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동차 기획&테마
2019년 하반기 SUV들 대거 출격, 어떤 차를 고를까

올해 하반기는 크고 작은 SUV들이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흔들어놓는다. 포드의 고급브랜드 링컨 같은 경우, 세단은 더 이상 만들지 않고 SUV에 집중하겠다고 까지 밝힐 정도로 그 인기는 절정이다. 제조사들은 인기가 떨어진 소형차 라인업과, 중형, 대형 세단을 점차 SUV로 대체하고 있다. 중형 고급세단 제네시스 G80은 현대의 플래그십 세단인 그랜저와 출시일이 겹치는 것을 피해, G80대신 중형 고급 SUV GV80을 먼저 출시하기로 했다.

 

없어서 못판다, 대형 SUV

대형 SUV인 기아 모하비가 부분변경 모델로 3분기에 출시된다. 그동안 연식변경으로 유지해왔지만, 이번 부분변경은 아반떼 부분변경 만큼 외관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로 보여주었던 형상 그대로 출시될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 팰리세이드는 고급스러운 인스피레이션 트림을 내놓는다. 북미사양 팰리세이드와 쏘나타에 적용된 바 있는 12인치 컬러 클러스터가 장착되고, 외관의 부품이 크롬 형태로 바뀌는 등 이전보다 고급사양으로 바뀐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인 GV80이 올해 출시된다. 기존에는 G80이후 출시되기로 했다. 그러나 세단보다 SUV의 인기가 많은 점을 감안, 해외수출에 유리한 GV80을 먼저 출시하고 G80을 나중에 출시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루머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출시될 현대 그랜저와 G80이 겹치는 것을 감안해 출시시기를 조절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많은 사람들이 고급스러운 제네시스의 첫 SUV를 기다리는 만큼, GV80의 인기는 가히 폭발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소형차를 대체하는 소형 SUV

기아의 소형 콘셉트카 SP 시그니처가 셀토스라는 이름으로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닷컴에 따르면, 이번에 기아 SP 콘셉트카의 유출된 광고 촬영 장면에서 셀토스(SELTOS)라는 네임 플레이트를 달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외부 디테일은 콘셉트 스케치와 거의 같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셀토스는 헤라클레스의 아들인 켈토스(Celtos)에서 따온 이름으로 알려졌다.

쌍용에서는 1.5리터 가솔린 터보를 장착한 소형 SUV, 쌍용 베리 뉴 티볼리를 6월 출시한다. 새로운 엔진을 장착한 티볼리는 높은 퍼포먼스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코란도에 장착되었던 반자율주행 시스템 딥컨트롤과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 역시 장착된다.

올해 출시되는 것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한국GM의 신차가 예고되어 있다. 쉐보레 트렉스보다 한등급 큰 SUV, 트레일블레이저가 그 주인공이다. 한국GM은 2020년 출시 예정인 트레일블레이저를 국내에서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SUV의 인기에 맞춰 제조사들 역시 새로운 SUV들을 속속 내놓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기아 모하비 부분변경, 기아 셀토스, 제네시스 GV80 등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온 SUV들이 총 출동한다. 한동안은 소형 SUV부터, 대형 SUV까지 다양한 차량들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세그먼트의 SUV가 가장 성공을 거두게 될까? 어떤 점을 만족시킨 SUV가 가장 많이 팔리게 될까? 올해 차량 판매 실적이 무척 기대되는 부분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