리스 림/디스크 휠셋

808 튜블리스 림/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Super-9 튜블러/림/디스크 브레이크 휠셋

ZIPP 303 파이어크레스트 휠세트의 출시는 올해 6월 예정이며 국내 유통 및 판매는 공식 수입사인 지엘앤코를 통해 진행된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