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9 월 09:47
상단여백
HOME 모터사이클 프리뷰
프리미엄 스포츠 스쿠터 시장에 도전하는 SYM 맥심 TL 500
  •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 승인 2019.11.25 15:17
  • 댓글 0

대만 모터사이클 제조사 SYM이 멋진 빅 스쿠터를 내놨다. 맥심 TL 500은 스포츠 콘셉트 빅 스쿠터의 전형적인 날렵한 외형과 세련된 특징들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

맥심(MAXSYM)은 오래 전부터 SYM의 주력 대형 스쿠터 기종으로 위세를 떨쳐왔다. SYM의 기함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면서 동시에 높은 안정성과 범용성을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꽤 인기를 끌었다.

맥심 시리즈는 SYM의 자존심이 걸린만큼 상품성이 훌륭한 모델이었다. 고급감을 필연적으로 갖춰야 하는 중형 이상 빅 스쿠터의 관점에서 봐도 만족스러웠다. 안락하고 편안한 주행성과 넓은 수납공간, 대만 모터사이클이라 믿기 힘든 세련된 디테일이 눈에 띄었던 모델이다. 국내에는 400과 600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뉘어 입맛을 맞췄다.

 

SYM의 첫 2기통 엔진을 장착한 맥심 TL

하지만 운송수단의 가장 기초가 되는 엔진 형식은 여전히 한 개의 실린더와 피스톤으로 움직이는 단기통 엔진의 필연적인 장단점 또한 고스란히 가질 수 밖에 없었다. 더욱이 배기량이 기통당 500cc 가 넘는 600 버전의 경우 파워풀한 토크와 시원시원한 주행성이 일품이었으나 그 스포티한 특성 이면에는 고회전에서의 진동이나 승차감 등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SYM이 내놓은 TL 500의 가장 큰 특징은 위에서 언급한 엔진 형태를 단기통에서 2기통으로 변경하면서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는 데 있다. SYM의 설명에 의하면 ‘아무것도 희생할 필요 없는’ 맥시 스쿠터라고 한다.

엔진은 흡사 매뉴얼 모터사이클과 같은 형태로 프레임에 마운트되었고, 50:50의 중량을 전/후로 나누어 스포츠 라이딩을 할 때도 충분한 안정감과 그립감을 느낄 수 있다. 차체 크기에 비해 휠 베이스를 줄여서 숏 코너에서도 민첩하게 달릴 수 있고, 싱글 사이드 멀티링크 서스펜션이 뒤쪽에 부착되어 높은 스포츠성을 낸다.

또한 작고 단단한 형태로 압축된 차체 구성은 복잡한 장식을 버리고 TL 만의 간결하고 공격적인 강인함을 최소화하여 표현하고 있다.

 

충분한 출력을 가진 2기통 DOHC 엔진

병렬 2기통 엔진은 리버스 밸런스 실린더와 멀티 디스크 오토매틱 습식 클러치가 조화되어 고속에서 진동을 효과적으로 줄였다. 리어 휠에는 진동에서 해방된 강력한 파워만 전달할 뿐이다. 8밸브를 갖춘 DOHC 465cc 엔진은 40.7마력을 6750rpm에서 발휘한다. 비슷한 배기량을 가진 다른 모델과 비교해도 강력하다.

정교하게 작동하는 멀티 링크 서스펜션을 갖춘 리어 모노쇽 옵저버는 별도의 가스 챔버를 갖춰 도로 표면으로부터 충격을 흡수하면서 동시에 타이어에 접지력을 내기 위해 섬세하게 반응한다. SYM은 운전자로 하여금 모든 도로에서 올라오는 피드백을 감지하면서 처리할 수 있는 섬세한 수준의 서스펜션이라고 설명한다.

 

SYM만의 섬세한 스포츠 라이딩 추구

더블 트리플 클램프가 장착된 도립식 프론트 포크는 미들급 스포츠 바이크와 같은 41mm 구경으로, 견고하게 앞 바퀴를 지지하고 노면 추종성을 높였다. 한편 맥심 TL은 전후 중량 배분이 50:50으로 마치 스포츠 모터사이클과 같이 움직이는 핸들링 특징 덕에 운전자가 의도하는대로 움직이기 쉽다. 

또 휠베이스가 짧으며 긴 알루미늄 스윙암을 사용해 고속 안정성을 높이고 도심에서는 짧은 코너를 민첩하게 달릴 수 있는 탁월한 수준의 기동성이 매력이라고 한다. 이는 대부분 스포츠 바이크가 궁극적으로 코너링 퍼포먼스를 올리기 위해 구현하는 형태로 스포츠 라이딩 성격이 강한 스쿠터도 역시 답습하는 설계 형태다. 맥심 TL 500이 얼마나 스포츠 라이딩에 중점을 두었나 예측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안전성에도 신경 기울인 TL 

짜릿한 스포츠성 외에도 동시에 갖춰야만 하는 안전성 또한 놓칠 수 없는 특징이다. 맥심 TL은 강력한 엔진에 대응할 수 있는 브레이크 시스템을 마련했다. 듀얼 래디얼 4피스톤 프론트 캘리퍼는 275mm의 웨이브 디스크에 물렸고, 스틸 메쉬 브레이크 호스로 감싸 민감한 컨트롤성을 소화할 수 있다. 다소 오버스펙이어 보이는 브레이킹 시스템이 강력하면서도 동시에 조종이 가능한 이유는 ABS가 함께 하기 때문이다.

네 개의 멋진 LED 헤드라이트는 밤에 특히 선명한 시야를 제공하며 밝은 상향등과 함께 전반적으로 강하고 세련된 인상을 가진다. 유동적인 바디워크는 간결하고 날카로운 곡선을 구상화 했다. 현대의 슈퍼바이크에서 영감을 받아 이와 흡사한 형태를 적용했으며, 복잡스럽지 않으면서도 날렵하고 민첩한 느낌을 주도록 노력했다. 리어 램프는 LED 옵티컬 필름으로 미래지향적인 정체성을 뒤의 운전자에게 과시한다.

 

SYM의 기술력 담은 차세대 프리미엄 스포츠 스쿠터

듀얼 파이프로 빠진 배기 시스템은 허니콤 쉐이프 타입으로 디테일이 살아있다. 4.5인치의 컬러 계기반은 엔진 회전수와 차량 상태를 알려주는 다양한 정보를 멋지게 보여준다. SYM이 새롭게 추구하는 미래지향적인 콘셉트가 가득 담겨있다.

맥심 TL 500에는 야심찬 SYM의 미래가 담겨있는 만큼 디테일에 신경 쓴 흔적도 많이 보인다. 예를 들어 스포츠 바이크 스타일을 닮은 접이식 백미러, 고급스러운 시트 디테일, 2가지 위치로 움직이는 윈드 스크린이나 글로브박스의 공간 확보 등 편의성에 기초한 스쿠터의 기본 명제 또한 놓치지 않고 있다.

SYM이 글로벌 스쿠터 브랜드로서 프리미엄 시장에 도전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 이미 시장이 형성된 카테고리이긴 하지만 그만큼 후발주자로서 갖춰야할 무게도 있다. 시장에 나온 상품에 못지 않은 상품성과 가격 대비 가치로 승부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에 SYM이 쌓아 온 여러 가지 긍정적인 평들을 생각하면 프리미엄 스포츠 스쿠터인 맥심 TL 500이 갈 길도 어둡지 않아 보인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드매거진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