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화 14:12
상단여백
HOME 자전거 뉴스 국내뉴스
자전거도로 주행이 허용된 전동킥보드, 안전하게 이용하자
한강 자전거도로는 자전거, 보행자 겸용 도로다. 자전거 전용 도로라고 해도 자전거와 보행자의 사고가 발생하면 자전거의 책임이 크다. 도로에서는 규정을 잘 모르거나 공격적인 자동차 운전자에게 공격을 받고, 자전거도로는 가로수와 무단 주차로 이름뿐인 경우가 많다. 그나마 한강 자전거도로는 이용하기 좋은 편이었는데 이제는 그것도 옛 말이 될 듯하다.
 
 
지난 3월 18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1박2일간 끝장 토론을 통해 전동킥보드의 자전거도로 주행을 허용하는 등 개인형 이동수단의 규제 해소에 합의했기 때문이다. 늘 그렇듯 규정은 기술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 지금까지 한강 자전거도로 구간에는 모든 전동 휠 출입이 금지돼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규정을 무시한 채 다니는 전동 킥보드를 많이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허용하기로 합의가 됐으니 허용 이후에, 한강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전동 킥보드는 더 늘어날 것이 분명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중에서 자전거도로 주행이 허용되는 것은 시속 25km 조건이 붙는다는 점이다. 그러나 겉으로 봐서는 제한속도를 알 수 없고, 단속도 어렵다. 심지어 운전면허도 면제된다. 제한속도 이상으로 빠르게 달리면서, 제대로 된 제동장치가 없는 제품도 있다.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당사자가 가장 위험하지만, 그 위험이 다른 사람까지도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
 
 
시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개인형 이동수단의 제품안전성 외에 주행안전성 기준을 마련한다고는 하지만, 그 기준이 언제쯤 확정되고 시행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전동킥보드는 빠르고 편리하다. 그 장점을 제대로 활용하려면 뒷면에 있는 단점에 대해 잘 대비해야 한다.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확실한 제동장치를 갖춰야 한다. 비록 운전면허는 면제되지만, 교통법규는 숙지하고 지킬 필요가 있다. 그것이 빠르고 편리한 동시에 자신과 이웃을 보호하는 길이다.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