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6 화 11:15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리뷰&프리뷰 용품
앱솔루트블랙 서브콤팩트 타원 체인링, 원활한 페달링을 위한 가벼운 기어비
지금은 꽤 많은 사람들이 로드바이크에 디스크브레이크를 사용한다. 그러나 디스크브레이크가 장착된 로드바이크와 부품을 구하기 힘들던 것은 그리 먼 과거의 일이 아니다. 2014년 말에 디스크브레이크가 달린 로드바이크를 구입했으나 부품을 구하기 어려워 팔고 림브레이크로 돌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디스크브레이크의 장점은 계속 기억에 남아 미련을 떨칠 수 없었다. 결국 디스크브레이크가 장착된 사이클로크로스를 구입해 타이어를 바꿔서 로드바이크처럼 탔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그래블바이크의 유행이 찾아왔다. 드디어 그 때 샀던 사이클로크로스가 본래의 역할로 돌아갈 시간이다.
 
 
다시 오프로드용 타이어를 장착하면 될 줄 알았지만 한 가지 중요한 문제가 있었다. 바로 기어비다. 사이클로크로스 레이스가 목적인 이 자전거에는  46/36T 체인링과 11-32T 스프라켓이 장착돼 있었다. 오프로드를 달려야 하는데 로드바이크에 사용하는 48/35T 체인링과 10-33T 스프라켓보다도 기어가 무겁다. 처음에는 무턱대고 따라갔지만 이 기어로 그 코스를 다시 가고 싶지는 않았다. 스프라켓을 바꾸려면 디레일러 호환성 확인과 체인 교체 등 비용과 노력이 꽤 많이 필요하니 체인링을 바꾸기로 결정했다.
 
 
46T인 아우터 체인링은 그대로 괜찮았지만 더 작은 이너 체인링이 필요했다. MTB에 타원형 체인링을 사용하면서 앱솔루트블랙 체인링의 장점을 알았고, 46/30T 체인링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FC-RS500에 맞는 서브콤팩트 체인링은 48/32T뿐이어서 크랭크까지 바꾸기로 결심했다. 이번에 갈 그래블라이딩 코스에 32T로는 부족하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11-32T 스프라켓에 32T 체인링이면 기어비는 1:1,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꼭 30T 체인링을 써야겠다.
 
 
당연히 크랭크와 체인링을 따로 구입할 생각이었으나 앱솔루트블랙 46/30T 서브콤팩트 체인링과 울테그라 172.5mm 크랭크를 조합한 매물을 중고장터에서 발견했다. 수입원에 미안한 마음은 있었지만 너무 저렴한 가격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한편으로는 중고 시세가 심하게 떨어진 것 같아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타원형 체인링은 크랭크가 위치에 따라 체인이 걸리는 T수가 달라진다. 큰 힘을 쓸 수 있는 위치에 왔을 때 여러 개의 이빨에 체인이 걸리게 해 실제 T수보다 작은 체인링을 돌리는 느낌으로 더 큰 체인링과 비슷한 속도를 얻을 수 있고, 균등하게 힘이 전달돼 접지력이 높다고 말한다.
 
 
이런 장점을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설치할 필요가 있다. 크랭크 암이 자전거 앞을 향하도록 수평으로 놓았을 때 아우터 체인링 홀 중에서 경사지게 가공된 것이 1시 방향으로 와야 한다. 이너 체인링은 안쪽 돌기가 크랭크 암 뒤쪽에 위치하게 설치해야 한다.
 
 
체인링 방향을 제대로 맞춘 후에는 커스텀 전용 볼트로 이너 체인링과 아우터 체인링을 고정해 준다. 대부분의 브랜드가 체인링을 고정할 때 볼트와 너트를 활용하는데, 앱솔루트블랙 서브콤팩트 체인링은 별도의 너트를 쓰지 않는다. 이너 체인링에 나사산이 있고, 아우터 체인링 바깥쪽에서 볼트를 조이는 방식이다. 체인링 안쪽으로 너트가 돌출되지 않아 깔끔하게 마무리된다.
 
 
20% 이상의 경사도를 보이는 오르막도 꾸준히 타고 올라갈 수 있었던 비결은 30T로 작아진 이너 체인링 덕분이다. 앱솔루트블랙이 제시하는 48/32T나 46/30T는 비포장 급경사를 타고 올라갈 가벼운 기어가 필요한 그래블바이크에 최적의 솔루션이다. 또한 여러 고개를 넘는 라이딩이나 그란폰도 등에서도 가벼운 기어는 필요하다. 속도 부족을 염려할 수 있지만, 700x25c 타이어, 46x11T 기준으로 90rpm이면 47.7, 100rpm이면 53.0, 110rpm이면 58.2km/h로 딱히 느리다고 할 수준은 아니다. 게다가 잘 타는 것은 안 다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빠른 속도는 부상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은 만큼 너무 빠른 속도에 집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서브콤팩트 체인링으로 오르막은 편하게, 내리막은 안전하게 라이딩을 즐기자.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상단여백
여백
인기뉴스
브레이크 선택, 정답은 없다시마노 XT 4피스톤 유압 디스크브레이크 시스템이 등장한지 20년이 지났다. 19...
와츠스포츠, 본격 휴가 시즌에 앞서 ‘WATTS 2019 SUMMER SALE’ 프로모션 실시기흥인터내셔널에서 운영하는 하이엔드 바이시클 편집 매장인 와츠스포츠(WATTS S...
자이언트 컨텐드 AR, 그래블은 과하다고 느낄 입문자를 위해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른 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는 그래블 라이딩의 인기가 높다. ...
삼천리 전기자전거 시승행사, 9종의 전기자전거를 한 자리에서 만나다자전거 시장은 변하고 있다. 판매 대수가 줄고 침체되는 듯 보이는데, 의외로 금액...
투르드프랑스, 신인의 등장인가?에디 메르크스의 브뤼셀에서 치러진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1에서 의외의 선수가 우승을...
와후의 서퍼페스트 인수, 육체뿐 아니라 정신력도 강하게스마트 트레이너인 키커 시리즈와 주변 기기, 사이클링컴퓨터 엘리먼트 시리즈로 실내...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5, 다시 한 번 피터 사간지난 8년 동안 피터 사간은 타임트라이얼 같은 일부 특별한 레이스를 제외하고는 월...
투르드프랑스, 출발지점은 에디 메르크스의 브뤼셀투르드코리아가 우리나라에서만 진행되는 것과 달리 투르드프랑스는 프랑스 외의 지역도...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4, 울프팩은 강력했다스테이지3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독주로 옐로우저지를 차지한 줄리안 알라필립의 ...
투르드프랑스 스테이지3, 옐로우저지를 다시 프랑스로스테이지2의 팀 타임트라이얼로 다른 팀과 상당한 격차를 벌인 팀 윰보-비스마의 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